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탐방] [책 공간에서 노닐기] 작은 책방 즐기기
<학교도서관저널 , 2017년 12월호> 17-12-05 13:51
조회 : 1,166  


어떤 책 좋아하세요?
 작은 책방들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책방지기의 큐레이션에 따라 서가가 꾸며진다는 것이다. 다양한 분야의 책을 골고루 보고 싶다면 대형서점을 찾으면 되지만, 선택된 책을 집중해서 보고 싶다면 이런 작은 책방을 찾는 것이 더 좋다. 작은 책방들은 각각의 테마가 있는데 예를 들면 여행서적을 취급하는 여행책방, 그림책만 모아놓은 그림책방, 대형서점에는 유통되지 않는 독립출판물만 소개하는 책방, 고양이책과 소품을 함께 판매하는 책방 등 다양하다. 본인이 좋아하는 책을 취급하는 책방이 어디인지 미리 사전조사 후 책방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한 동네 안에 테마책방들이 모여 있는 곳도 많아서 대형서점에서 이 코너 저 코너 둘러보듯이 하나의 동네를 산책하며 책방을 둘러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기본 에티켓을 지켜주세요
 기본적으로 책방은 책을 읽는 곳이다. 특히 작은 공간에서는 작은 소리도 소음이 될 수 있으니 독서에 방해되는 전화 통화나 친구들과의 수다, 카메라 촬영은 되도록이면 자제해야 한다. 일상 기록을 위해 책방 전경 사진을 한두 컷 찍는 것은 괜찮으나, 내지 사진은 저작권 문제로 촬영금지 되어 있으며 온라인 포스팅을 위해 과도하게 사진 촬영만을 하고 나가는 경우, 책방을 지키는 책방지기나 책을 보러 온 손님 모두를 지치게 하는 요인이 된다. 책방에는 책을 읽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항상 명심해 두자. 그 외에도 음료수나 가방을 책 위에 얹어 놓는 것도 안돼요~ 책이 훼손되지 않게 소중하게 다루기!

단골 책방을 만들어요
 작은 책방의 또 다른 매력 중 하나는 책방지기와 친해질 수 있다는 점인데, 몇 번 방문만 해도 아마 책방지기가 먼저 말을 건넬 수도 있을 것이다. 나 같은 경우, “저번에도 사진집 사가시더니 이번에도 비슷한 사진집 고르셨네요. 이런 사진 좋아하나 봐요.”와 같은 살가운 멘트를 건넬 때가 종종 있는데 고객 유치를 위한 비즈니스용 멘트는 아니다. 내가 큐레이션한 책을 애정 있게 봐주고 구매까지 해주면 고마워서 괜히 말을 걸고 싶어진다. 친구하고 싶다는 의미이니 경계하지 말고 웃어 주면 좋겠다. 멤버십카드를 운영하는 책방도 많으니 자신의 구매 목록을 보고 취향을 파악하여 책을 골라주는 책방지기들도 많을 것이다. 그러니까 식당으로 치면 메뉴판을 보고 무엇을 먹을까 어떤 맛일까 내가 고민하는 게 아니라 식당 주인장이 먼저 나의 입맛에 맞는 밥을 차려주는 곳, 새로운 메뉴가 있으면 충분히 설명해 주고 추천해주는 단골 밥집.
 

작은 책방은 책을 판매하는 곳이지만 사람의 이야기를 읽고 사람과 대화를 할 수 있는 따뜻한 공간이
다. 외로운 날에도 즐거운 날에도 방문하기 좋은 작은 책방! 이번 주말에 가볼까?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284 [ 날짜순 / 조회순 ]
[꿈책 도서관 이야기]함께 읽고 같이 걸을래? (2018년 12월호) 51 hits.
그대가 서 있는 곳에서 답을 찾고 싶다내게 종종 묻는 사람이 있다. 진로교육원에서 볼 때 진로 독서가 어떠해야 하냐고. 이 질문은 여러 고민을 불러왔다. 진로 독서란 무엇일까? 직업을 탐색하는 것일까? 진로를 설계하는 것일까? 학교에서 진로 독서교육은 어떻게 자리매김해야 할까? 진로 독서라는 이름은 어떻게 생기…
[이달의 도서관 밑줄]2019 도서관을 부탁해 (2018년 12월호) 30 hits.
Q. 신규 교사에게 알려주는 도서관 운영 꿀팁은? SNS 적극 활용하기요즘 학생들은 SNS 활동을 활발하게한다. 학교도서관도 이제 오프라인에서 벗어나 온라인에서도 학생들과 적극 소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선생님이 직접 홍보를 하는 방법도 있지만 도서부 학생들을 적극 활용하여 도서관 이용 안내 및 행사 정보 등을 …
[도서관 리모델링 분투기] 학교도서관, 너의 자리는 어디니? (2018년 11월호) 127 hits.
도서관이 왜 이렇지?눈물을 펑펑 쏟게 될 것 같았다. 도서관 리모델링이 끝나고 도서관 문을 처음 여는 날이 오면, 정말 그런 날이 와 준다면 나는 울음이 터질 것 같았다. 지금으로부터 1년 반 전인 지난 해 4월의 상황이 그랬다.‘과연 이 난관을 뚫고 도서관 리모델링을 무사히 마치고 개관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
[꿈책 도서관 이야기] 동화 나라에 온 것 같아 (2018년 11월호) 114 hits.
즐기고 있나요     꿈책 도서관에서 만난 중학생들은 대체로 단편소설로 접하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이 문장에 ‘중학생’이라는 말 대신 ‘사람’ 이라는 말을 넣으면 어떨까? 사람은 대체로 ‘이야기’를 좋아한다. 누구나 머리를 끄덕일 것이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소설을 통해서든 드라마를 통해서…
[꿈책 도서관 이야기]파티의 즐거움은 공기처럼 (2018년 10월호) 210 hits.
    영양 가득 비빔밥 같은 프로그램지난 호에 연재한 「스마일맨」 꿈책 파티의 경우 인간과 권력의 속성을 생각해 보기 위해 책을 선정했다면, 「안녕, 베타」는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미래 사회를 성찰하길 바라며 선정한 작품이다. 다섯 편의 단편 소설을 모은『안녕, 베타』의 첫 번째 작품인 「안녕,…
[사서생활백서] 도서관 위치 고르기 (2018년 10월호) 165 hits.
     .
[꿈책 도서관 이야기]친구랑 책 읽는 건 즐거운 일이구나! (2018년 09월호) 314 hits.
  두 번 실패하다강원진로교육원 진로 체험은 2시간 30분 동안 진행한다. 도서관 프로그램(꿈책 파티)1)도 마찬가지다. 한 번에 10명 정도의 학생들이 참가하는데, 다중지능검사에 의해 도서관 프로그램에 강제 배정된 학생들이기에 흥미와 의욕을 일으키는 것부터 시작해야한다.나는 청소년의 정서와 독서가 만나…
[이달의 도서관 밑줄] 2학기 든든한 도서관 만들기 작전 (2018년 09월호) 326 hits.
10월: 한글날+우리나라 책의 날10월에는 도서관과 관련된 날이 많습니다. 대표적으로는 10월 9일 한글날과 10월 11일 우리나라 책의 날이 있죠. 이런 특별한 날을 그냥 넘어갈 것이 아니라 계기교육과 더불어 기억에 남을 만한 활동들로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것은 어떨까요?   11월: 북+페스티벌=북스티벌북 …
[끌리는 도서관 만들기] 책과 함께 노니는 밤 - 밤샘독서캠프 (2018년 09월호) 300 hits.
 “밤을 새워 책을 읽는다고요?” 아이들은 놀란 반응을 보인다. 10대의 스마트폰 중독이 빈번한 요즘, 한 시간도 아니고 12시간이나 책과 함께한다니. 아무리 도서관 마니아 친구들이라도 쉽게 도전하기는 힘들 것이다. 그런데, 꽤 오래전부터 학교도서관에서는 선배 사서교사들이 책과 함께하는 캠프를 진행해 왔고,…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