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학생] [책모임 레시피] 책이랑 친구랑 정답게 노닐자 '서유당'
<학교도서관저널 , 2017년 12월호> 17-12-05 13:57
조회 : 555  


2.png
 
3.png
 
 
함께 읽은 책 나누기
친구에게 건네주고픈 소설책은?
인현정 세 소년이 화분에 난 꽃을 키우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원예반 소년들』이요! 문장이 어렵지 않고 간결해서 막힘없이 읽을 수 있어요.
윤승희 『위대한 개츠비』는 1920년대 미국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세계대전 직후의 사회상과 현실을 잘 녹여냈어요. 주인공 개츠비의 첫 등장부터 마지막까지의 여정에 푹 빠져 읽을 수 있을 거라고 장담해요!
박주현 손원평 작가의 『아몬드』는 첫 문장부터 독자를 사로잡아요.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주인공의 성격과 행동 묘사, 곤이의 복잡한 감정들이 잘 섞여 멋진 조합을 만들어 냈어요. 무엇보다 작가의 담담한 문체가 정말 좋아요.

어렵지만 두고두고 읽은 보람이 있던 책은?
김명진 친구들과 『논어』를 읽으면서 책의 내용을 나의 생각으로 해석하고 이해하려고 애썼어요. 평소 골똘히 생각을 하지 않는 저로서는 어려운 책이었지만, 어떻게든 읽기 시작해서 마지막 장까지 모두 읽으니 개운하고 뿌듯했어요.
이소정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은 한 소년이 자신의 동경대상인 데미안을 닮아가며 성장하는 이야기예요. 처음
에는 지루할 수도 있지만 조금씩 성숙해가는 주인공의 이야기에 푹 빠질 수 있어요. 이해가 가지 않은 대목은 5~6번씩 반복해 읽어서 더욱 기억에 남아요.
이송연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 이야기를 다룬 『살인자의 기억법』은 지금도 여러 번 읽을 자신이 있는 책이에요. 내용을 짧게 나눈 부분이 많아 술술 넘어가지만 그것에 속아 가볍게 넘어가면 이해할 수 없는 내용도 있으니 하나하나 머릿속에 저장하듯이 읽어야 해요. 가볍게 읽는 것도 괜찮지만 진지하게 여러 번 읽는 것을 추천해요. 꽤 여운 있는 책이거든요.
 
4.png
 
 
다른 책모임에게 추천하는 책은?
장서랑 로버트 오브라이언의 『니임의 비밀』에는 실험쥐들이 실험의 결과로 사람처럼 생각하고 글을 읽게 되는 모습이 나와요. 앎을 얻게 된 쥐들은 더 이상 무언가를 훔치면서 살지 않고 자신들의 힘으로 문명을 만들어서 살아가기로 결심해요. SF소설이어서 재밌고, 친구들과 생각을 나누기에도 안성맞춤이에요.
김명진 『메멘토 노라』는 기억을 지우는 병원과 기억을 간직하고 프라이버시를 지키려는 아이들 간의 갈등을 다룬 작품이에요. 소설에서는 사람들의 개인정보보다는 나쁜 기억을 지우고자 하는 욕망을 더 중요하게 여겨요. 개인정보를 가질 권리와 안전할 권리 중 어느 것이 더 중요한지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어 줄 거예요.
 
5.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444 [ 날짜순 / 조회순 ]
[고민타파 책책!]서울 당산중 아이들 (2018년 03월호) 252 hits.
-                                      
[지구별 사서의 오늘]네팔에서 희망을 보았다 (2018년 03월호) 132 hits.
길을 떠나기 전, 책으로 여행을! 작년 가을부터 계획한 네팔 방문! 그동안 도서관에서는 네팔 책을 구입하여, 네팔 ‘책친구’들을 맞이할 준비를 했다. 책을 읽으러 오는 네팔 사람들에게 그곳의 날씨, 생활 문화에 대해 물어보기도 했다. 네팔 하면 안나푸르나, 히말라야가 떠올라서 엄청나게 추운 곳이라 생각했는데, …
[독자가 만난 작가]김혜진 작가와의 만남 (2018년 03월호) 153 hits.
    십 대의 마음과 일상을 들여다보고국문과, 문창과 출신 작가들이 많은 편인데 작가님께선 정외과을 졸업하셨어요. 전공하지 않은 분야라서 좋은 점과 아쉬운 점이 있나요?실은 대학을 졸업하기 직전까지도 글을 쓰려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어요. 대학을 졸업하기 몇 달 전에 글쓰기를 시작했거든요. 문…
[책모임 레시피]다다다 새싹 동아리와의 만남 (2018년 01+02월호) 1076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방안에 둘러 앉아 가족에게 읽어 주고픈 그림책은?최운경 『호랑이와 곶감』은 옛이야기로, 엄마가 아이에게 이야기해 주듯 재미있게 읽어 줄 수 있는 책이에요. 이 책과 함께 읽으면 좋은 『엄마 마중』은 어…
[청소년 풋수다]더불어 사는 너에 대한 이야기야 (2018년 01+02월호) 412 hits.
진짜 이별과 마주하기4년을 함께 보낸 고양이가 있다. 라온이를 처음 만났던 때는 여름의 초입이었다. 따뜻했던 날씨와, 그보다 더 뜨거운, 두 손에 살짝 넘치게 들어오는 어린 고양이. 라온이를 처음 품에 안고 집에 들어오는 날 언제까지고 사랑해 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라온이가 함께 살게 된 이후로 우리 가족의 생…
[독자가 만난 작가]사이다 작가와의 만남 (2018년 01+02월호) 494 hits.
      그림책을 통해 예술의 끈을 잇고그림책 작업을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대학에서 조소를 전공했어요. 학교 다닐 때는 늘 ‘나는 예술가’라고 생각했는데, 예술가 역시 학교를 졸업하게 되잖아요. 이후 결혼을 했고 계속 예술적인 일을 찾아 하고 싶었어요. 하지만 예술 작업에는 많은 품이 들…
[독자가 만난 작가] 김금숙 작가와의 만남 (2017년 12월호) 669 hits.
    무엇을 어떻게 말해야 할까? 공항시장 인근 카페에서 만난 김금숙 작가와 헤어지고 돌아온 날 든 생각이다. 이날에 대해 근사한 수식을 붙일 재간은 없다. 그럼에도 기억에 남는 것이 몇 가지 있다. 작은 체구에서 느껴지는 강단, 맑은 눈매, 나무와 같이 느껴지는 정직함. 꾸준히 위안부 문제에 …
[책모임 레시피] 책이랑 친구랑 정답게 노닐자 '서유당… (2017년 12월호) 556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친구에게 건네주고픈 소설책은?인현정 세 소년이 화분에 난 꽃을 키우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원예반 소년들』이요! 문장이 어렵지 않고 간결해서 막힘없이 읽을 수 있어요.윤승희 『위대한 개츠비』는 1920년대 미국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세계대전 직후의 사회상…
[책모임 레시피]팬더처럼 찬찬히 읽고 넓어지는 너와 나의 은하… (2017년 11월호) 600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그림이 마음에 들었던 책은?윤하경 『스갱 아저씨의 염소』는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그림책이에요. 아기 염소는 산과 들에서 자유롭게 살고 싶어 하지만, 스갱 아저씨는 안전을 위해 울타리 안에 염소를 가둬요.아기 염소가 자유…
[독자가 만난 작가]이현 작가와의 만남 (2017년 11월호) 654 hits.
    제일 좋아요, 신비한 모험 이야기!언제부터 꿈이 작가였어요?저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책 읽는 걸 좋아했어요. 그땐 창원에서 살았는데, 서울에서 전학 온 친구가 “얘들한테 물어보니까 네가 책을 제일 많이 읽었다고 하던데 요즘 무슨 책 읽니?”라고 물어보더라고요. 이후로 친구랑 친해졌어요. 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