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추천합니다! [요즘 책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학교도서관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05-26 16:28 조회 2,554회 댓글 0건

본문

01-1 4호 표지.jpeg

<SECOND> 4호
곽민해, 김수현, 장은진, 정경희 지음(독립출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했다는 소식은 한국을 뜨겁게 달궜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의 일상은 빠르게 재난 모드로 바뀌고 말았지만,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때에 놓치기 아까운 영화를 챙겨 보면 어떨까. <기생충>과 함께 우리가 기억해야 할 영화계 뉴스로는 데뷔작인 <벌새>로 전 세계 영화제에서 45관왕을 차지한 신인 감독 김보라의 탄생이다. 성수대교가 무너진 1994년을 배경으로 열네 살 은희의 일상을 그린 이 작품은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영화 <메기>, <우리 집>, <밤의 문이 열린다>, <아워 바디> 등과 함께 한국 영화의 새로운 세대를 알리는 상징이 되었다. 인상적인 것은 모두 여성 감독의 작품이라는 것이다. 더 이상 ‘여성 영화’라는 좁은 카테고리에 밀어 넣는 것으로 설명할 수 없는 이 분명한 흐름을 시네 페미니즘 매거진 <SECOND> 4호에서 짚 어주고 있다. 주목받지 못하는 ‘세컨드’에 초점을 맞추는 이 책은 비정기적으로 발행되는 독립 잡지이다. 최근 발행된 4호에서 ‘흐르는 아시아’라는 주제로 한국뿐 아니라 싱가포르, 중국, 이란, 인도 등 아시아 여성 감독의 영화를 집중 조명한다. 영화를 공부하고 만드는 네 명의 여성 편집진의 꼼꼼한 리뷰, 깊이 있는 질문과 문제의식이 영화를 보는 더 큰 창을 열어 준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second.JPG
 


02 마리나의_눈 표지.jpg
 
『마리나의 눈』 김지연 지음|그레파이트온핑크

총 736분 동안 맞은편에 앉은 사람을 바라보는 ‘아티스트는 출석 중’이라는 퍼포먼스에서 옛 동료이자 연인을 만난 예술가를 촬영한 유명한 영상을 본 적이 있다. 이 명상적인 퍼포먼스로 사랑과 이별도 예술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낸 마리나 아브라모비치는 유고슬라비아 출생의 여성 행위예술가이자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예술가로 손꼽힌다. 그녀에 관한 에세이인 이 책은 40년간 예술이 가진 힘에 대한 실험을 지속해 온 그녀의 생애와 예술을 소개한다. 책이, 예술이 삶에 그다지 실용적이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 자리에서 그들의 말이 옳다 그르다 말하기는 어렵겠지만, 이 책을 통해 마리나 아브라모비치가 꿈꾸고 이뤄 온 ‘사람의 삶을 바꾸어 놓을 수 있을 정도의 진실한 경험’을 만나보기 바란다. 아티스트에 관한 호기심을 가진 독자들에게 좋은 가이드가 되는 것은 물론, 삶을 성찰하는 사람들에게도 좋을 책이다. 김경현 다시서점


03 어쩌다비건라이프.png
 
『어쩌다 비건 라이프』 조이 지음(독립출판)

많은 이들이 채식을 시작하고 있다. 동물권 보장을 위해서, 개인 건강을 위해서… 도전하는 이유는 다양하다. 나 역시 작년부터 채식을 하고 있다. 비윤리적인 공장식 축산 영상을 본 게 계기였다. 육류를 매우 좋아하지만 해볼 수 있을 때까지 소, 돼지, 닭고기를 끊고 살아보기로 했고, 이제 8개월째에 접어들었다. 이 기간에 주로 나물볶음밥, 계란볶음밥, 떡볶이를 돌려 먹었다. 좀 더 다양한 맛을 느끼고 싶던 차에 이 책을 발견했다. 작가는 비건 스타일로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식사와 간식을 에세이 형식으로 소개한다. 책에 가지덮밥, 월남쌈, 쌀국수, 시금치토마토파스타 등 집에서도 어렵지 않게 해 먹을 수 있는 메뉴들이 나온다. 더불어 비건 음식점들과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플랫폼 소개도 부록처럼 실려 있다. 비건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영양학적으로 문제가 있다거나 단체 활동에 민폐를 끼친다거나-이 있었다면 이 책을 보는 동안 그런 생각은 접어 두고 책의 마지막 문장처럼 생각해보면 어떨까. “새로운 장르의 영화를 시도해보는 것처럼, 비건은 그저 새로운 음식을 맛보는 것.”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목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