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추천합니다!] [교사의책] 책으로 준비하는 학생맞이
<학교도서관저널 , 2020년 05월호> 20-08-27 12:58
조회 : 1,240  



학생을 교육의 주체로 세워줄 준비 
2010년에 경기도 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를 공포했지만, 이는 사회구성원 다수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 교사는 당장 교권 침해를 문제 삼았고, 부모는 학생들의 입시에 미칠 영향을 걱정했다. 이런 사회 분위기 속에서 학교가 학생을 짓누르는 구조적 폭력을 밝히고, 그런 학교에 맞서면서 학생과 소통하고 함께 성장하려고 한 교사의 기록이 있었다. 바로 2011년에 출간된 『학교의 풍경 -삐딱한 교사 조영선의 솔직한 학교 이야기』이다. 이 책의 개정판이 『학생인권의 눈으로 본 학교의 풍경』이다. 절판되었던 책을 다듬어서 다시 펴낸 까닭이 뭘까?
저자는 “변화하고 있지만 변화하고 있지 못한 학교에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말을 걸기” 위해 이 책을 펴냈다고 한다.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되고 10년이 지났지만, 학생인권이 여러 학교로 확산되고 정착되는 속도가 더디다. 대부분 학교는 학생의 학습 의무에 집중할 뿐 학생인권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도 학생인권이 지향하는 바를 수용하고, 학교의 구조적인 문제에 도전하는 교사들이 있다. 저자는 그들에게 위로와 힘을 주고 싶어서 이 책을 다시 낸 것이다.
저자는 신규교사 시절에 학교의 구조적 문제와 부딪혔던 이야기로 시작해서 학생들과 그 문제를 토론하면서 기록했던 경험을 들려준다. 사랑, 흡연권 같은 허물없는 사제 관계가 아니면 나올 수 없는 것도 있고, 수준별 수업이나 시험 같은 민감한 문제와 무상교육이나 무상복지 같은 시사적인 내용도 있다. 저자는 불합리한 학교 체제에 대해 학생들이 개선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학생의 정치권을 보장해 주자고 하며, 학생인권 정착이 교권 침해가 아니라 교권 보장임을 주장하기도 한다. 이 책은 10년 전 책에 비해 학생인권의 중요성을 밝히려는 저자의 의도가 더 분명하게 드러난다. 학생들과의 만남을 기다리는 지금, 교사로서 그들에게 무엇을 보장해 주고, 어떤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지할지 생각하게 한다.
책1.JPG
 

배우는 자로 먼저 서는 교사
수석 교사인 저자는 교사다움을 고민하며 자신만의 수업과 평가를 연구하고, 많은 교사의 멘토로 산다. 저자는 “교사는 된 것이 아니라 되어 가는 존재”임을 강조한다. 대부분 교사가 좋은 교사의 기준을 외부에 두고 거기 맞추고자 자신을 소진한다. 저자는 그런 교사들에게 교사도 배우는 사람이라고 일깨워 주며, 자신의 성장에 집중하길 바란다. 그 과정 중에 자기를 찾고, 아이들과 깊은 관계를 맺으며, 자기만의 교육을 하라고 조언한다.
저자는 교사가 스스로 성장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교사는 학생 성장에 있어 가장 중요한 환경임을 일깨우는 것을 시작으로 교육관, 교육 내용과 방법, 동료 의식까지 꼼꼼히 일러 준다. 저자가 가장 공들이는 부분은 수업이다. 그는 수업을 밥상 차리는 것에 비유한다. 즉, 좋은 상을 차리기 위해서는 재료 준비부터 차림까지 정성을 다해야 하듯, 좋은 수업을 만들기 위해서는 치열하게 준비하고 열심히 가르쳐야 한다고 말한다. 이런 과정 중에 겪는 내적 갈등과 외부와의 다양한 부침이 어제보다 나은 교사로 성장하는 기쁨을 맛보게 할 것이라고 말한다. 저자의 문제의식은 교육관과 교수법, 평가, 학생지도 등 여러 영역에 걸쳐 있다. 하지만 어수선하지 않고 하나의 흐름으로 읽히는 이유는 저자의 교사다움에 대한 평생의 노력이 밑바탕 되었기 때문이다. 정년을 삼 년 남기고 동료와 후배 교사들에게 남긴 그의 조언들은 따뜻하면서도 묵직하다. 곧 만나게 될 아이들을 위해 그의 상차림 방법을 따라해 봐야겠다.

책2.JP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949 [ 날짜순 / 조회순 ]
[모아 읽는 어린이 책] 이상하고? 특별한! 주인공과 인사하기 (2020년 11월호) 3407 hits.
좋아하는 책 주인공이 있나요? 나랑 닮은 주인공? 내가 닮고 싶은 주인공? 엄청난 힘을 가진 주인공? 이상하지만 특별한 주인공과 만날 수 있는 책이 있어요. 쓰레기통에 사는 요정, 머리카락을 붙들고 놓지 않는 머릿니, 아래층과 위층을 사이 좋게 나눠 쓰는 고고와 꼼짝마, 이야기를 먹고 사는 환상의 동물, 갑자기…
[모아 읽는 어린이 책] 우리나라 구석구석 (2020년 10월호) 1158 hits.
가을은 여행을 가기에 좋은 계절이에요. 날씨도 맑고 산과 들도 아름답지요. 이번 가을에는 책으로 우리나라 구석구석을 다녀보는 건 어떨까요? 강원도 영월, 경상도 밀양, 전라도 고흥, 제주도, 충청도 구석구석에 아름다운 풍경과 정겨운 사투리가 살아 있는 책을 모았어요. 우리나라를 종주하기도 하고, 비무장지대…
[모아 읽는 어린이 책] 짝궁이 있으면 좋겠어요! (2020년 09월호) 1227 hits.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으려고 짝꿍이 없는 교실에서 지내고 있지요. 가끔 싸우기도 하지만 교실에선 옆에 앉아 이야기도 하고, 운동장에서 손잡고 뛰기도 하는 짝꿍이 없으니 서운하지요? 책 속에는 여러 짝꿍이 있어요. 짝꿍과 힘든 일을 이겨내는 이야기도 있고, 친하게 지내던 짝꿍과 헤어진 이야기도 있지요.…
[모아 읽는 청소년 책] 문제집이 아닌 책으로 만나는 수학 (2020년 07+08월호) 1162 hits.
도서관에 온 아이들이 어깨를 늘어트리고 묻는다. “수학 관련 책 어디에 있나요?” “수행? 410번대가 다 수학책이야. 800번대에 문학으로 만나는 수학도 있고.” “휴∼ 이렇게나 많다니! 그런데요 선생님…” “쉽고 재미있는 책 물어보려고 했지? 얇으면 더 좋고?” 다행히(?) 인근 학교 수학선생님들이 수행이나 …
[모아 읽는 어린이 책] 변해라~ 변해라~ 얍!!! (2020년 06월호) 1182 hits.
무엇인가 다른 모습으로 변신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나요? 딱 한 번 무언가로 변할 수 있다면 무엇으로 변하고 싶나요? 집 안 물건들이 하나둘씩 변신하고, 길에서 주운 조약돌이 나를 바위로 만들어 버리고, 자고 일어났는데 엉덩이에 꼬리가 솟아나기 시작한다면 어떨 것 같아요? 온몸에 줄무늬, 물방울무…
[요즘책들] 『우리 어디 명명하고 사나요』 외 (2020년 05월호) 2668 hits.
  담뱃갑 혹은 비타민케이스처럼 생긴 조그만 케이스 안에 카드가 가득 꽂혀 있다. ‘주머니시’라는 타이틀로 작고 귀엽고 독특한 책을 만드는 제작팀의 책이다. 책방에 주머니시 몇 종이 진열되어 있다. 손님들은 그중 하나를 골라 카드를 뽑아 보다가 책방지기인 나한테 이게 뭔지 묻곤 한다. “일종의…
[교사의책] 책으로 준비하는 학생맞이 (2020년 05월호) 1241 hits.
학생을 교육의 주체로 세워줄 준비  2010년에 경기도 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를 공포했지만, 이는 사회구성원 다수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 교사는 당장 교권 침해를 문제 삼았고, 부모는 학생들의 입시에 미칠 영향을 걱정했다. 이런 사회 분위기 속에서 학교가 학생을 짓누르는 구조적 폭력을 밝히고, 그런 …
[요즘 책들] (2020년 04월호) 1869 hits.
<SECOND> 4호곽민해, 김수현, 장은진, 정경희 지음(독립출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했다는 소식은 한국을 뜨겁게 달궜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의 일상은 빠르게 재난 모드로 바뀌고 말았지만,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때에 놓치기 아까운 영화를 챙겨 보면 어떨까. <기생…
[책에 빠지고 싶은 날] 호밀밭의 파수꾼 (2020년 04월호) 1706 hits.
_      
[요즘 책들] (2020년 03월호) 2073 hits.
    ‘가삼로지을’은 을지로3가를 거꾸로 쓴 것이다. 1960∼70년대 집 짓고 꾸미기 위한 필수템은 모두 을지로로 통했다. 지금도 그 시절이 바랜 모습으로 남아있는 이곳은 싸고 만만해서 부담 없이 작업할 곳을 찾던 세 명의 예술가에게 딱이었다. 발품 팔아 찾은 두 평짜리 방을 보증금 80만 원, 월 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