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요즘 책들] 『버섯 소녀』외
<학교도서관저널 , 2017년 11월호> 17-11-01 15:58
조회 : 993  


세상의 많은 것들이 크고 명징한 것들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낼 때, 오히려 반대로 곧 사라질 듯 아련한 존재감으로 우리의 마음에 들어오는 것들이 있다. 대부분의 시가 그렇지만 어떤 동화들도 그렇다. 『버섯소녀』는 그런 그림책이다. 매끄럽지 않은 질감, 서로 조금만 스쳐도 큰 소리가 나는 종이로 만들어진 작은 책. 오래된 고목 곁에서 태어난 작은 소녀. 소녀는 바위 아래와 수풀 속, 동굴의 어둠, 호수 바닥의 노래와 단어들이 궁금하다. 때문에 무서운 숲도 혼자 지나가기로 결심하지만 숲은 춥고 어느 순간에는 비가 내린다. 소녀의 여정은 이야기보다는 시에 가깝다. 소녀가 지나치는 많은 것들이 무
언가를 빗대어 말하고 있으며 그림과 함께 곧 사라질 듯 걸어가는 작은 아이의 모습에서 느껴지는 감정 또한 쉽게 말해질 수 있는 것들은 아니다. 어쩌면 스스로도 의식 못한 채 스쳐간 어떤 섬세한 순간들, 혹은 혼자 감추어 두었던 약한 부분을 건드리는 아름다운 그림체와 단어들. 서늘한 계절이 시작될 때에 서늘한 그대로를 음미할 수 있게 해주는 책이다. 북극서점 순사장
 
 
 
2017-11-01 15;54;14.PNG
99년 창간된 독립잡지 <싱클레어>의 편집장은 잡지를 창간하며 뮤지션 ‘김창완’을 인터뷰하겠다는 목표를 세웠고 몇 호에서인가 드디어 ‘김창완’을 인터뷰하게 되었다. 이 얘기를 듣고 ‘내가 만약 잡지를 만든다면 누구를 인터뷰하고 싶을까’ 가상의 잡지를 머릿속에 떠올렸을 때 좋아하는 독립출판물 제작자들이 떠올랐다. 왜 이런 책을 만드는지, 무슨 의도인지 등 여러 가지 궁금증이 있었다. 그들과 마주보고 앉아 대화를 하고 싶었다. 그리고 나는 잡지를 만드는 대신 책방을 운영하며 또 다른 방식으로 꿈을 실현했다. 그리고 몇 년 후, 내가 상상 속에서 잠시 구상했던 잡지가 실제 손에 잡히는 종이책이 되어 책방에 입고되었다. <SEOUL BOOK CLUB>은 책방 관계자, 책 제작자, 책 관련 활동 등 다양한 책 이야기를 인터뷰 형식으로 담고 있다. 올 가을에 입고된 2호는 1호보다 더 풍성해져서 돌아왔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마주앉아 서로의 이야기를 주고받을 수 있는 <SEOUL BOOK CLUB>의 편집장이 부럽다. 이보람 헬로인디북스 책방지기
 
 
 
 
2017-11-01 15;56;54.PNG
만화책을 사본 적 있는지. 소장할 만화책과 그냥 한 번 읽고 말 만화책은 어떤 기준으로 나눌 수 있을까. 독립출판물은 대개 샘플 도서와 함께 입고되기에, 내용을 읽어 보고 살 수 있다. 얇은 책은 5분도 안 되어 다 읽을 수 있는데, 내용을 다 알고도 책을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의아할 것이다. 손님들은 저마다 소장할 책과 아닌 책의 기준을 생각하며 살 책을 정한다. 『어떤 생각』은 만화책인데다 100쪽 남짓이라 금세 읽을 수 있지만, 소장할 만한 책이다. 저자는 4년간의 일기를 일부 추려 만화로 재구성했는데 이런 식이다. 아침엔 퉁퉁 부은 얼굴이 너무 못났다가 밤이 되면 그럭저럭 볼 만하다는 중얼거림이나, 무기력은 ‘내일의 내가 어떻게든 처리해 주겠지’라며 미루는 고약한 감정이라며 퍼져서 누워 있는 본인을 그려 놓는 식. 싱겁다고 생각할 수 있는 작은 그림들 사이에 ‘말의 속도’, ‘학습된 무기력’, ‘익숙함’ 등에 대해 마음 깊이 찌르는 상념들을 숨겨 놓았다. 흑백의 간결한 선으로, 페이지마다 다양한 컷의 구성으로 채워진 ‘어떤 생각’들이 가득하다. 김미현 달팽이 책방 운영자
 
 
 
 
2017-11-01 15;57;05.PNG
 고양이를 키우는 친구들에게 해서는 안 될 질문이 있다. ‘고양이는 잘 있어?’ 이 말을 들은 순간 열 장의 사진이 전달되며 온갖 감탄사와 고양이 중계를 듣게 될 것이다. 그 중계를 좀 더 차분하게 들을 수 있는 다정한 책이 등장했다. 자신이 키우고 있는 고양이를 처음 만난 계기와 성격, 매력 포인트, 독특한 습관이나 취향을 말하는 집사들의 우리 고양이 자랑 대회. 말끝마다 애정이 뚝뚝 묻어나는 이 고양이 수다를 듣고 있노라면 역시 내가 가장 사랑하는 것들에 대해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다른 사람들이 사랑하는 것들이 동그랗게 드러나면 그 옆에는 반드시 내가 사랑하는 것들의 자리도 생긴다. 그래서 순간 세상은 사랑으로 가득 찬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는 것이다. 그것이 꼭 고양이일 필요는 없다. 무언가를 사랑하는 마음에 공감한다면 이 책을 읽었을 때 저절로 입꼬리가 올라갈 것이다. 어쩌면 슬픔보다 더 전염되기 쉬운 것은 기쁨이며 그래서 이 책은 우리에게 전달될 가치가 있는 것이다. 심지어 자기 고양이의 못된 성격을 이야기할 때에도 그것이 기쁘게 들릴 정도이다. 북극서점 순사장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269 [ 날짜순 / 조회순 ]
[요즘 책들]'산산죽죽'외 (2018년 12월호) 28 hits.
 이 책은 그림으로 기억을 기록하는 임나운 작가가 처음으로 독립출판으로 제작했던 책인 『여기부터』(서현범, 임나운)에 수록되었던 서현범 작가의 단편소설 「산산죽죽」을 원작으로 한 만화다. 죽음 이후의 이야기를 상상한 이 만화는 한 사람이 죽은 이후에 남겨진 이들의 하루와 비워진 자리를 지켜보며 삶과 …
[사서의 서재]우리 오늘은 이 책 읽을까? (2018년 12월호) 20 hits.
1.『202 식물도감 야생화』 서정근, 장은옥 지음|수풀미디어길을 가다 들풀의 이름을 묻는 아이에게 하나씩 이야기해 주다가, 번뜩“ 같이 찾아볼래?” 하며 선택한 책이다. 작은 크기의 도감으로 다양한 풀과 꽃들의 색상, 잎맥 등을 살펴보며 이름을 찾게 해주어 더욱 좋다.특히 캠핑이나 나들이를 좋아하는 가족들은 꼭…
[모아 읽는 책] 우리가 만난, 특별히 사랑하는 작가들 (2018년 11월호) 144 hits.
      권정생권정생 선생님이 살아계실 때 운 좋게 뵐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안동 조탑리에 있는 선생님 댁을가면서 얼마나 떨렸는지 모른다. 집은 방 하나, 마루 하나가 전부였고, 그 안은 책으로 가득 차 있었다. 선생님은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오래 앉아 있지 못하셨다. 선생님은 작품만큼이나 …
[영화 읽기 책 그리기] 내가 살아온 발자국, 내가 살아갈 발자국 (2018년 11월호) 102 hits.
삶을 똑바로 바라보기조지나는 하룻밤 사이에 아빠와 집을 잃었습니다. 아빠는 달랑 동전 꾸러미 세 개와 1달러짜리 지폐가 들어있는 마요네즈 통을 남기고 혼자 떠나버리고, 엄마와 조지나, 남동생 토비는 밀린 집세를 내지 못해 집에서 쫓겨납니다. 조지나, 토비, 어머니 세 명은 낡은 차에서 하루하루 살아갑니다. 햄버…
[어른도 그림책!] 그림 바다 속 언어들 (2018년 10월호) 171 hits.
  홀라홀라 추추추카슨 엘리스 지음|김지은 옮김|웅진주니어|2017정원사로 일하며 그림책을 만드는 작가 카슨 엘리스의 작품이에요. 관찰한 대상을 온전히 그려내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죠. 그런데 이 작가, 관찰 대상의 언어를 인간의 문자로 옮기는 시도를 했어요. 식물들 곁에서 수다를 떨고 제안을 하며 노…
[그냥 재밌는 책] '폭스 밸리' 외 (2018년 09월호) 259 hits.
  그 상자는 열렸을까?스완지에 있는 소프트웨어 회사에 근무 중인 매튜는 런던에 위치한 동종업계에서 더 좋은 대우를 해주겠다며 스카우트 제의를 해오자 당장 런던으로 가자고 아내 바네사에게 말한다. 하지만 스완지대학에서 문학을 가르치는 바네사는 그렇게 되면 지금껏 다져온 모든 인간관계와 학교의 두터…
[사서의 서재] 잠 못 드는 밤, 꿈꾸기 위한 나만의 서재 (2018년 09월호) 216 hits.
  『끝없는 이야기』 미하엘 엔데 지음|허수경 옮김|비룡소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완벽한 이야기가 아닐까.『 모모』의 미하엘 엔데 작가 책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책이고, 그의 역작이라 생각한다. 책을 통해 보여 주는 모든 상상력이 이 안에 보물처럼 숨어 있다. 어릴 때도, 어른이 되어서도 이유 없…
[요즘 책들] "희망을 버려요"외 (2018년 07+08월호) 1328 hits.
    내 마음을 들여다볼 때 연민하지도 냉소하지도 않고, 담담하게 관조할 수 있다면 그때 우리는 마음의 밑바닥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을까? 이 책은 쓸데없는 희망을 버리라고 이야기하지만 희망을 비웃지는 않는다. 대신 희망이라는 이름으로 각자의 마음속에 쌓아둔 위시리스트가 나를 더 힘겹게 …
[영화 읽기 책 그리기] 너와 나의 무한대의 시간을 살아간다는 … (2018년 07+08월호) 436 hits.
나는 수류탄이야 여주인공 헤이즐은 열세 살 때 갑상선암 판정을 받았습니다. 암이 폐로 전이되고 폐렴이 오고 폐에 물이 차면서 죽을 고비를 만나지만 다행히도 살아납니다. 암환자의 70퍼센트에게 효과가 없다는‘ 팔란키포’라는 신약이 기적적이게도 헤이즐에게는 효과가 있어 더 이상 암이 전이되지 않는 상태로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