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요즘 책들] 『버섯 소녀』외
<학교도서관저널 , 2017년 11월호> 17-11-01 15:58
조회 : 1,490  


세상의 많은 것들이 크고 명징한 것들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낼 때, 오히려 반대로 곧 사라질 듯 아련한 존재감으로 우리의 마음에 들어오는 것들이 있다. 대부분의 시가 그렇지만 어떤 동화들도 그렇다. 『버섯소녀』는 그런 그림책이다. 매끄럽지 않은 질감, 서로 조금만 스쳐도 큰 소리가 나는 종이로 만들어진 작은 책. 오래된 고목 곁에서 태어난 작은 소녀. 소녀는 바위 아래와 수풀 속, 동굴의 어둠, 호수 바닥의 노래와 단어들이 궁금하다. 때문에 무서운 숲도 혼자 지나가기로 결심하지만 숲은 춥고 어느 순간에는 비가 내린다. 소녀의 여정은 이야기보다는 시에 가깝다. 소녀가 지나치는 많은 것들이 무
언가를 빗대어 말하고 있으며 그림과 함께 곧 사라질 듯 걸어가는 작은 아이의 모습에서 느껴지는 감정 또한 쉽게 말해질 수 있는 것들은 아니다. 어쩌면 스스로도 의식 못한 채 스쳐간 어떤 섬세한 순간들, 혹은 혼자 감추어 두었던 약한 부분을 건드리는 아름다운 그림체와 단어들. 서늘한 계절이 시작될 때에 서늘한 그대로를 음미할 수 있게 해주는 책이다. 북극서점 순사장
 
 
 
2017-11-01 15;54;14.PNG
99년 창간된 독립잡지 <싱클레어>의 편집장은 잡지를 창간하며 뮤지션 ‘김창완’을 인터뷰하겠다는 목표를 세웠고 몇 호에서인가 드디어 ‘김창완’을 인터뷰하게 되었다. 이 얘기를 듣고 ‘내가 만약 잡지를 만든다면 누구를 인터뷰하고 싶을까’ 가상의 잡지를 머릿속에 떠올렸을 때 좋아하는 독립출판물 제작자들이 떠올랐다. 왜 이런 책을 만드는지, 무슨 의도인지 등 여러 가지 궁금증이 있었다. 그들과 마주보고 앉아 대화를 하고 싶었다. 그리고 나는 잡지를 만드는 대신 책방을 운영하며 또 다른 방식으로 꿈을 실현했다. 그리고 몇 년 후, 내가 상상 속에서 잠시 구상했던 잡지가 실제 손에 잡히는 종이책이 되어 책방에 입고되었다. <SEOUL BOOK CLUB>은 책방 관계자, 책 제작자, 책 관련 활동 등 다양한 책 이야기를 인터뷰 형식으로 담고 있다. 올 가을에 입고된 2호는 1호보다 더 풍성해져서 돌아왔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마주앉아 서로의 이야기를 주고받을 수 있는 <SEOUL BOOK CLUB>의 편집장이 부럽다.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책방지기
 
 
 
 
2017-11-01 15;56;54.PNG
만화책을 사본 적 있는지. 소장할 만화책과 그냥 한 번 읽고 말 만화책은 어떤 기준으로 나눌 수 있을까. 독립출판물은 대개 샘플 도서와 함께 입고되기에, 내용을 읽어 보고 살 수 있다. 얇은 책은 5분도 안 되어 다 읽을 수 있는데, 내용을 다 알고도 책을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의아할 것이다. 손님들은 저마다 소장할 책과 아닌 책의 기준을 생각하며 살 책을 정한다. 『어떤 생각』은 만화책인데다 100쪽 남짓이라 금세 읽을 수 있지만, 소장할 만한 책이다. 저자는 4년간의 일기를 일부 추려 만화로 재구성했는데 이런 식이다. 아침엔 퉁퉁 부은 얼굴이 너무 못났다가 밤이 되면 그럭저럭 볼 만하다는 중얼거림이나, 무기력은 ‘내일의 내가 어떻게든 처리해 주겠지’라며 미루는 고약한 감정이라며 퍼져서 누워 있는 본인을 그려 놓는 식. 싱겁다고 생각할 수 있는 작은 그림들 사이에 ‘말의 속도’, ‘학습된 무기력’, ‘익숙함’ 등에 대해 마음 깊이 찌르는 상념들을 숨겨 놓았다. 흑백의 간결한 선으로, 페이지마다 다양한 컷의 구성으로 채워진 ‘어떤 생각’들이 가득하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운영자
 
 
 
 
2017-11-01 15;57;05.PNG
 고양이를 키우는 친구들에게 해서는 안 될 질문이 있다. ‘고양이는 잘 있어?’ 이 말을 들은 순간 열 장의 사진이 전달되며 온갖 감탄사와 고양이 중계를 듣게 될 것이다. 그 중계를 좀 더 차분하게 들을 수 있는 다정한 책이 등장했다. 자신이 키우고 있는 고양이를 처음 만난 계기와 성격, 매력 포인트, 독특한 습관이나 취향을 말하는 집사들의 우리 고양이 자랑 대회. 말끝마다 애정이 뚝뚝 묻어나는 이 고양이 수다를 듣고 있노라면 역시 내가 가장 사랑하는 것들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다른 사람들이 사랑하는 것들이 동그랗게 드러나면 그 옆에는 반드시 내가 사랑하는 것들의 자리도 생긴다. 그래서 순간 세상은 사랑으로 가득 찬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는 것이다. 그것이 꼭 고양이일 필요는 없다. 무언가를 사랑하는 마음에 공감한다면 이 책을 읽었을 때 저절로 입꼬리가 올라갈 것이다. 어쩌면 슬픔보다 더 전염되기 쉬운 것은 기쁨이며 그래서 이 책은 우리에게 전달될 가치가 있는 것이다. 심지어 자기 고양이의 못된 성격을 이야기할 때에도 그것이 기쁘게 들릴 정도이다. 북극서점 순사장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938 [ 날짜순 / 조회순 ]
[모아 읽는 책] 여름방학에 어디 가요? (2019년 07+08월호) 445 hits.
“친구들은 해외여행 간다는데 우리 집은 올해 휴가철에도 부여에 가요.”대출도서를 반납하는 중학생에게 휴가 계획을 물었더니 이렇게 볼멘소리를 냈다. 그 아이는 어려서부터 여름휴가 때는 무조건 할머니, 할아버지가 계시는 부여에 갔단다. 앞으로도 할머니 할아버지가 살아계시는 한 절대 바뀌지 않을 거라며 한숨이…
[요즘 책들] 『사탕책』 외 (2019년 06월호) 339 hits.
     『사탕책』 영민 지음(독립출판물) 지난달부터 책방에서 zine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을 5주간 했다. 일반적인 책 형태를 갖추지 않아도 자유로운 크기와 볼륨과 제작 방식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담을 수 있는 zine. 5주 수업 중 하루는 워크숍 공간에 복사기가 등장했다. 콜라주 기법으로 작은 책을 …
[모아 읽는 책] 해마다 유월이 되면? (2019년 06월호) 251 hits.
막연히 전쟁이 무서웠고, 전쟁 중에 있는 사람들이 불쌍했고, 일상이 전쟁 같다고 느끼기도 했다. 매일 크고 작은 혼란들에, 너무 쉽게 전쟁이라는 말이 붙게 된다. 이 땅에 있었던 전쟁도 70년이 다 되어가도록 어떤 형태로든 이 땅의 사람들의 몸과 마음에 생채기로 남아 있다.가끔 아이들과 전쟁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
[모아 읽는 책] 우리가 만난, 특별히 사랑하는 작가들 (2018년 11월호) 773 hits.
      권정생권정생 선생님이 살아계실 때 운 좋게 뵐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안동 조탑리에 있는 선생님 댁을가면서 얼마나 떨렸는지 모른다. 집은 방 하나, 마루 하나가 전부였고, 그 안은 책으로 가득 차 있었다. 선생님은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오래 앉아 있지 못하셨다. 선생님은 작품만큼이나 …
[모아 읽는 책] 식물 산책 (2019년 05월호) 239 hits.
지난 4월에 강원도 산불로 인해 우리는 많은 나무를 잃었다. 지금의 세대와 다음의 세대들은 우리보다 자연을 많이 보지 못하게 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어린이자료실에서는 식물도감, 동물도감처럼 각 꽃의 종류와 이름, 동물의 이름을 궁금해하는 초등학생들을 위해 도감 책들을 찾아 준다. 청소년자료실에서는 자…
[요즘 책들] 『ㅅㅏ랑한다 정말 보고싣구나』 외 (2019년 05월호) 222 hits.
  책이라고 하기엔 쓰인 글이나 표현된 이미지가 없고, 노트라고 하기엔 많은 정보가 담겨 있는 『72노트』. 백지는 물론 트레싱지, 크라프트지, 흑지 등 접하기 어려웠던 종이 포함 72가지의 다양한 종이로 묶인 노트로 넘길 때마다 달라지는 종이를 한번에 경험할 수 있다. 종이를 눈으로 보고 촉감으로 느껴볼…
[모아 읽는 책] 오늘도 배고픈 우리, 책으로 보는 음식 이야기 (2019년 04월호) 651 hits.
고정원, 김윤나, 최지희 구립 구산동도서관마을 사서 우리가 매일 같이 먹는 밥과 간식들은 일상 속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이다. 세상엔 맛있는 것이 너무 많고, 우리는 항상 배고프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주제와 궁금한 것은 무엇이든 담겨 있는 책에서 ‘음식’을 찾아보기로 했다. 어떤 재료들이 만나 맛있는…
[요즘 책들] <SIMPLY Vol.1 Closet>,『나와 승자』,『디디… (2019년 04월호) 498 hits.
    <SIMPLY Vol.1 Closet>심플리 편집부|심플리 매거진 봄이 오면 대청소를 하곤 한다. 어릴 적부터 그렇게 해온 탓에 한 해 동안 잘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우발적으로 사 모았던 물건들이 쓰레기통으로 향한다. 다른 물건들은 쉽게 정리하곤 하지만 옷장 정리는 어렵기만 하다. 옷장 정…
[어른도 그림책!] 그림 바다 속 언어들 (2018년 10월호) 828 hits.
  홀라홀라 추추추카슨 엘리스 지음|김지은 옮김|웅진주니어|2017정원사로 일하며 그림책을 만드는 작가 카슨 엘리스의 작품이에요. 관찰한 대상을 온전히 그려내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죠. 그런데 이 작가, 관찰 대상의 언어를 인간의 문자로 옮기는 시도를 했어요. 식물들 곁에서 수다를 떨고 제안을 하며 노…
[요즘 책들]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외 2057 hits.
  “애덤 스미스가 『국부론』을 집필할 당시 푸줏간 주인, 빵집 주인, 양조장 주인이 일하러 가기 위해서는 그들의 부인, 어머니, 혹은 누이들이 하루 종일 아이들을 돌보고,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고, 빨래하고, 눈물을 훔치고, 이웃과 실랑이를 해야 했다.”(31쪽) 전국의 어머니들이 입이 닳도록 하는 말이 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