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사서의 흔한 고민 Q&A]임정호 유한공고 사서선생님 편
<학교도서관저널 , 2019년 06월호> 19-05-09 10:37
조회 : 1,061  


 
Q. 사서교사를 어떻게 꿈꾸게 됐나요.
저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가 책을 좋아하셨고 동네 가까이 도서관이 있어서 책과 도서관이 친근했어요. 숭문고 2학년 재학 당시엔 강은희 사서선생님께서 제게 사서교사라는 직업을 추천해 주셨어요. 샘과 이야기 나누다 보니 도서관에서 더 일하고 싶어지더라고요. 고3 땐 작문 과제로 책 만들기를 했는데, 사서교사를 주제로 정한 다음 이덕주, 서경은 선생님처럼 현직에 계신 사서교사를 여러 명 인터뷰하여 글을 쓰기도 했어요.
 
Q. 도서관에 오는 아이들 사이에서 ‘인싸’가 되는 법은요.
열독하는 아이가 없을 땐, 아이들이 도서관에서 떠들면 저도 껴들어서 함께하려고 해요. 도서관의 규칙이나 규제도 많이 없앴어요. 원래 슬리퍼를 갈아 신고 도서관에 들어와야 했는데, 신발장을 없애 아이들이 편하게 들어오게 하고요. 아이가 입구에서 간식을 다 먹고 들어오려고 내내 서 있으면 들어와서 먹어도 된다고 말해요. 책을 늦게 반납해도 나무라지 않아요. 갖다 준 것만으로도 고맙다고 말하고, 무엇보다 아이들에게 말로써 상처 주지 않으려고 해요.
 
 
2019-05-09 10;30;50.PNG
 
 
Q. 일반 학교에 비해 독서활동이 적은 학생들을 책과 친해지게 하기 위한 비법은요.
독후감 대회와 같은 독서활동이 인문계 학교에선 학생부 기록을 남기는 데 도구가 되지만, 이곳에선 유인책이 되지 않아요. 학교 특성상 전문교과에 집중해서 도서관이 학교의 중심에 있지 않고요. 그래서 저는 오히려 아이들에게 인문학적인 지원이 더 필요하다고 봐요. 아이들이 도서관에 오면 더 자주 오라고 게임, 축구와 같은 공감대를 나눌
수 있는 이야기를 많이 나눠요. 아이들 고민에 맞는 책과 선물을 증정하는 ‘유한 잡화점의 기적’과 같은 이벤트도 열어서 아이들과 두텁게 지내려고 해요.
 
Q. 진학과 취업 준비로 지치거나 불안해하는 아이들과 마주하면 어떻게 격려하나요.
실제로 자신감이 떨어졌거나 미래를 불안해하거나 자기혐오에 빠진 아이를 발견할 때가 있어요. 아이가 속마음을 털어 놓을 땐 “왜 그렇게 생각해? 너는 남들보다 좀 더 빨리 미래를 대비하는 건데, 앞으로 성숙한 사회인이 될 거고 세금도 낼 거야. 너는 용기 있게 이 길을 택한 건데?”라고 너무 진지하게 않게 격려하는 편이에요.
 
Q. ‘이 직업이 정말 나한테 맞을까?’ 하고 고민이 될 땐 어떻게 풀었나요.
저는 학교에서 연구부의 행정 업무를 전담하다시피 맡고 있어요. 각종 서류를 제출하는 일에 매달리다 보니 3월에 해야 할 이용교육이나 책 정비를 할 여유가 없었어요. 정작 아이들이 도서관에 왔을 때 함께하지 못하니 지치는 순간이 오더라고요. 저는 그럴 때일수록 짬을 내서라도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겠다고 다짐해요. 지금은 동료 교사와 힘을 합쳐 수업연구 동아리에서 고민을 나누고, 독서 모임도 꾸준히 하고 있어요. 역사선생님과 도서관 협력수업도 진행했고요. 저는 무엇보다 초심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2019-05-09 10;34;43.PNG
 
 
Q.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학교생활을 즐기는 방법은요.
저희 학교엔 교사와 학생 밴드가 있어요. 2017년 발령 당시, 밴드부 담당샘께서 학생 밴드에 기타 멤버 자리가 빈다며 저한테 해보라며 권하셨어요. 그날 바로 레슨을 등록하고 지금까지 밴드를 하고 있어요. 졸업식 당일에 학생들 앞에서 공연을 했는데, 윤하의 <혜성>, 자우림의 <매직 카펫 라이드>를 연주했어요. 학생들이 “샘, 다시 봤어요~”, “멋있어요!” 그러더라고요. 아이들이랑 샘들하고도 친해지고, 스트레스도 풀고 취미도 공유할 수 있어서 좋아요.
 
 
 
사서의 마음에 꽂힌 책 한 권
『카스테라』 박민규 지음 | 문학동네
박민규 작가의 초창기 소설집이에요. 한창 책에 미쳤던 고등학생 시절에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모르겠는데도, 이야기가 주는 오묘한 매력에 이끌려 끝까지 읽은 책입니다. 의식의 흐름대로 흘러가는 작가의 독특한 문체와 너구리와 기린, 개복치 등 생소한 동물과 사물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비범한 스토리가 기억에 남아요.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502 [ 날짜순 / 조회순 ]
[책모임 레시피] 나무를 보는 마음으로 읽고 쓴다 '생글생… (2019년 07+08월호) 1067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나의 ‘최애캐’가 등장하는 책은?송유빈 제가 소설 『인소의 법칙』에서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는 ‘우주인’이에요. 학교에서 사대천왕으로 불리며 아이큐가 높고, 한 번 본 건 안 잊어버리는 엄청난 기억력의 소유자거든요. 유년의 상처가 깊지만 여자 주인공에게 위로…
[어느 사서샘의 레알 분투기]행정직 사서로 근무했던 시간 (2019년 06월호) 1024 hits.
존재함만으로 존재할 수 없어 스스로를 증명해야 하는 존재-행정직 사서로 B고등학교에서 근무했던 5년     #교장선생님 내 편 만들기교장선생님을 내 편으로 만드는 것은 단순하면서 도 어려운 일이었다. 토요일에도 도서관을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사서가 직접 개방하라는 것이 교장선생님의 요구사항…
[독자가 만난 작가] 『책상 잘 쓰는 법』 이고은 작가와의 만남 (2019년 06월호) 1150 hits.
    오타쿠처럼 관찰하는 그림책 작가가 되기까지오래 전에 회사생활을 하셨는데, 갑자기 유학을 결심한 이유는요?저는 부모님께 미술 공부를 하게 해달라고 한 적은 없어요. 입시미술 같은 건 정말 특별한 사람들이 하는 건 줄 알았거든요. 그러다가 포항의 한동대에 진학했는데, 거긴 2학년 때 가고 싶은 …
[책모임 레시피]고딩 디제이들의 프로 책 수다?! '라온드림… (2019년 05월호) 1219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무겁지만 든든한 배낭가방 같은 책은?최다인 『딸에게 주는 레시피』는 엄마가 먼저 살아본 입장에서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딸에게 들려주는 책이…
[사서의 흔한 고민 Q&A]임정호 유한공고 사서선생님 편 (2019년 06월호) 1062 hits.
  Q. 사서교사를 어떻게 꿈꾸게 됐나요.저는 어릴 때부터 아버지가 책을 좋아하셨고 동네 가까이 도서관이 있어서 책과 도서관이 친근했어요. 숭문고 2학년 재학 당시엔 강은희 사서선생님께서 제게 사서교사라는 직업을 추천해 주셨어요. 샘과 이야기 나누다 보니 도서관에서 더 일하고 싶어지더라고요. 고3 땐 작문…
[독자가 만난 작가]『저 청소일 하는데요?』김예지 작가와의 만… (2019년 05월호) 1063 hits.
        회사를 나와 그림과 청소일을 시작했다서양학과를 전공했는데 대학 졸업 후 어떤 고민들을 했나요? 학교를 졸업하고 나서 제가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보니 대체로 박봉이었어요. 그러다가 디자인 관련 문구를 파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상품 스타일리스트로 일을 시작했지만 이내 퇴사…
[독자가 만난 작가] 『엄마 생각』이종미 작가와의 만남 (2019년 04월호) 1069 hits.
      그림일기를 좋아하던 아이에서 그림책 작가로   언제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셨나요?저는 논산에서 자랐는데 집 뒤에 산이 있어서 늘 논밭을 돌아다녔어요. 제가 초등학교 1학년이었을 즈음에 전기가 들어왔을 만큼 살던 곳이 시골이었어요. 초등학생 무렵에 그림일기를 썼는데 크레파…
[책모임 레시피]강화여중 독서동아리 '리더스' 편 (2019년 04월호) 1139 hits.
            달콤함이 매력인 마시멜로 같은 책은? 정서형 『또 다시 같은 꿈을 꾸었어』에 나오는 어른스러운 주인공은 주변 친구들과 인간관계가 그리 좋진 않아요. 하지만 주인공이 차츰차츰 언니, 옆집 누나, 할머니를 통해 사람을 이해하는 법을 배우는데, 저는 그렇게 성…
[독자가 만난 작가]장혜영, 장혜정 자매와의 만남 (2019년 03월호) 1380 hits.
      자매, 다시 같이 살기로 결심하다18년을 따로 살던 동생과 같이 살아야겠다고 결심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혜정이 살던 시설에서 벌어진 인권 침해 사건이 제게 직접적인 영향을 줬어요. 내부 고발을 통해 사건을 알게 됐고, 시설에서 일하던 선생님들이 그걸 공론화해서 해결하자고 도움을 요청…
[지구별 사서의 오늘]책으로 몸짓으로 놀아요 (2019년 01+02월호) 1277 hits.
    신나게 놀아 보자, 책으로! 가는 해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해를 맞이하면서 많은 곳에서 워크숍을 한다는 홍보물을 보내왔다. 나는 워크숍 홍보물을 보다가 엉뚱한 생각 하나가 떠올랐다. 일, 작업을 의미하는 ‘Work’ 대신 놀이, 게임을 의미하는 ‘Play’를 붙여, 책으로 노는 ‘플레이숍’을 해 보면…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