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학생] [책모임 레시피] 책이랑 친구랑 정답게 노닐자 '서유당'
<학교도서관저널 , 2017년 12월호> 17-12-05 13:57
조회 : 1,137  


2.png
 
3.png
 
 
함께 읽은 책 나누기
친구에게 건네주고픈 소설책은?
인현정 세 소년이 화분에 난 꽃을 키우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원예반 소년들』이요! 문장이 어렵지 않고 간결해서 막힘없이 읽을 수 있어요.
윤승희 『위대한 개츠비』는 1920년대 미국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세계대전 직후의 사회상과 현실을 잘 녹여냈어요. 주인공 개츠비의 첫 등장부터 마지막까지의 여정에 푹 빠져 읽을 수 있을 거라고 장담해요!
박주현 손원평 작가의 『아몬드』는 첫 문장부터 독자를 사로잡아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주인공의 성격과 행동 묘사, 곤이의 복잡한 감정들이 잘 섞여 멋진 조합을 만들어 냈어요. 무엇보다 작가의 담담한 문체가 정말 좋아요.

어렵지만 두고두고 읽은 보람이 있던 책은?
김명진 친구들과 『논어』를 읽으면서 책의 내용을 나의 생각으로 해석하고 이해하려고 애썼어요. 평소 골똘히 생각을 하지 않는 저로서는 어려운 책이었지만, 어떻게든 읽기 시작해서 마지막 장까지 모두 읽으니 개운하고 뿌듯했어요.
이소정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은 한 소년이 자신의 동경대상인 데미안을 닮아가며 성장하는 이야기예요. 처음
에는 지루할 수도 있지만 조금씩 성숙해가는 주인공의 이야기에 푹 빠질 수 있어요. 이해가 가지 않은 대목은 5~6번씩 반복해 읽어서 더욱 기억에 남아요.
이송연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 이야기를 다룬 『살인자의 기억법』은 지금도 여러 번 읽을 자신이 있는 책이에요. 내용을 짧게 나눈 부분이 많아 술술 넘어가지만 그것에 속아 가볍게 넘어가면 이해할 수 없는 내용도 있으니 하나하나 머릿속에 저장하듯이 읽어야 해요. 가볍게 읽는 것도 괜찮지만 진지하게 여러 번 읽는 것을 추천해요. 꽤 여운 있는 책이거든요.
 
4.png
 
 
다른 책모임에게 추천하는 책은?
장서랑 로버트 오브라이언의 『니임의 비밀』에는 실험쥐들이 실험의 결과로 사람처럼 생각하고 글을 읽게 되는 모습이 나와요. 앎을 얻게 된 쥐들은 더 이상 무언가를 훔치면서 살지 않고 자신들의 힘으로 문명을 만들어서 살아가기로 결심해요. SF소설이어서 재밌고, 친구들과 생각을 나누기에도 안성맞춤이에요.
김명진 『메멘토 노라』는 기억을 지우는 병원과 기억을 간직하고 프라이버시를 지키려는 아이들 간의 갈등을 다룬 작품이에요. 소설에서는 사람들의 개인정보보다는 나쁜 기억을 지우고자 하는 욕망을 더 중요하게 여겨요. 개인정보를 가질 권리와 안전할 권리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한지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어 줄 거예요.
 
5.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460 [ 날짜순 / 조회순 ]
[청소년 풋수다]10대 연예인이 뭐라고?! (2018년 12월호) 20 hits.
아이돌은 나의 힘어른들이 보기에는 한심하게 여길 수도 있지만, 아이돌은 우리에게 친구나 가족 이상의 의미를 갖기도 한다. 우리는 그들의 노래로 위로를 받고, 그들의 모습을 통해 삶의 희망을 얻고, 새로운 세계를 접할 수 있다. 요즘 10대 아이돌도 많이 생겨나고 있다. 솔직히 처음에는 ‘저 아이돌은 나랑 같은 나이…
[책모임 레시피]함께 읽다 보면 서로에게 '책갈피' (2018년 12월호) 20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나를 따뜻하게 하는 담요 같은 책은?곽시온 『비밀의 화원』은 어릴 때 부모에게 버림받았던 메리가 고모부의 집을 가서 황야 벌판에서 뛰놀고 친구들을 만나며 밝아지는 내용이에요. 읽다 보면 힐링이 되고 아이들의 순수함도 느낄 수 있어요.김민서 만화 『또 다시 같…
[독자가 만난 작가] ┌다다다 다른 별 학교┘ 윤진현 작가와의 … (2018년 11월호) 109 hits.
  질문이 많던 아이에서 장난꾸러기 어른으로   작가님께서는 꼬맹이 시절에 무얼 하며 노셨나요?저는 공부를 잘하는 아이도 눈에 띄는 아이도 아니었어요. 굉장히 작은 아이였어요. 그래서 엄마가 항상 하시던 말씀이 있었어요. “걱정하지 마라, 넌 늦게 트일 거다.”라고 말예요. 어렸을 때 제가 제일 많…
[지구별 사서의 오늘] 한 번의 즐거운 독서 경험이 삶을 변화시… (2018년 11월호) 75 hits.
한 번의 재미있는 독서 경험   이따금씩 우리 도서관에서 9개국의 결혼이주민들이 한 달에 한 번 그림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눈다. ‘날개 달린 도서관 프로그램’, ‘책놀깜놀 고려인 어린이 독서교실’ 등등 도서관에서 여러 독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느낀 점이 있다. 독서 프로그램 참여자 중 꼭 몇 사람은“어…
[달과 만화] 살다보니 제주 - 비자림로2 (2018년 10월호) 182 hits.
 .
[책모임 레시피] 우리 마음 가는 대로 읽어요 '단디' (2018년 10월호) 124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가을에 읽기 좋은 가족·연애소설은?곽승주 『다이어트 학교』는 살을 찌우고 싶거나 살을 빼야 하는 친구들이 모여서 ‘다이어트 학교’에 가는 내용이에요. 살을 빼고 싶은 여자아이는 자신의 살 때문에 자신감이 낮았는데, 한 남자아이가 곁에서 용기를 주면서 …
[청소년 풋수다] 도서관 속 즐거운 상상 '스타북스' (2018년 09월호) 238 hits.
우린 도서관에서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 공부, 숙제, 책 읽기, 또 입을 닫고 할 수 있는 수많은 일들. 도서관은 많은 마을사람들이 만나는 곳이지만 통로를 지나가며 옷깃이 스치기만 할 뿐 웃으며 서로 이야기할 공간이 많지 않다. “애초에 도서관은 그런 곳이야!”라고 말한다면 뭐라고 반박할 말이 없다. 하지만 “청…
[지구별 사서의 오늘] 너의 서가를 빛나게 해줄게:북큐레이션 (2018년 09월호) 240 hits.
먼지에 쌓인 책들을 구하라!  우리나라는 책의 유통에 대해서는 최고의 선진국이다. 한번은 키르키즈스탄에서 온 청년이 러시아어로 된 문학책 한 권을 보고 싶다고 희망도서를 신청했다. 러시아에서 인기 많은 책이기에 구하기 쉬울 거라는 그의 말에도, 혹시 모르니 시간을 넉넉히 잡고 한 달 안에 구해 놓겠다고 …
[독자가 만난 작가] 박진숙 작가와의 만남 (2018년 07+08월호) 1515 hits.
    언제부터 청소년 문제에 관심을 두었나요? 저는 20대부터 NGO에서 활동했어요. 1990년대에는 장애 어린이들이 있는 시설에서 일했는데, 30대에 접어들어선 건강이 안 좋아져서 일을 그만뒀어요. 그즈음 여성에 대한 관심이 많아져 ‘줌마네’에서 활동하며 글쓰기 과정을 공부하고 자유기고가로…
[책모임 레시피] 힙한 책 이야기 아지트 '책마중' (2018년 07+08월호) 538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방학 때 정주행하기 좋은 책은?이민정 『슬램덩크』는 단순히 좋아하는 소녀를 보기 위해 농구를 시작했지만 진심으로 농구를 좋아하고 잘하게 되는 강백호의 성장기를 그린 만화예요. 농구에 대한 구체적인 지식도 습득할 수 있어서 재미있어요.김나현 최근 영화로도 나…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