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여럿이 함께] [테마도서전시] 표지만 보고도 읽고 싶어지는 책들
<학교도서관저널 , 2017년 07+08월호> 17-06-28 15:38
조회 : 1,487  


 도서관 서가 가득 책이 꽂혀 있다. 책을 읽고 싶어서 도서관에 왔지만 무슨 책을 읽어야 할지 모르겠다. 책등에 쓰여 있는 제목만 봐서는 무슨 책인지 모르겠다. 사서선생님께 재미있는 책을 소개 받고 싶지만 아직은 친하지 않아서 어떻게 물어봐야할지도 모르겠고, 선생님은 무척 바빠 보인다. 어딘가 제목을 들어본 적이 있는 책들을 꺼내 보면 재미없어 보인다. 역시 도서관은 나랑 맞지 않는다며 발길을 돌린다.
 도서관이 좀 더 친절하면 어떨까? 책이 아이들에게 말을 걸 수 있게 도와주고, 사서도 쉽게 말을 걸 수 있는 편안한 사람이 되어준다면? 그래서 생각한 것이 아이들이 책을 쉽게 만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었다. 잡지 서가에 아이들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을 표지가 보이도록 놓고, 간단한 설명도 덧붙여 주는 것이다. 이미지의 시대! 아이들이 책을 쉽게 만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한 것이다.
 매달 주제를 정해 잡지 서가 두 개 가득 아이들과 책을 골라 소개한 것이 2년이 다 되어 간다. 데스크에서 보면 표지만 보고 쉽게 집어들고, 대출까지 이어지는 책들을 꽤 만났다. 아이들이 대출 반납할때 물어보며 책에 대한 의견도 들어보았다.
 이렇게 청소년들에게 더 이상 추천도서가 아닌 다양한 책들을 만날 수 있게 해 주는 것은 아이들에게 좋은 친구를 소개해 주는 것만큼이나 즐거운 일이었다. 그중 이용자가 그 책들의 표지를 보고 멈추어 서서 많이 보았던 책을 소개해 본다.
 
2017-06-28 15;36;03_0.png
 
2017-06-28 15;36;19_0.png
 
2017-06-28 15;36;33_0.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261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 책들] "희망을 버려요"외 (2018년 07+08월호) 816 hits.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연민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담담하게 관조할 수 있다면 그때 우리는 마음의 밑바닥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쓸데없는 희망을 버리라고 이야기하지만 희망을 비웃지는 않는다. 대신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마음속에 쌓아둔 위시리스트가 나를 더 힘겹게 …
[영화 읽기 책 그리기] 너와 나의 무한대의 시간을 살아간다는 … (2018년 07+08월호) 59 hits.
나는 수류탄이야 여주인공 헤이즐은 열세 살 때 갑상선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암이 폐로 전이되고 폐렴이 오고 폐에 물이 차면서 죽을 고비를 만나지만 다행히도 살아납니다. 암환자의 70퍼센트에게 효과가 없다는‘ 팔란키포’라는 신약이 기적적이게도 헤이즐에게는 효과가 있어 더 이상 암이 전이되지 않는 상태로 …
[모아 읽는 책]그래도 삶은 계속된다! (2018년 06월호) 71 hits.
청소년들은 때때로 여러 역할과 관계 속에서 힘겨운 날들을 보낸다. 아이들이 속상한 일이 있을 때나 괜히 울적할 때 말한다. “오늘은 슬픈 책이 보고 싶어요. 읽으면 그냥 펑펑 울 수 있는, 아니면 그냥 슬픈 책이요.” 아이들은 주인공이 극한 상황에서 날마다 힘겹게 견뎌내는 이야기나 극적인 일들을 겪고 있는 이야기…
[영화 읽기 책 그리기]오월의 광주는 지금 여기에도 있다 (2018년 06월호) 54 hits.
    영화 <화려한 휴가>와 <택시운전사>,소설 『소년이 온다』거의 십년이라는 간극을 두고 5.18을 다룬 상업영화 두 편이 개봉했습니다. <화려한 휴가>(2007)와 <택시운전사>(2017)는 1980년 5월의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뤘다는 점에서 그 맥을 같이합니다. 영화가 다루는 포커스나 …
[어른도 그림책]언제나 네 곁에 있을게 (2018년 05월호) 917 hits.
아기가 자라 어린이가 되고 청소년기를 거쳐 누군가를 만나 사랑하고 헤어지기도 하고, 다시 만나 결혼으로 이어지거나 좋은 친구로 남거나 하는 걸 생각하게 만드는 달, 5월이에요. 어떤 관계를 맺는가도 중요하지만 실은 그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더 큰 관건입니다. 어차피 나 아닌 타자는 지옥의 모습으로 오니까요. 그…
[영화 읽기 책 그리기]고민이 있다면 나미야 잡화점으로 오세요! (2018년 05월호) 140 hits.
    여기 어설픈 3인조 도둑이 있습니다. 친구로 보이는 세 청년은 어느 날 빈집을 털고 도망치다가 차가 고장 나는 바람에 몸을 숨기려 인근의 허름한 폐가에 들어갑니다‘. 나미야 잡화점’이라고 써 있는 간판이 붙은 그 건물은 아무도 살지 않는 폐가 같습니다. 하룻밤만 지내고 날이 밝는 대로 도망가려…
[요즘 책들]<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원했던 삶의 … (2018년 04월호) 118 hits.
    ‘로컬숍 연구 잡지 브로드컬리’는 서울의 3년 이하 빵집들을 다룬 1호와 서울의 3년 이하 서점들을 다룬 2호, 3호까지 심도 높은 인터뷰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최근 발행된 <제주의 3년 이하 이주민의 가게들: 원했던 삶의 방식을 일궜는가?>는 제주도에서 오픈한 카페, 민박, 서점, 빵…
[그냥 재밌는 책]아내에게 낯선 책이 도착했다 외 (2018년 04월호) 121 hits.
  아내에게 낯선 책이 도착했다 제목부터 의미심장한 『누군가는 알고 있다』에 등장하는 캐서린과 로버트는 부부이며 니콜라스라는 이름의 아들이 있다. 이야기는 먼저 아내 캐서린의 시점으로 시작된다. 어린아이들을 유혹해서 성적으로 학대하는 범죄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어 상을 받은 그날 밤, 캐서린은 자…
[요즘 책들]연필의 고향 외 (2018년 03월호) 432 hits.
    학교를 졸업한 지 오래되었지만 3월은 여전히 새 학기의 떨림으로 남아있다. 새 학년에 새 친구를 만나던 날을 생각하면, 누구랑 앉아야 할지 점심시간에 함께 밥 먹을 친구는 있을지 겁나기도 했다. 아껴두었던 새 연필을 꺼내서 공들여 깎고 새 공책에 학년 반 번호 이름을 또박또박 적고 잠들었던 밤…
[모아 읽는 책]두근두근 새 학기! 만나고 싶은 선생님, 피하고 … (2018년 03월호) 333 hits.
새 학년이 시작되었다. 아이들은 같은 반 친구들에 대한 걱정만큼이나 선생님에 대한 이야기가 길어진다. 다행히(?) 아이들도 큰 기대는 하지 않는다. 피하고 싶은 몇몇 선생님들이 있을 뿐이다. 이런 선생님은 사회에 무리를 일으킨 연예인만큼이나 아이들에게 공공의 적이 되기도 하는데 도서관에서는 선후배간에 “선생…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