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쨍한 도서관 DIY]겨울방학에 근무하는 사서선생님들을 위한 Q&A
<학교도서관저널 , 2018년 01+02월호> 18-01-09 10:42
조회 : 1,323  


2018-01-09 10;33;52.PNG
 
 
 
Q . 겨울방학에 학교 전체의 석면 공사를 한다고 하는데, 석면은 인체에 매우 나쁜 발암 물질이라고 들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
교육청에서는 매년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을 이용하여 학교 전체의 석면을 철거하고 비석면으로 교체하는 공사를 합니다. 이에 따라 방학 중에 출근하는 행정실과 학교 사서선생님, 교무실무사가 가장 큰 피해를 겪고 있는 실정입니다.
석면은 발암 물질로 위험도가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보통 석면 공사 기간 중에는 급여의 70%만 받고 휴업을 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장 재량’이라는 말에 묶여서 실제로 석면이 가득한 학교로 출근을 해야 하는 사서선생님들이 많습니다. 이후에 건강이 나빠지더라도 어디에 항의할 수도 없습니다.
제가 근무하는 학교도 작년부터 방학마다 다양한 공사를 하고 있지만, 휴업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공사 때마다 가장 많이 피해를 감수하는 것은 방학 중에도 출근하는 사서선생님들과 교무실무사들 그리고 행정실 직원들입니다. 작년 겨울방학에는 화장실 공사를 하느라 전기를 모두 끊어서, 화장실을 이용하기 위해 얼어붙은 야외 강당 1층까지 가야 했어요. 공사로 인해 온풍기나 온열기를 틀어도 5분도 안 되어 꺼지는 등 추위를 온몸으로 견뎌야 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장 근로자와 학교 관리자 간의 의견 조율을 통해 석면 공사시의 올바른 ‘근무 지침’을 조속히 정립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근무 지침을 어기거나 예외 사항이 발생할 경우에 따른 방안도 확립하여, 근로자의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사서 및 행정실 직원들의 의견도 정기적으로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해야 합니다.
 
Q. 방학 중에 도서관은 열지만, 학부모에게 도서관을 맡겨 두고 저는 교무실에서 근무해야 하는 일이 계속되고 있어 난감합니다.
서울 지역의 경우 학교 사서선생님들을 교무 행정 지원 TF팀이라는 명목으로 묶어 방학 중에 교무실로 출근하여 행정 업무를 처리하도록 하는 일이 많다고 합니다. 더 놀라운 것은 버젓이 도서관을 열어 놓고, 학부모나 공익 복무 요원을 대체자로 하여 도서관을 운영한다는 사실입니다. 전문 인력인 사서가 있어야 할 학교도서관에 학부모나 공익 복무 요원이 무슨 말이며, 정작 출근하는 사서선생님은 도서관 본연의 업무가 아닌 행정 업무를 처리하는 데 동원되고 있으니, ‘이게 실화냐’고 묻고 싶은 상황입니다.
학교도서관진흥법의 개정안이 상정되어 교문위를 통과했고, 앞으로 두 곳의 위원회를 더 통과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하루 빨리 개정되어 모든 학교도서관에 전문 인력인 사서 및 사서교사가 정상적으로 배치되어 전문성을 발휘하며 전문가다운 대우를 받을 수 있는 그날을 기다려 봅니다.
 
 
Q. 학교도서관 리모델링을 했는데요, 알고 보니 옮긴 위치에 있다고 했던 냉난방기가 난방이 안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학생들이 방학한 후에 겨울을 난방 없이 보내야 하는데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저 역시 도서관에 난방이 안 되어 겨울마다 근무하는 데 어려움을 겪습니다. 학생들이 출석하는 방학 보충 기간에는 전체 지역 난방이 들어와서 견딜 만한데, 방학 기간에는 대부분 지역 난방을 틀지 않습니다. 일부 관리자들은 교무실에 와 있으라는 말을 쉽게 하는데, 사실 겨울방학 중에 아이들이 오지도 못하는 추운 도서관을 계속 혼자 추위에 떨며 열라고 하면서, 사서 연수를 가려고 하면 도서관 문을 닫으면 안 된다며 못 가게 하는 처사 역시 지나칩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첫째, 예산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필요한 난방 기구를 지원해 주도록 요청해야 합니다. 둘째, 내용 연수가 다 되기까지는 일정 시간이 남았을 경우 사서선생님들은 담당 부서의 부장과 행정실장, 더 나아가 관리자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해야 합니다. 특히, 학생들이 도서관을 이용하는 데 방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 관리자 및 행정실장은 교내에 있는 온풍기나 안전한 전열기구 등을 방학 중 비근무하는 교무실 등에서 수집, 대여해 도서실에서 방학 동안 사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할 것입니다.
 
 
Q. 학교도서관의 겨울나기를 위한 좋은 아이템이 있으면 소개해 주세요.
여러 사서선생님들께서 겨울방학을 이용하여 장서 점검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차가운 책을 붙잡고 일일이 바코드를 찍다 보면, 어깨도 아프고 어떤 날은 자고 일어나면 팔을 90도 이상 들기가 힘들고 오른쪽 어깨나 팔이 안 움직이기도 하죠. 그래서 사서선생님들을 위한 따뜻한 겨울 아이템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이미 시중에 다 판매하는 것이지만 저만의 활용 방법이랄까요?
 
 
2018-01-09 10;41;09.PNG
 
장갑 리폼하기
일할 때 손가락이 너무 차가워서 키보드 타이핑 치기도 힘든 사서선생님들을 위해 장갑을 추천합니다. 시중에 저렴하게 파는 따스한 장갑을 하나 사서, 손가락 윗부분을 다 잘라준 후 장서 점검 등 업무 시 유용하게 사용하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2018-01-09 10;41;17.PNG
 
 
책상 위에 데스크판 깔기
또 다른 아이템은 바로 ‘데스크판(?)’인데요, 저는 학교에서 실무사 선생님들과 공동 구매하여 쓰는 중입니다. 겨울에는 책상 위가 차가워서 팔을 얹다가 깜짝 깜짝 놀랄 때가 있지 않나요? 책상 위가 차갑지 않도록 보호해 주고, 바닥이 고무판으로 되어 있어 미끄러지지도 않고 사시사철 깔아놓고 쓰면 좋은 아이템입니다. 인터넷에서 검색하실 때 ‘사무실 데스크’와 같은 키워드로 검색해 보면 상품 목록이 나올 거예요.
 
2018-01-09 10;41;31.PNG
 
의자에 전기 시트 부착하기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 의자에 놓는 전기 시트! 보통 1인용을 구매하셔서 깔고 쓰실 텐데요. 저는 2인용을 구매해서 반으로 접어 의자에 세워서 깔았습니다. 1인용만 쓰면 앉을 때 따뜻하지만 2인용을 접어서 깔면 앉았을 때 ‘엉.따.등.따’입니다. 즉, 엉덩이도 따뜻하고 등도 따뜻해진다는 말이죠. 이와 함께 USB로 연결해 쓸 수 있는 ‘마우스 집’이라든지 방석 등 다양하고 따뜻한 방한 아이템들이 많으니 길고 추운 겨울을 이겨내기 위해 장만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277 [ 날짜순 / 조회순 ]
[꿈책 도서관 이야기]친구랑 책 읽는 건 즐거운 일이구나! (2018년 09월호) 134 hits.
  두 번 실패하다강원진로교육원 진로 체험은 2시간 30분 동안 진행한다. 도서관 프로그램(꿈책 파티)1)도 마찬가지다. 한 번에 10명 정도의 학생들이 참가하는데, 다중지능검사에 의해 도서관 프로그램에 강제 배정된 학생들이기에 흥미와 의욕을 일으키는 것부터 시작해야한다.나는 청소년의 정서와 독서가 만나…
[이달의 도서관 밑줄] 2학기 든든한 도서관 만들기 작전 (2018년 09월호) 54 hits.
10월: 한글날+우리나라 책의 날10월에는 도서관과 관련된 날이 많습니다. 대표적으로는 10월 9일 한글날과 10월 11일 우리나라 책의 날이 있죠. 이런 특별한 날을 그냥 넘어갈 것이 아니라 계기교육과 더불어 기억에 남을 만한 활동들로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은 어떨까요?   11월: 북+페스티벌=북스티벌북 …
[끌리는 도서관 만들기] 책과 함께 노니는 밤 - 밤샘독서캠프 (2018년 09월호) 52 hits.
 “밤을 새워 책을 읽는다고요?” 아이들은 놀란 반응을 보인다. 10대의 스마트폰 중독이 빈번한 요즘, 한 시간도 아니고 12시간이나 책과 함께한다니. 아무리 도서관 마니아 친구들이라도 쉽게 도전하기는 힘들 것이다. 그런데, 꽤 오래전부터 학교도서관에서는 선배 사서교사들이 책과 함께하는 캠프를 진행해 왔고,…
[꿈책 도서관 이야기] 중학생의 마음을 잘 알고 싶은 도서관 (2018년 07+08월호) 1162 hits.
    나의 새 직장, 새로운 놀이터 올 3월부터 속초 강원진로교육원 꿈책 도서관에서 근무하게 되었다. 날마다 애인 얼굴 보러 가듯이 바다에 가서 “파도야, 안녕?” 인사하고 출근할 수 있는 곳, 퇴근하려고 건물 밖으로 나서면 바람결에 바다 내음이 실려 오는 곳이다. 진로교육원은 강원도의 중학생…
[이달의 도서관 밑줄] 책 속으로 풍덩! 함께 떠나는 문학기행 (2018년 07+08월호) 252 hits.
첫째, 문학기행을 떠나기 전 ① 예산 수립버스 임차비, 입장료, 식비, 간식비, 우수 학생 상품비 등을 고려하여 넉넉하게 예산을 수립한다. ② 일정 짜기이동 시간, 활동 시간, 관람 시간, 휴관일 등을 고려하여 일정을 짜되, 변수를 고려하여 지나치게 촘촘하지 않게 수립한다. 또한 학생들의 체험활동이 중심이 되는 프…
[사서생활백서]도서관 가구 고르기 1 (2018년 06월호) 269 hits.
호랑이사서 선생님의 사서생활백서_도서관 가구 고르기 편        
[이달의 도서관 밑줄]꿈에 날개를 달아 주는 독서동아리 이끌기 (2018년 06월호) 218 hits.
첫째, 동아리 운영 목적독서토론 동아리는 함께 논제를 해결하며 비판적 사고력을 키우고 독서 감상의 영역을 넓힐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토론의 과정에서 상대방의 의견을 수용하거나 반박하며 표현력과 청취력을 기를 수 있고, 감상을 공유함으로써 작품에 대한 이해를 높여줄 수 있다.   둘째, 토론 방식 정하기…
[교사의 포스트잇]도서관 나름의 아름다움을 위해 (2018년 05월호) 1010 hits.
  나는 도서관은 다른 어떤 공간보다 미적인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은 자유롭고 다양한 심미적 공간에 머무를 권리가 있다. 공교롭게도 내가 근무한 도서관은 항상 게시판조차 없는 열악하기 그지없는 교실 한 칸 반의 공간이었다. (리모델링하고 2년 동안을 제외한 나머지 10년) 어차피 물리적인 환…
[이달의 도서관 밑줄]학교의 주인공은 나야 나~ 도서관 (2018년 05월호) 321 hits.
        둘째, 현장체험학습과 도서관의 만남현장체험학습을 떠나기 전, 도서관에서 미리 그곳을 탐방한다면 어떨까? 담임교사와 사서교사의 협력수업으로 현장체험학습을 200%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셋째, 사제가‘ 함께인 DAY’(스승의 날 독서 프로그…
[끌리는 도서관 만들기]이벤트 상품, 기왕이면 잇 아이템! (2018년 04월호) 329 hits.
  정성이 가득템시간과 노력을 정성에 눌러 담아 선물하는 것은 언제나 소중하다. 게다가 도서부와 함께 만들면 대량 생산도 금방! 캘리그라피 책갈피: 크라프트지에 마음에 드는 책 속 글귀를 예쁜 글씨로 쓰고, 한쪽 끝을 펀칭으로 뚫으면 금세 만들 수 있다. 자석 책갈피: 도서부가 직접 고른 마음에 드는 책 속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