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책모임 레시피]고딩 디제이들의 프로 책 수다?! '라온드림'
<학교도서관저널 , 2019년 05월호> 19-05-10 09:53
조회 : 704  


 
2019-05-10 09;46;02.PNG
 
 
 
 
 
 
2019-05-10 09;46;17.PNG
 
 
 
 
 
 
2019-05-10 09;46;32.PNG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무겁지만 든든한 배낭가방 같은 책은?
최다인
『딸에게 주는 레시피』는 엄마가 먼저 살아본 입장에서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딸에게 들
려주는 책이에요. 책 제목에 ‘레시피’라는 단어가 들어 있듯이 챕터마다 그 경험과 어울리는
밥 또는 간식으로 레시피가 첨부돼 있어요. 정말 엄마가 제게 말하는 것처럼 내용이 친근하고
인생에 대해서도 알게 되니 생각도 더 깊어진 것 같아요.
이재혁 두 권으로 이뤄진 『골든아워』는 이국종 교수가 외상센터의 일상을 생생하게 푸는 책이
에요. 평소 트라우마 센터의 실태에 대해 관심이 있어서 읽었는데, 실상이 정말 참담하더라고
요. 저도 이런 의료 현실을 바꿔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박연서 카프카의 『변신』은 저희 언니가 엄청 재밌다고 해서 읽었는데, 솔직히 어렵기도 하고 ‘노
잼’이었어요. 그래도 꾹 참고 다 읽고 나니 깨달음이 있긴 하더라고요. 사람들 사이에서 쓸모
를 다하고 소외당하는 주인공을 보고 씁쓸함이란 게 어떤 감정인지 느낄 수 있었어요.
지친 여행에 생기를 주는‘ 소떡소떡’ 같은 책은?
 
 
지친 여행에 생기를 주는 ‘소떡소떡’ 같은 책은?
이재혁 히가시노 게이고의 『라플라스의 마녀』를 강추해요! 추리소설을 처음 읽어 본 제겐 신선
한 충격이었거든요. 엄청난 두께의 책이었는데 마지막 장을 덮고 보니 읽은 지 3시간밖에 안
지났던 기억이 나요. 사건 속에 생생하게 들어가 있는 기분이어서 온갖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수 있었어요. 비문학과 거리가 있다면 서민 교수의 『기생충 열전』도 권해요.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하고 재밌어요.
 
김어진 손미나의 『여행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것들』은 저자가 14명의 여행자를 만나 여행 이야기
를 풀어낸 책인데, 유명한 연예인도 많이 나와요. 각자 여행을 가게 된 이유나 여행에서 보고
느낀 점들이 흥미롭게 담겨 있어요. 술술 읽혀서 편안한 책이에요.
 
박연서 저는 음식 이름이 많이 나오는 책을 좋아해요. 가끔 동화 『헨젤과 그레텔』을 읽으
면 힐링이 되고 마음이 말랑해지는 기분이 들어서 좋아요.
 
 
다른 책모임에게 추천하는 책은?
김어진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는 니체의 말 중에서 오늘날 우리에게 도움이
될 만한 조언들을 모아 푸의 입을 통해 전달하는 책이에요. 자존감을 잃어가던 무렵 이
책을 읽고 도움을 받았고, 팟캐스트에서 소개를 했던 의미 있는 책이에요.
이재혁 부모님과 사이가 좋지 않다거나 학업 스트레스를 받는 친구들은 『엄마 반성문』을
엄마한테 가져다주면 좋을 것 같아요. 엄마가 이 책 읽고 조금은 참견을 안 하시는 모습
을 볼 수 있거든요. 우리 엄마는 날 보면서 이런 생각을 하시겠거니 하는 이야기를 책모임
에서 나눠 보세요.
박연서 신경숙의 『엄마를 부탁해』는 그냥 한번 읽기에는 조금 무거운 책일 수도 있어요. 집
에서 혼자 읽고 펑펑 운 기억이 있는데, 다른 책모임 친구들이 이 책을 읽고 엄마라는 존
재에 대해 생각해 봤으면 좋겠어요. 눈물이 나면 나는 대로, 공감을 나누는 것도 나름 의
미 있을 것 같아요.
 
 
2019-05-10 09;47;45.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488 [ 날짜순 / 조회순 ]
[인물탐구-학교도서관 스태프 열전]성인이 된 첫 번째 도서관 스… (2020년 04월호) 44 hits.
  성인이 된 첫 번째 도서관 스태프, 임보통지금은 스물세 살이 된 나의 첫 번째 친구를 ‘임보통’이라고 부르겠다. 임보통은 중학교에 다닐 때 특징이랄 것이 1도 기억에 나지 않는 학생이었다. 친구 관계도 고만고만 문제가 없었고, 가족 관계도 평범한 학생이었다. 그런 임보통의 진가를 알게 된 것은 아…
[독자가 만난 작가]『우린 일회용이 아니니까』 고금숙 작가와의… (2020년 04월호) 17 hits.
다달이 주문하는 배달음식이 늘어도 분리수거만 잘하면 될 줄 알았다. 뽀독뽀독 용기를 씻고 지정된 날짜를 엄수해서 집밖으로 배출하면 만사 오케이다 싶었는데… 아뿔사, 착각이었다. 재활용되지 않고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담아야 하는 품목이 부지기수였다. 게다가 세계 플라스틱 중 절반이 한 번 쓰고 버리는 포…
[사서의 흔한 고민 Q&A]백진환 성남 당촌초 사서선생님 (2020년 03월호) 652 hits.
Q. 학교도서관에서 근무한 지 20년을 앞두고 계신데 다시 온 새 학기, 긴장되시진 않나요?항상 떨려요. 특히 초등학교는 중고등학교에 비해 학부모 이용자가 많은 편이어서 민원이 제기될 소지가 많아요. 1학년이 된 아이와 똑같이 신입생이 된 학부모가 호기심 어린 눈으로 학교 이곳저곳을 살피는 경우가 많은데 도서…
[뭉치는 샘들]더 재밌고 더 든든한 책놀이를 만드는 부루마북 (2020년 03월호) 169 hits.
책놀이 연수에서 시작된 만남 ‘부루마북’은 2019년 하반기에 구성되어 이제 막 걸음마를 뗀 소모임이다. 2019년 6월에 대구 사서교사들을 대상으로 이틀간 책놀이 연수가 있었다. 우리 모임은 이때 이성희, 안미림 선생님으로부터 연수 받은 내용을 바탕으로 책놀이를 직접 실현해 보는 과정 중에 있었다. 처음에는 …
[독자가 만난 작가]『오, 미자!』 박숲 작가와의 만남 (2020년 01+02월호) 261 hits.
    패션디자이너를 꿈꾸던 꼬마에서내 안의 숲을 키우는 그림책 작가로일러스트를 전공했는데 그림 그리기를 언제부터 좋아했나요?어릴 적부터 친구와 그림 그리는 걸 좋아했어요. 한 살 터울인 제 사촌언니가 그림을 곧잘 그렸었는데 그걸 보며 부러워하기도 했고요. 사실 처음엔 패션디자이너가…
[사서의 흔한 고민 Q&A]고민인듯 아닌듯 사서상담소:최정문 사서 (2020년 01+02월호) 315 hits.
Q. 사서로 일한 지 곧 10년차를 앞두고 계신데, 감회가 남다를 것 같아요.이곳에 발령받고 도서관 리모델링부터 시작했는데, 학교에서 재량권을 주셔서 제가 계획한 대로 공간을 구성할 수 있었어요. 사실 제가 근무하기 전엔 주민개방사업으로 도서관이 오후 1시부터 열렸었어요. 이후 제가 일하면서 도서관 개관 시간을…
[책모임 레시피]코코아 더하기 책 한 잔 어때요? '북포레스… (2020년 01+02월호) 222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인내를 필요로 하는 마라톤 같은 책은?양채민 처음엔 책이 두껍고 커서 언제 다 읽지 싶었던 『나니아 연대기』를 절반 정도 읽었을 무렵 뿌듯함이밀려왔어요. 졸업하기 전까지 완독하고 싶었는데 해낸 것 같아 기분이 좋아요. 김형우 영화 <아가씨&…
[지구별 사서의 오늘] 멋쟁이가 되는 동안 책을 읽어드립니다 (2019년 12월호) 378 hits.
도서관에서 머리를 자른다고요?!   동네의 모든 바람이 한 번씩 거쳐 가는 우리 도서관 앞마당. 이번에는 헤어 살롱이 ‘뿅!’ 하고 생겨났다. 서울에서 활동하는 헤어디자이너들이 도서관 이용자들의 스타일을 책임지겠다며 방문 제안을 한 것이다. 도서관에서 커트를 한다고?! 이런 시도는 처음이라 약간 걱정이 …
[청소년 풋수다] 내가 쓰고 그린 (2019년 12월호) 258 hits.
     .
[독자가 만난 작가] 『코끼리 아저씨는 코가 손이래』 고정순 작… (2019년 11월호) 400 hits.
      소래포구에서 영등포까지,조각가가 되고 싶었던 열아홉 살 인천 소래포구와 영등포에서 유년시절을 보내셨는데 그때 무얼 하며 노셨나요?저희 집이 소래포구에서 오락실을 했었어요. 부모님이 식사를 하시거나 쉬실 때는 제가 오락실을 지키며 동전 교환해 주는 일을 했어요. 학교 다닐 때는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