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요즘 책들]연필의 고향 외
<학교도서관저널 , 2018년 03월호> 18-03-28 10:52
조회 : 768  


 
2018-03-28 10;47;50.PNG
 
학교를 졸업한 지 오래되었지만 3월은 여전히 새 학기의 떨림으로 남아있다. 새 학년에 새 친구를 만나던 날을 생각하면, 누구랑 앉아야 할지 점심시간에 함께 밥 먹을 친구는 있을지 겁나기도 했다. 아껴두었던 새 연필을 꺼내서 공들여 깎고 새 공책에 학년 반 번호 이름을 또박또박 적고 잠들었던 밤을 기억하는지. 이런 3월의 정서를 추억하며 읽기 좋은 책이 나왔다. 공책 크기의 실 제본된 이 책은 서걱거리는 연필의 질감을 가득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이다. 이야기의 시작은 어느 초등학교 교실. 주인이 없는 연필을 모아 둔 ‘연필의 고향’이라는 연필꽂이를 소개하며 시작되는 이야기는 샤프에 설 자리를 잃은 연필들의 반격과 함께 절정에 다다른다. 반 아이들의 샤프심이 자꾸 사라지던 이유까지 알고 나면 잃어버려도 그만이던 내 주변의 작은 것들에 미안한 마음이 싹튼다. 끝까지 쓰지도 않고 버렸던 연필, 지우개, 펜, 공책들아∼ 나를 용서해 주겠니? 잃어버려도 그만인 것들 속에 정작 잃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것들이 숨어 있지 않았는지 생각해 볼 일이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2018-03-28 10;48;05.PNG
 
 
 
 
 
 
2018-03-28 10;49;00.PNG
 
한 편의 시가 담긴, 목차도 하나뿐인 『글과의 연애』는 성우로 활동 중인 작가 김하늘의 연애서사시집이다. ‘목소리를 담는 성우는 종이 위에 어떻게 자신의 목소리를 담아낼까?’ 궁금했지만, 읽어 보기도 전에 입고된 책이 하루 만에 모두 판매되어 재입고된 후에야 읽게 되었다. 연애에 관한 이야기를 하는 책은 무수히 많지만, 순간이 이루는 서사를 속삭이는 책을 마주하기는 쉽지 않다. 만남과 이별이란 무수한 순간을 끊임없이 돌이킨 흔적이 남은 책을 만나기는 더욱이. “연애와 사랑의 일치만이 글이 되고 시가 된다.”라는 책 속의 문장 때문에 글이 되고 시가 되었던 연애와 사랑을 다시 떠올리게 된다. 우리는 사랑을 배운 적이 없다. 학교와 사회에서도 연애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누구도 가르쳐주지 않는다. 각자의 사랑과 연애가 나름 존재할 것을 알기 때문일까. 아니면, 가르쳐 준다고 알 문제가 아니라서일까. 글쓰기와 사랑을 배우기 좋은 참고서를 소개한다. 부디 모두 좋은 글과의 연애하시기를. 김경현 다시서점
 
 
 
2018-03-28 10;50;42.PNG
어느 동네에나 길고양이들이 살고 있다. 누군가는 고양이를 무서워하거나 싫어하기도 하고 누군가는 관심 없이 풍경의 일부로 지나치기도 하고 또 누군가는 이름을 붙여주며 인사를 나누고 밥을 나눠 주기도 한다. 이 책의 저자는 후자에 해당하는 사람으로, 본인이 살았던 동네의 길고양이들에 대해 시를 써서 책으로 묶었다. 사료를 주면 잘 먹지만 자신을 경계하던 고양이, 주택 사이의 틈에서 새끼와 함께 살아가던 어미고양이, 길을 걷다 발견한 죽어서 차갑게 식은 고양이, 입양하게 된 검은무늬 아기고양이… 언젠가 그녀가 이사를 가는 날, 그 동네에서 밥을 챙겨주던 고양이에게 마지막으로 사료를 수북이 쌓아 두고 왔다는 대목에서는 눈물이 난다. 길고양이는 그렇게 그녀의 이웃이기도 하고 곧 그녀 자신이기도 하다. “친구와 놀다가도 혼자가 되고 지친 몸을 쉬고 난폭한 행동에 공포를 느끼고 햇볕을 쬐고 쓸쓸할 때 쓰러지고…. 이쯤 되면 고양이인가요? 나인가요?”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269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 책들]'산산죽죽'외 (2018년 12월호) 34 hits.
 이 책은 그림으로 기억을 기록하는 임나운 작가가 처음으로 독립출판으로 제작했던 책인 『여기부터』(서현범, 임나운)에 수록되었던 서현범 작가의 단편소설 「산산죽죽」을 원작으로 한 만화다. 죽음 이후의 이야기를 상상한 이 만화는 한 사람이 죽은 이후에 남겨진 이들의 하루와 비워진 자리를 지켜보며 삶과 …
[사서의 서재]우리 오늘은 이 책 읽을까? (2018년 12월호) 22 hits.
1.『202 식물도감 야생화』 서정근, 장은옥 지음|수풀미디어길을 가다 들풀의 이름을 묻는 아이에게 하나씩 이야기해 주다가, 번뜩“ 같이 찾아볼래?” 하며 선택한 책이다. 작은 크기의 도감으로 다양한 풀과 꽃들의 색상, 잎맥 등을 살펴보며 이름을 찾게 해주어 더욱 좋다.특히 캠핑이나 나들이를 좋아하는 가족들은 꼭…
[모아 읽는 책] 우리가 만난, 특별히 사랑하는 작가들 (2018년 11월호) 149 hits.
      권정생권정생 선생님이 살아계실 때 운 좋게 뵐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안동 조탑리에 있는 선생님 댁을가면서 얼마나 떨렸는지 모른다. 집은 방 하나, 마루 하나가 전부였고, 그 안은 책으로 가득 차 있었다. 선생님은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오래 앉아 있지 못하셨다. 선생님은 작품만큼이나 …
[영화 읽기 책 그리기] 내가 살아온 발자국, 내가 살아갈 발자국 (2018년 11월호) 112 hits.
삶을 똑바로 바라보기조지나는 하룻밤 사이에 아빠와 집을 잃었습니다. 아빠는 달랑 동전 꾸러미 세 개와 1달러짜리 지폐가 들어있는 마요네즈 통을 남기고 혼자 떠나버리고, 엄마와 조지나, 남동생 토비는 밀린 집세를 내지 못해 집에서 쫓겨납니다. 조지나, 토비, 어머니 세 명은 낡은 차에서 하루하루 살아갑니다. 햄버…
[어른도 그림책!] 그림 바다 속 언어들 (2018년 10월호) 187 hits.
  홀라홀라 추추추카슨 엘리스 지음|김지은 옮김|웅진주니어|2017정원사로 일하며 그림책을 만드는 작가 카슨 엘리스의 작품이에요. 관찰한 대상을 온전히 그려내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죠. 그런데 이 작가, 관찰 대상의 언어를 인간의 문자로 옮기는 시도를 했어요. 식물들 곁에서 수다를 떨고 제안을 하며 노…
[그냥 재밌는 책] '폭스 밸리' 외 (2018년 09월호) 265 hits.
  그 상자는 열렸을까?스완지에 있는 소프트웨어 회사에 근무 중인 매튜는 런던에 위치한 동종업계에서 더 좋은 대우를 해주겠다며 스카우트 제의를 해오자 당장 런던으로 가자고 아내 바네사에게 말한다. 하지만 스완지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치는 바네사는 그렇게 되면 지금껏 다져온 모든 인간관계와 학교의 두터…
[사서의 서재] 잠 못 드는 밤, 꿈꾸기 위한 나만의 서재 (2018년 09월호) 220 hits.
  『끝없는 이야기』 미하엘 엔데 지음|허수경 옮김|비룡소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완벽한 이야기가 아닐까.『 모모』의 미하엘 엔데 작가 책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책이고, 그의 역작이라 생각한다. 책을 통해 보여 주는 모든 상상력이 이 안에 보물처럼 숨어 있다. 어릴 때도, 어른이 되어서도 이유 없…
[요즘 책들] "희망을 버려요"외 (2018년 07+08월호) 1333 hits.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연민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담담하게 관조할 수 있다면 그때 우리는 마음의 밑바닥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쓸데없는 희망을 버리라고 이야기하지만 희망을 비웃지는 않는다. 대신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마음속에 쌓아둔 위시리스트가 나를 더 힘겹게 …
[영화 읽기 책 그리기] 너와 나의 무한대의 시간을 살아간다는 … (2018년 07+08월호) 445 hits.
나는 수류탄이야 여주인공 헤이즐은 열세 살 때 갑상선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암이 폐로 전이되고 폐렴이 오고 폐에 물이 차면서 죽을 고비를 만나지만 다행히도 살아납니다. 암환자의 70퍼센트에게 효과가 없다는‘ 팔란키포’라는 신약이 기적적이게도 헤이즐에게는 효과가 있어 더 이상 암이 전이되지 않는 상태로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