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Total 479 [ 날짜순 / 조회순 ]
[어느 사서쌤의 레알 분투기] 현실이 되는 생각과 말의 힘 (2019년 07+08월호) 306 hits.
B고등학교의 생활은 대체로 만족하고 있었다. 어느 학교를 가더라도 이곳에서처럼 예쁜 학생들은 만나지 못할 것 같았다. 또한 학교 특성상 연봉도 공립학교보다 조금 높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사서교사의 길을 선택한 이유는 단지 ‘수업’ 때문이었다. 수업이 하고 싶어졌다.B고등학교에서 사서로 근무했지만 교사…
[어느 사서샘의 레알 분투기]행정직 사서로 근무했던 시간 (2019년 06월호) 276 hits.
존재함만으로 존재할 수 없어 스스로를 증명해야 하는 존재-행정직 사서로 B고등학교에서 근무했던 5년     #교장선생님 내 편 만들기교장선생님을 내 편으로 만드는 것은 단순하면서 도 어려운 일이었다. 토요일에도 도서관을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사서가 직접 개방하라는 것이 교장선생님의 요구사항…
[책모임 레시피] 나무를 보는 마음으로 읽고 쓴다 '생글생… (2019년 07+08월호) 260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나의 ‘최애캐’가 등장하는 책은?송유빈 제가 소설 『인소의 법칙』에서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는 ‘우주인’이에요. 학교에서 사대천왕으로 불리며 아이큐가 높고, 한 번 본 건 안 잊어버리는 엄청난 기억력의 소유자거든요. 유년의 상처가 깊지만 여자 주인공에게 위로…
[책모임 레시피] 책으로 뭉치고? 도서관으로 렛잇고! '어쩌… (2019년 09월호) 141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썸’ 타는 친구에게 건네 주고 싶은 책은?김태우 역시 호감이 있는 친구에겐 ‘해리 포터 시리즈’를 추천해야 하지 않을까요? 해리 포터 이야기에 함께 빠진다면 공통점도 가질 수 있고 더 친해 질 수 있으니까요. 관심 있는 그 친구가 판타지를 좋아한다면 무…
[책모임 레시피] BOOK돋는 우리의 매일매일 '금빛북누리�… (2019년 10월호) 132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내가 유튜버라면 인생템으로 소개하고픈 책은?임하은 편하고 귀여운 글과 그림이 있는 에세이 『어른인 척』은 남들에게 보이기 위해 자신에게 맞지 않은 표정, 행동으로 상처받는 친구들이 읽으면 위로가 되어 줄 책이에요.김기배 『모든 순간이 너였다』는 마음에 상처…
[지구별 사서의 오늘] 도서관에서 최고 멋진 날 (2019년 09월호) 116 hits.
그림책 콘서트가 열리던 날   길 가는 누구라도 노랫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도서관에 올 수 있는 날이 있었다. 날은 내가 도서관에서 가장 행복했던 날 중 하나로 기억한다. 도서관에서 처음으로 그림책 콘서트가 열린 날이었다. ‘착한밴드 이든’이 고정순 작가의 『최고 멋진 날』을 노래로 만들어 전국의 문화소…
[지구별 사서의 오늘] 도서관에서는 모두가 작가이자 독자이다 (2019년 10월호) 79 hits.
다른 듯 닮은 각국의 전래동화   2014년, 우리 도서관은 출신국을 구분하여 6개 독서자조모임을 조직했다. 그중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 독서 모임이 가장 활발하게 운영되었다. 특히 인도네시아에서 온 이주노동자들은 주로, 군산, 목포, 남해 등 바닷가에서 일을 많이 했는데, 쉬는 주말이면 5시간씩 버스를 타고…
[독자가 만난 작가] '코끼리 아저씨는 코가 손이래' … (2019년 11월호) 25 hits.
      소래포구에서 영등포까지,조각가가 되고 싶었던 열아홉 살 인천 소래포구와 영등포에서 유년시절을 보내셨는데 그때 무얼 하며 노셨나요?저희 집이 소래포구에서 오락실을 했었어요. 부모님이 식사를 하시거나 쉬실 때는 제가 오락실을 지키며 동전 교환해 주는 일을 했어요. 학교 다닐 때는 …
[사서의 흔한 고민 Q&A] 고민인 듯 아닌 듯 사서상담소 (2019년 11월호) 21 hits.
Q. 열 학급의 작은 학교에서 근무 중이신데, 발령 초창기에는 어떠셨나요?예전에 일하던 학교에선 아이들이 도서관에 오면 비타민을 수두룩하게 나눠 줬는데, 이곳에서 처음 일할땐 선물을 줄 아이조차 잘 안 오더라고요. 학생 수가 적다 보니 그에 맞는 프로그램을 짜는 게 고민이었는데 부장선생님께서 “도서관에 오는 …
 
 
   41  42  43  44  45  46  47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