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그림책 종이놀이 > 단행본

상품간략정보

그림책 종이놀이

공감하며 읽고 창의적으로 만드는

상품 선택옵션 0 개, 추가옵션 0 개

RECOMMEND
시중가격 17,000원
판매가격 15,300원
850점
배송비결제 주문시 결제

구매기능

  • 그림책 종이놀이
    +0원
  • 상품 정보

    상품 상세설명



    공감하며 읽고 창의적으로 만드는


    그림책 종이놀이 


     

    [그림책 학교 10]

     


    황진희·최정아·구은복 지음 | 224| 17,000| 152*225mm

    ISBN 978-89-6915-126-1 (03370) | 2022331일 발행



    * 키워드 : 그림책 활동수업, 그림책 읽고 종이놀이 하기, 종이공예, 종이접기, 종이 작품



    책 소개 



     그림책을 읽으며 공감하는 힘을 키우고

    종이놀이로 사고력과 창의력을 길러요!

     

    읽고 말하고 생각하며 접고 오리고 붙이는

    통합적 활동 수업


     

     

    그림책 독후활동으로 종이놀이를 한 수업 사례를 담은 책. 핵심 주제와 연계된 종이 작품을 직접 만들어 보면서 그림책을 더 깊이 감상하고 이해하도록 도와준다. 초등학교 교사인 저자들이 읽기와 쓰기 위주의 독서 활동에서 벗어나 손쉬운 종이놀이로 책 읽기의 즐거움과 문해력을 동시에 높이고자 오랜 시간 연구하고 적용한 노하우를 들려준다.

     

    종이놀이는 초등학생 시기, 아이들의 발달에 도움을 주는 중요한 활동이다. 종이를 자르고 붙이고 접어 보는 과정에서 소근육이 발달하고 색종이의 여러 색과 무늬로 색채 감각을 풍부하게 할 수 있다. 또한 공간지각력, 이해력, 현대 사회에서 중요한 컴퓨팅 사고력(절차를 밟아 사고하는 방식)’을 길러 주기도 한다. 그림책 종이놀이는 종이놀이의 장점과 책 읽기 수업을 접목한 것으로 아이들의 흥미를 끌어 올리는 통합적인 리터러시 수업의 하나이다.

     


    출판사 서평 
     


     

    그림책을 폭넓게 이해하며 만들기의 재미를 알아가는 시간


    그림책 종이놀이활동은 책 주제를 깊이 있게 들여다보며 아이들의 생각을 꺼내 보는 데에서 시작한다. 주제를 충분히 탐색하고 나면 호기심이 생기고 종이놀이 활동이 왜 필요한지, 어떤 의미인지알 수 있다. 접고, 오리고 붙이며 작품을 완성하는 즐거움에 흠뻑 빠지고 난 후에도 그림책 리터러시를 놓지 않는다. 활동마다 함께 실린 도란도란 이야기 시간은 수업 시 교사에게 필요한 발문과 대화 소재를 알려 준다. ‘더 알아보기코너의 같이 읽어요, 활동과 함께 보면 좋은 책을 큐레이션하기도 했다. ‘같이 해 봐요는 중심 놀이 이외에 더 해 볼 수 있는 놀이를 간편하게 소개한 부분으로, 종이 아닌 재료를 이용한 작품 만들기나 수업 시간에 활용할 수 있는 감상법 등을 안내하고 있다.

     

    누구나 차근차근 접근할 수 있는 단계별 구성


    1장은 이 책에 담은 활동 중 가장 쉽고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내용으로 구성했다. 취학 전 아동, 초등 저학년과 함께 하기 좋다. 종이 구겨 던지고 굴리기, 뱀 모양 모빌로 학교 정원에서 놀기 등 쉽게 만들고, 몸을 크게 움직이는 활동들을 많이 실었다. 2장에는 1장보다 더 많은 단계를 거치는 활동을 담았다. 10회 내외로 작품을 완성할 수 있다. 3장은 종이놀이에 흥미를 붙인 아이들이 도전할 만한 내용으로 이루어져 있다. 10회 이상, 단계를 여러 번 거쳐야 완성되는 활동들이다. ‘그림책 종이놀이가 그림책 해석에 주안점을 둔 수업인 만큼 리터러시 난이도도 고려해 활동을 안배했다. 1장은 자기감정을 들여다보는 활동 위주로 구성했고, 2장에서는 시선을 좀 더 넓혀 또래 관계, 가족 관계를 중점적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3장은 도전 의식, 환경, 공동체 감수성에 관련한 주제로 구성해 시선을 사회 전반적으로 확장할 수 있도록 했다.

     

    실제 수업 사례를 담아 더욱 유용한 책


    그림책 종이놀이는 초등학교 교사들이 실제로 적용해 본 수업 사례를 담은 책이다. 교육 현장에서 아이들과 함께 나눈 발문도 살펴볼 수 있고, 종이 작품을 완성하며 그림책과 관련란 생각을 어떻게 이끌어 내는지도 보여 준다.

    특히 안전하게 종이놀이를 하는 방법, 숙련도가 다른 아이들이 모인 교실에서 수업을 매끄럽게 이어 가는 법 등 실용적인 조언을 담은 부록도 주목할 만하다. 이 책에 실린 활동들은 안전을 고려해 을 사용하지 않았다. 안전가위, 플라스틱 자 등을 칼 대신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법을 안내해 두었다. 참여도와 집중도가 다른 아이들이 모여 있는 교실에서 모두가 차근차근 따라 할 수 있는 비법이 알차게 담겨 있다.

     

    다양한 교과와 함께 하는 종이놀이 수업


    이 책은 그림책 이야기와 종이놀이를 다양한 교과와 연결하는 통합적인 수업 자료가 된다. 꽃잎을 접어 물 위에 두면 잎이 활짝 펴지는 놀이로 모세관 현상을 배우기도 하고 그림책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살펴보며 생태 수업도 할 수 있다. 친구들과 어떻게 대화해야 하는지 생각하며 관련 종이놀이로 말 습관을 돌아볼 수 있고, 리터러시 수업을 할 수도 있다. 감정 인형을 만들 때에는 다양한 감정의 개념을 익히는 과정도 거치게 된다. ‘그림책 종이놀이수업은 여러 교과와 연결이 가능한 활동으로 아이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해 준다.

     

     


    | 차례 |


    여는 글 함께 읽고 함께 만들며 성장하는 값진 순간!_ 4


    읽기 전에 _ 12


     

    1장 종이놀이와 친해져요 난이도 ★☆☆

    달콤한 도넛과 부드러운 머핀 두근두근_ 20

    고민 해결을 도와주는 마법의 컬링 두더지의 고민_ 28

    물 위에서 활짝 피는 종이꽃 꽃꽃꽃_ 36

    스트레스를 날려 주는 고구마 고구마_ 44

    진심을 담은 알사탕 알사탕_ 50

    굴러 굴러종이컵 볼링 굴러 굴러_ 56

    종이 공을 안아 주는 컵 공놀이 너에게_ 62

    빙글빙글 춤을 추는 알록달록 뱀 뱀의 눈물_ 68

     

    2장 종이놀이를 즐겨요 난이도 ★★☆

    종이가방으로 만든 나만의 조끼 그건 내 조끼야_ 76

    점프하는 두꺼비 사소한 소원만 들어주는 두꺼비_ 84

    자유롭게 꾸미는 사자 머리 모양 미용실에 간 사자_ 90

    때를 미는 종이접시 우리 할머니는 못 말려_ 98

    다양한 모양의 책갈피 그래, 책이야!_ 104

    마음을 담은 손바닥 꽃 아빠 셋 꽃다발 셋_ 112

    기분을 말해 주는 종이컵 감정 인형 기분이 나빠!_ 118

    소원을 보여 주는 우산 신기한 우산 가게_ 126

    협동심을 기르는 콧물끼리 종이컵 놀이 콧물끼리_ 132

    사막에서 만난 알록달록 아이스크림 아이스크림_ 140

     

    3장 종이놀이가 자신 있어요! 난이도 ★★★

    더위를 식히는 수박 부채 수박 수영장_ 148

    걱정을 잡아 주는 벨크로 모기채 모기 잡는 책_ 156

    선물을 전하는 펭귄 배달부 갈매기 택배_ 162

    나눔 장터를 위한 팝업 카드 초대장 쓰레기통 요정_ 170

    나만의 팥빙수와 재미난 전설 팥빙수의 전설_ 178

    동물들과 함께 찍는 나만의 사진관 숲속 사진관_ 186

    물고기를 구출하라! 감기 걸린 물고기_ 196

    숨은 생쥐 찾기 쥐구멍에 숨고 싶은 날_ 208

     


    부록 종이놀이를 함께 하는 어른들을 위한 질문과 답변 _ 216


    그림책 찾아보기 _ 220



    | 저자 소개 |


    황진희 아이들과 함께 그림책을 읽고 나누며 매일 성장하는 초등 교사입니다. 경남 초등 1급 정교사 자격 연수 강사로, 회복적 생활교육 강사 및 갈등조정위원으로 활동하며 평화롭고 안전한 학급 공동체를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그림책으로 펼치는 회복적 생활교육을 썼고, 함께 지은 책으로 도란도란 그림책 교실수업』 『고구마』 『도와줄게가 있습니다.


    최정아 초등학교에서 교사로 근무하며 아이들과 즐겁게 상상하고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그림책 내복토끼』 『영웅감자의 글작가이며 함께 쓴 책으로 도란도란 그림책 교실수업』 『도와줄게』 『우리 할머니는 못 말려』 『고구마』 『선물 같은 너에게가 있습니다.


    구은복 초등학교 교사로 아이들과 재미난 일상을 보내고 있습니다. 상담교육대학원에서 상담심리를 수료했고 김해 수업혁신네트워크 컨설팅 강사, 경남 초등 1급 정교사 자격 연수 강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마음블럭 공감대화 21일 프로젝트의 저자이며 도란도란 그림책 교실수업』 『교사의 일상과 성장 이야기』 『선물 같은 너에게를 함께 썼습니다.

     

    | 책 속으로 |


    Q. 유아 연령~초등학교 낮은 학년 아이들이 도구를 사용하다 다칠까 봐 걱정입니다.

    A. 어린아이들은 아직 소근육 사용이 서툴기 때문에 안전가위를 사용하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이 가위 끝을 콘센트 같은 구멍에 넣기 어렵게 되어 있지요. 날에 베일 가능성도 적고요. 칼은 다칠 위험이 커 사용하지 않는 쪽을 추천합니다. 이 책에 소개한 활동에도 칼은 사용하지 않으므로 참고가 되면 좋겠습니다. (부록」)

     

    Q. 아이들의 흥미와 집중도를 끌어올리는 노하우가 있을까요?

    A. 먼저 그림책으로 충분히 이야기를 나눠 주세요. 아이들이 흥미와 호기심을 보이기 시작하면 종이놀이를 하기 직전에 서로 지켜야 할 약속을 이야기합니다. 활동은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기, 모르면 선생님이나 친구들에게 적극적으로 묻기, 먼저 완성한 친구들은 자신의 작품에서 보완해야 할 점을 생각하거나 다른 친구들에게 도움 주기 등입니다. (부록」)

     

    아이들이 종이꽃을 색칠하는 동안 물을 받아 교실 앞에 놓아두었습니다. 첫 번째로 완성한 아이가 꽃을 들고 나오며 친구 한 명을 불러냅니다. 그 친구에게 하고 싶은 말을 쓴 모양입니다. 꽃을 물에 띄우자 다른 친구들까지 몰려옵니다. 처음으로 꽃이 피어나는 현장을 놓칠 수 없겠지요. 꽃잎이 벌어지고, 한가운데에는 내일도 같이 놀자는 이야기가 적혀 있습니다. 역시 단짝 친구는 다르네요. (38~39쪽)

     

    감상 포인트는 존중입니다. 어떠한 작품이라도 칭찬하고 지지하기로 했지요. 단발머리, 별 모양 머리, 삐죽한 세모 머리, 길게 기른 수염 등 개성 있는 모습이 감탄을 불러일으킵니다. (92~93쪽)

     

    고무줄 사이에 종이컵을 넣고 서로 힘을 알맞게 주어 고무줄을 늘였다 줄였다 하며 종이컵을 붙들어 옮기는 놀이를 합니다. 서로의 손힘을 느끼면서 상대방의 방향과 속도를 맞추다 보니, 다른 친구를 유심히 살펴보게 되고 또 배려하는 방법도 알게 됩니다. (135쪽)

     

    접기 전, 색종이 안에 내가 언제 부끄럽고 창피했는지 적을 거예요. 쥐를 접으면 글씨가 보이지 않겠지요? 완성 작품은 교실 곳곳에 숨겨 봅니다. 쥐를 찾을 때마다 야호!” 소리도 들리고, 친구가 찾은 곳 주위에 더 없는지 따라가 보기도 하네요. 쥐를 다 찾으면 둥그렇게 모여 앉아 이야기 나눠 보세요. 종이를 펼쳐 적힌 내용을 발표하고 완성작은 바구니에 따로 모아 다음에 다시 찾기 놀이를 해도 좋아요.

    친구가 적은 부끄러운 순간을 나였다면 어떻게 위로해 줄 수 있을까요?

    살다 보면 그럴 수도 있지!” “시간이 지나면 다 괜찮아져!”

    속마음을 시원하게 털어놓고, 서로 위로해 주는 시간을 보내면 우리 교실도 생쥐 아저씨네처럼 훈훈한 곳이 되지 않을까요? (210~211쪽)



    상품 정보 고시

    도서명 상품페이지 참고
    저자 상품페이지 참고
    출판사 상품페이지 참고
    크기 상품페이지 참고
    쪽수 상품페이지 참고
    제품구성 상품페이지 참고
    출간일 상품페이지 참고
    목차 또는 책소개 상품페이지 참고
  •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 배송/교환정보

    배송정보

    배송 안내 입력전입니다.

    교환/반품

    교환/반품 안내 입력전입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