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추천합니다!] [요즘 책들]
<학교도서관저널 , 2020년 03월호> 20-03-27 15:36
조회 : 576  



요즘책들2.JPG
 
요즘책들3.JPG
 
‘가삼로지을’은 을지로3가를 거꾸로 쓴 것이다. 1960∼70년대 집 짓고 꾸미기 위한 필수템은 모두 을지로로 통했다. 지금도 그 시절이 바랜 모습으로 남아있는 이곳은 싸고 만만해서 부담 없이 작업할 곳을 찾던 세 명의 예술가에게 딱이었다. 발품 팔아 찾은 두 평짜리 방을 보증금 80만 원, 월 24만 원에 1년을 계약했다. 직접 페인트칠, 에폭시 코팅, 조명 설치를 하면서 퇴근 후 망치를 들고 달려갈 곳이 있다는 사실에 전율한다. 미술을 전공하고 작가를 꿈꾸던 이들, 예술을 하고 싶은데 우선 먹고살아야 하고 딱 3개월만 다니려던 회사생활은 자꾸 길어진다. 자유분방한 나는 죽고 둥글게 처신할 줄 아는 사회인으로서 나만 남는다. 정말 하고 싶은 것을 표현하지 못한다는 것이 형벌 같고 영혼이 말라갈 때 ‘가삼로지을’이 탄생했다. 이곳은 경력단절 위기의 예술가들이 자신을 지키기 위해 만든 자활공간이자 탄생과 존재 자체가 퍼포먼스가 되는 곳이다. 이곳에서 그들은 매달 가명으로 전시를 하고, 지원사업에 의존하지 않는 작가 주도의 갤러리를 실험한다. 작업하는 순수한 재미를 잃지 않기 위해 이를 제약하는 것은 모두 거꾸로 해버린다. 전시회를 해도 기껏 지인을 부르고 소수의 미술계 사람들의 비위를 맞추며 작은 세계에서 조바심 내느니, 차라리 지인 홍보를 금지하고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오직 인스타그램으로만 홍보하기를 선택한다. 그들의 실험은 성공했을까? 그들이 영영 거꾸로 바꾸어버린 것은 무엇일까? 김미현 달팽이 책방



요즘책들4.JPG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림픽의 흥행과 젊은 세대의 관심을 끌고자 스케이트보드를 2020 도쿄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했다. 서퍼들의 서핑보드 대용으로 시작해 젊은 층의 놀이 문화가 된 스케이트보드. 우리는 이 문화에 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스케이트보더 hotminator가 제작한 이 책에는 2019년 한 해 동안 찍은 스케이트보드 아트 필름과 스케이트보더 최호진, 김평우, 정연수, 구현준 4인의 현장 인터뷰가 담겨 있다. 육필로 담은 스케이트보더의 생생한 인터뷰는 스케이트 보더의 삶과 스케이트 문화의 모습을 여실히 보여 준다. 단순하지만 깊이를 추구하는 방향성과 스케이트보드 신의 저변을 확대하려는 의지가 강하게 담겨 있는 이 책의 영상은 https://vimeo.com/37870053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경현 다시서점



요즘책들5.JPG
집은 사람이 살면서 가장 필요한 기본 요소 중 하나이다. 지친 몸을 쉬게 하고 활동할 수 있는 몸으로 충전할 수 있는 곳. 아무리 멋진 카페가 있고 아름다운 여행지가 있다고 해도 가장 편히 나답게 있을 수 있는 곳은 내 집, 내 방이 유일하다. 어린 시절에 부모님과 살 때는 집에 대한 고민이 덜했지만, 혼자 독립을 하게 되면 보증금 걱정부터 시작하여 방의 컨디션 상태 등 고민하고 따져봐야 할 것투성이에 좌절과 고난이 가득한 가시밭길이 기다리고 있다. 이 책에는 거주 공간을 옮겨 다니며 겪은 경험담이 담겨 있다. 창문 없는 고시원부터 곰팡이 쓴 원룸, 친구와 같이 셰어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거주 공간을 거치는 20대의 이야기이다. 세상 누구나 집에서 살고 있기에 많은 이들이 공감하며 읽을 수 있는 산문집이다. 누군가에게는 지나왔거나, 지나고 있거나, 곧 다가올 미래일 수 있는 이야기라서 청춘들에게 더 많이 읽히기 바란다.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942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 책들] (2020년 04월호) 206 hits.
<SECOND> 4호곽민해, 김수현, 장은진, 정경희 지음(독립출판)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했다는 소식은 한국을 뜨겁게 달궜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우리의 일상은 빠르게 재난 모드로 바뀌고 말았지만,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때에 놓치기 아까운 영화를 챙겨 보면 어떨까. <기생…
[책에 빠지고 싶은 날] 호밀밭의 파수꾼 (2020년 04월호) 23 hits.
_      
[요즘 책들] (2020년 03월호) 577 hits.
    ‘가삼로지을’은 을지로3가를 거꾸로 쓴 것이다. 1960∼70년대 집 짓고 꾸미기 위한 필수템은 모두 을지로로 통했다. 지금도 그 시절이 바랜 모습으로 남아있는 이곳은 싸고 만만해서 부담 없이 작업할 곳을 찾던 세 명의 예술가에게 딱이었다. 발품 팔아 찾은 두 평짜리 방을 보증금 80만 원, 월 2…
[요즘 책들]『우리가 슬쩍 본 도시 코펜하겐』외 (2020년 01+02월호) 651 hits.
  여행을 떠나지 않고도 다른 도시를 만나보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일까? 온공간연구소에서 발행한 도시 시리즈 두 번째 책인 『우리가 슬쩍 본 도시 코펜하겐』은 도시를 공부하고, 계획하는 사람들이여행자의 시선으로 도시를 둘러보고 느낀 단편적 인상에 대한 기록이다. 일주일 동안 만나본 ‘행복…
[모아 읽는 책] 여름방학에 어디 가요? (2019년 07+08월호) 849 hits.
“친구들은 해외여행 간다는데 우리 집은 올해 휴가철에도 부여에 가요.”대출도서를 반납하는 중학생에게 휴가 계획을 물었더니 이렇게 볼멘소리를 냈다. 그 아이는 어려서부터 여름휴가 때는 무조건 할머니, 할아버지가 계시는 부여에 갔단다. 앞으로도 할머니 할아버지가 살아계시는 한 절대 바뀌지 않을 거라며 한숨이…
[요즘 책들] 『사탕책』 외 (2019년 06월호) 804 hits.
     『사탕책』 영민 지음(독립출판물) 지난달부터 책방에서 zine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을 5주간 했다. 일반적인 책 형태를 갖추지 않아도 자유로운 크기와 볼륨과 제작 방식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담을 수 있는 zine. 5주 수업 중 하루는 워크숍 공간에 복사기가 등장했다. 콜라주 기법으로 작은 책을 …
[모아 읽는 책] 해마다 유월이 되면? (2019년 06월호) 637 hits.
막연히 전쟁이 무서웠고, 전쟁 중에 있는 사람들이 불쌍했고, 일상이 전쟁 같다고 느끼기도 했다. 매일 크고 작은 혼란들에, 너무 쉽게 전쟁이라는 말이 붙게 된다. 이 땅에 있었던 전쟁도 70년이 다 되어가도록 어떤 형태로든 이 땅의 사람들의 몸과 마음에 생채기로 남아 있다.가끔 아이들과 전쟁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
[모아 읽는 책] 우리가 만난, 특별히 사랑하는 작가들 (2018년 11월호) 1062 hits.
      권정생권정생 선생님이 살아계실 때 운 좋게 뵐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안동 조탑리에 있는 선생님 댁을가면서 얼마나 떨렸는지 모른다. 집은 방 하나, 마루 하나가 전부였고, 그 안은 책으로 가득 차 있었다. 선생님은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오래 앉아 있지 못하셨다. 선생님은 작품만큼이나 …
[모아 읽는 책] 식물 산책 (2019년 05월호) 574 hits.
지난 4월에 강원도 산불로 인해 우리는 많은 나무를 잃었다. 지금의 세대와 다음의 세대들은 우리보다 자연을 많이 보지 못하게 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어린이자료실에서는 식물도감, 동물도감처럼 각 꽃의 종류와 이름, 동물의 이름을 궁금해하는 초등학생들을 위해 도감 책들을 찾아 준다. 청소년자료실에서는 자…
[요즘 책들] 『ㅅㅏ랑한다 정말 보고싣구나』 외 (2019년 05월호) 514 hits.
  책이라고 하기엔 쓰인 글이나 표현된 이미지가 없고, 노트라고 하기엔 많은 정보가 담겨 있는 『72노트』. 백지는 물론 트레싱지, 크라프트지, 흑지 등 접하기 어려웠던 종이 포함 72가지의 다양한 종이로 묶인 노트로 넘길 때마다 달라지는 종이를 한번에 경험할 수 있다. 종이를 눈으로 보고 촉감으로 느껴볼…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