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교실 이데아] [한 학기 한 권 두텁게 읽기] 비문학 작품으로 발췌 독서하기
<학교도서관저널 , 2019년 09월호> 19-09-09 17:29
조회 : 453  


협력수업 제안과 구성

기회다! 나는 얼른 선생님께 단원과 주제를 여쭤 보고, 도서관 협력수업을 하자고 제안 드렸다.
“협력수업? 한 번도 해본 적 없는데 괜찮을까요?”
“그럼요. 누구나 할 수 있어요. 그리고 아이들이 비문학 작품을 읽기 힘들어 하니까 이번 기회에 비문학 작품 읽기를 해보면 어때요?”
6학년 선생님은 조금 자신 없어 하시면서 한번 해 보자고 하셨다. 도서관 협력수업을 하면서 항상 느끼는 것이 있다. 모두들 처음을 무척 어려워한다는 것이다.
대부분 선생님들께서 협력수업 경험이 거의 없고, 단순 협력 정도의 수업만 해 보았기 때문이다. 6학년 선생님 역시 그동안 혼자 잘해 왔던 수업을 갑자기 누군가와 함께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어렵다고 하셨다. 그리고 어떤 부분에서 역할을 나눠야 할지가 난감하다고 하셔서 틈만 나면 같이 수업을 어떻게 할 것인지 계속 이야기를 나누었다.
수업 단원은 6학년 과학 보충 단원인 ‘다양한 생물과 우리 생활’로 정했고, 2인 1조로 한 가지 주제에 대한 중심 도서를 읽기로 했다. 중심 도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읽기보다는 발췌 독서를 할 수 있도록 정보길잡이를 제공했다.
2.PNG
 
1~3차시: 발췌 독서 후 정보 검색하기
1차시는 담임교사가 교과서 내용을 단독 수업했고, 2∼3차시는 사서교사가 중심도서를 발췌 독서할 수 있도록 정보길잡이를 제공하여 학생들과 정보를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비문학 도서는 아이들이 특별히 관심이 있지 않는 한 잘 읽지않는다. 그래서인지 책을 받자마자 한숨부터 쉬었다. “이걸 어떻게 읽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야 해요?” 등 볼멘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왔다. 그래서 독서를 하는 방법 중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천천히 읽는 방법도 있고,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만 찾아서 읽는 것도 있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설명해 주었다. 그리고 우리가 이번에 할 독서는 발췌 독서이니 안심(?)하라고 아이들을 다독였다. 발췌 독서를 하려면 우선, 자신이 찾아야 할 주제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고, 필요한 부분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아이들에게 먼저 어떻게 하면 좋을지 책을 보고 방법을 정하라고 했다. 책을 집어서 후루룩 넘기며 찾는 아이도 있고, 얼른 목차를 찾아보는 기특한 녀석도 있었다. 아이들과 함께 목차와 색인을 보면서 우리가 찾는 주제가 있는지 확인해 보고 해당 페이지에서 정보를 찾도록 안내했다.
3.PNG
 
4.PNG
 
4~9차시: 카드뉴스 만들기
4∼5차시에는 아이들이 정리한 정보에서 부족한 부분을 인터넷 자료로 보충하고, 그것을 한쇼로 이미지화시켜 카드뉴스를 만들었다. 6∼7차시에는 각자 정리한 한쇼를 보고 설명을 덧붙여 녹음을 하도록 했다. 아이들이 의외로 녹음하는 것을 멋쩍고 부끄러워했다. 여러 번 실수를 하고 여기저기서 웃느라 정신이 없었다. 결국 학교에서 끝내지 못한 아이들은 집에서 해 오기로 했다. 마지막 차시에는 키네마스터(kinemaster)라는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한쇼로 이미지화시킨 파일과 녹음 파일을 하나로 합쳐서 카드뉴스 영상을 만들어 보았다. 사서교사가 어플리케이션 활용 방법을 설명하고, 아이들에게 직접 태블릿 PC로 편집하도록 했다. 아이들이 잘 만들 수 있도록 담임선생님도 도와주었는데, 요즘 아이들이라 그런지 어플리케이션도 금방 이해하고 잘 활용했다. 아이들이 만든 카드 뉴스는 미러링을 통해 모두 함께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수업이 끝나고 아이들에게 느낀 점을 물으니 “너무 지겨워요.”라고 대답해서 깜짝 놀랐다. ‘뭐 매번 재미있을 수 있나.’ 하고 놀란 가슴을 달래며 왜 지겹냐고 다시 물었다. 한 아이가 “13년 인생에서 곰팡이에 대해 이렇게 자세히 연구한 적은 없었어요. 저는 이제 완전 곰팡이 박사예요. 그래서 지겨워요.” 다행히 ‘수업이 이상했다는 것은 아니구나.’ 싶었다.
담임선생님께서도 어색하고 방법을 몰라 어려웠던 도서관 협력수업이 알고 보니 아이들이 스스로 공부할 수 있게 하는 좋은 수업 방법이라며 즐거워하셨다. 그리고 손이 잘 가지 않았던 비문학 도서를 발췌 독서로 읽으니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고 하셨다. 아이들 중에는 필요한 부분만 읽다가 앞의 내용도 궁금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었다는 아이들도 꽤 있었다. 대다수 한 학기 한 권 읽기라고 해서 정독하는 법만을 강조하는데, 독서에는 다양한 방법이 존재한다. 아이들이 읽기 어려워하는 비문학 작품은 발췌 독서로 접근해 보길 권한다.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384 [ 날짜순 / 조회순 ]
[이쌤의 청소년노동인권 톡톡]최저임금에 대해서 알려드립니다! (2020년 01+02월호) 27 hits.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매년 1월 1일이 되면 바뀌는 노동정책 중에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무엇일까요? 네, 바로 최저임금입니다. 2020년 최저임금은 시간급 8,590원(2019년은 8,350원) 주 40시간을 근로하면 주휴수당을 포함하여 월 1,795,310원(8,590원×209시간)을 받아야 합니다. 매년 최저임금은 누가 결정…
[한 학기 한 권 읽기 수업안]『붉은 실』 한 책 읽기 수업안 (2020년 01+02월호) 24 hits.
북토크 톡* 1. 책 소개새엄마가 아기를 가져 고민인 은별이와 아버지의 강압적인 태도로 늘 주눅들어 있던 강우는 은별이 새엄마의 ‘아리아드네 뜨개방’에서 한 코 한 코 뜨개질을 하며, 자신의 상처를 직시하고 치유하게 된다. 단짝 친구인 은별이와 사이가 멀어져 고민이었던 민서는 마음이 맞지 않는 친구들과 …
[한 학기 한 권 두텁게 읽기]이토록 재밌는 한 학기 한 권 읽기 (2020년 01+02월호) 16 hits.
방학 전 ‘일곱 권 읽기’ 프로젝트학기말이 되면 아이들도 조금은 느슨하게 풀어진다. 교과 진도도 마무리되어가고, 하고 있던 여러 활동들을 정리하는 기간이기 때문에 바쁜 아이들에게도 조금은 여유가 생기는 시기다. 물론 교사들은 더 정신없이 바쁘지만 말이다. 6학년 독서동아리 아이들과 방학하기 전에 7권 …
[이쌤의 청소년노동인권 톡톡] 가산수당에 대해서 알려드릴게요! (2019년 12월호) 150 hits.
12월입니다. 곧 겨울방학이 시작되고, 이 기간 동안에 아르바이트를 계획하는 학생들도 많을 것입니다. 일을 하게 된다면 일한 만큼 정당하게 임금을 받는 게 중요하겠죠? 노동법에서는 일정 시간 이상 근로하거나, 야간타임에 근로하거나, 휴일에 근로하는 경우 본인이 받기로 한 시급의 50%를 가산하여 받도록 하고 있습…
[말랑말랑 독서치료] 아스팔트 위 위태로운 작은 생명들 (2019년 12월호) 130 hits.
함께 읽기“살쾡이 삼 형제 엄마를 찾아가요.”라는 첫 문장으로 시작되는 『엄마생각』은 살쾡이 삼 형제가 안전하고 평화로운 숲을 떠나 낯선 도시로 엄마를 찾아 나서는 이야기입니다. 살쾡이 삼 형제가 처음 본 도시의 풍경은 낯설지만 새롭고 신기한 일도 많아요. 하지만 아스팔트 위를 쌩쌩 달리는 자동차들을 피해 …
[다 같이 놀듯 독서토론] 우리가 만들고, 우리를 만드는 예술 (2019년 11월호) 232 hits.
흔들리며 성장 중입니다꿈만 꾸었을 뿐인데, 어떤 꿈은 응원을 받지만 어떤 꿈은 걱정을 듣습니다. 밥을 그리 많이 먹지도 않는데 21세기 한국에서 굶어 죽을까 염려하는 소리를 듣기도 합니다. 마음의 북소리를 따라 선택한 길을 시작도 하기 전에 주저하게 됩니다. 남다른 감수성을 지닌 아이들이 꿈꾸는 예술가의 길이 …
[학교도서관 활용수업 중등] 환경과 녹색성장 도서관 협력수업 (2019년 11월호) 257 hits.
이제는 답이 정해져 있는 교육이 아닌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팀으로 협력해서 답을 찾아가는 교육이 필요하다. 이러한 교육의 중심에는 학교도서관이 자리해야 한다. 학교교육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 정리, 보존,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것에서 더 나아가 교과교사와 사서교사가 협력하여 수업을 진행해야 한다. 이를 통…
[한 학기 한 권 수업안] '오늘은 글자 수프 먹는 날' … (3) (2019년 10월호) 407 hits.
  1. 책 소개토토 무루베는 거리를 떠돌아다니는 거지 소년이다. 토토의 꿈은 세상에서 가장 맛있고 특별한 요리를 만드는 것이다. 토토가 떠돌아다니는 마드리드 거리에 파블로 사장님이 운영하는 가게가 있는데, 그 사장님은 늘 토토에게 신문지에 싼 고기 덩어리를 주었다. 그 고기 덩어리에는 신문지에 인쇄된 …
[한 학기 한 권 두텁게 읽기]우리 손으로 기록하여 기억하는 독… (3) (2019년 10월호) 258 hits.
  독립운동 책 읽기로 역사 바로 알기교무부장 선생님께서 아이들과 함께 창의융합교육의 일환으로 ‘제20회 어린이창작대잔치’에 나가기 위해 준비를 하고 계셨다. 우리 학교에서는 마시는 우유갑을 모아 조형물을 만들어 출품을 준비했는데, 교무부장님께서 어떤 주제로 조형물을 만들지 의견을 물어보셨다. 그…
[한 학기 한 권 두텁게 읽기] 비문학 작품으로 발췌 독서하기 (3) (2019년 09월호) 454 hits.
협력수업 제안과 구성 기회다! 나는 얼른 선생님께 단원과 주제를 여쭤 보고, 도서관 협력수업을 하자고 제안 드렸다.“협력수업? 한 번도 해본 적 없는데 괜찮을까요?”“그럼요. 누구나 할 수 있어요. 그리고 아이들이 비문학 작품을 읽기 힘들어 하니까 이번 기회에 비문학 작품 읽기를 해보면 어때요?”6학년 선생님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