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행사 [뚝딱! 업사이클링 팝업북] 마음속 담거나 버리고 싶은 것 : 상자책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학교도서관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2-07-01 16:09 조회 298회 댓글 0건

본문



마음속 담거나 버리고 싶은 것

나를 돌아보게 하는 상자책




택배 상자를 버리기 전, 그 안에 들어가서 놀아 본 경험이 있나요? 선물을 포장했던 상자가 선물보다 마음에 들었던 적 있나요? 남몰래 소중한 기억을 담아 두려고 마련한 마음속 비밀 상자가 있나요? 이번에는 커다란 택배 상자부터 작은 쿠키 상자까지 상자를 활용한 놀이를 해 보았습니다. 워낙 상자를 좋아해서 여러 모양과 크기, 색깔을 지닌 상자를 수집하곤 한답니다. 물론 마음속에도 다양한 상자가 있지요. 그래서 만들어 봤습니다. 담거나 버리고 싶은 이야기를 모으는 상자를요. 안선화 정크 아티스트 




'생각 상자'를 떠올리며 시작해 볼까요?


사춘기에 접어든 중고생들 대하기가 조금 어렵다는 강사들이 많아요. 하지만 저는 청소년들이 참 좋습니다. 적당히 독립적이고, 만들기를 할 때 손놀림이 자유롭고, 간섭을 지나치게 하지 않는다면 만들기 과정을 곧잘 소화하며 자신을 표현해 내는 청소년들이 마음에 들어요. 

중3, 고3 청소년들 대상으로 힐링을 주제로 한 수업 의뢰를 받은 적 있어요. 청소년들을 위해 쉽고 재밌고 의미도 있는 팝업을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고심한 끝에 상자책을 만들어 보자고 마음을 먹었어요. 상자 팝업북은 책 크기와 모양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만들 수 있어요. 마름모 모양으로도 완성할 수 있지요. 이때 반드시 상자의 모든 면을 다 꾸미지 않아도 괜찮아요. 그림책의 앞뒤 그림을 상자에 자연스럽게 배치할 수 있고, 스프링을 이용하여 더욱 풍성한 상자 팝업북을 표현할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 이따금 오래 간직하고 싶거나 빨리 털어 내고 싶은 일들을 마주하기 마련이지요. 그런 일들이 많을 때 상자 팝업북을 만들어 보면 마음을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저는 청소년들에게 상자 팝업북 만드는 방법을 알려 주면서 “마음속에 생각 상자 하나를 둔다고 상상해 볼까요?”라고 제안하곤 합니다. 어수선했던 마음을 정리하며 새로운 시작을 기약하고, 훌훌 날려 보내고 싶은 이야기들을 상자 속에 차근차근 넣어 보자고 말이에요. 팝업북을 완성한 다음에는 미리 준비해 둔 풍선껌을 한 개씩 나눠주고 다음과 같이 알려 줘요.  


“버리고 싶은 기억은 모두 씹어 버리자. 풍선을 분 다음 터트려서 잊어버리자.” 


완성된 팝업북 앞에서 아이들은 깔깔대며 웃기도 하고 홀가분해지기도 해요. ‘씹어 버려’를 발음할 때 된소리를 힘주어 내느라 나를 힘들게 했던 기억이나 불안이 조금 가실 수도 있으니까요. 풍선껌을 부는 일 또한 재미있어서 다 함께 풍선을 씹고 터트리며 활력을 찾을 수 있습니다. 덧붙여, 마음속에 뭉쳐 두었던 작은 응어리들을 씻어 내는 일이 꼭 아이들에게만 필요한 건 아니지요. 어른들도 생각 상자를 만들고 충분히 내면의 이야기를 해 볼 수 있답니다.



 7711a6570ed5d6c072ee3fb4912856c8_1656658940_7037.png

『생각』 그림책으로 만든 상자 팝업북

 7711a6570ed5d6c072ee3fb4912856c8_1656658932_2668.png

상자 팝업을 꾸미는 어린이 




마음을 들여다본다는 것


저는 팝업북을 만들고 남은 작은 조각들을 버리지 않고 한데 모아 놓곤 하는데요. 조각에 그려진 그림들을 보노라면 ‘밥을 안 먹어도 배부르다.’는 속담이 저절로 떠오르곤 합니다. 파지가 되어 독자에게 선택받지 못한 그림 조각들이 저만의 생각 상자와 만나 다시 태어났습니다.
버려진 책들 사이에서 그림책 『생각』을 발견했어요. 이 책을 보자마자 상자책이 떠올랐고, 책을 한 장 한 장 넘겨 보며 팝업북을 어떻게 만들지 생각을 정리해 보았어요. 그러고는 가위를 들어 작업을 시작했어요. 만들면서 떠오른 생각들이 도망갈까봐 생각을 고이고이 담아서 상자책을 완성해 갔어요. 꼬박 7시간 동안 만드는 데 매달렸지요.
우리 마음속에 깃든 여러 생각을 상자책에 표현하고 싶었습니다. 팝업북에 상자를 만들어서 ‘생각’의 자음과 모음을 줄에 꿰어 담았습니다. 우리는 때때로 다른 사람의 생각을 훔쳐보고 싶은 마음이 들 때가 있지요. 그래서 은밀한 욕망과 감정도 상자에 담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독자들에게 말하고 싶어졌습니다. “생각하는 것을 연습해 보아요.”라고요. 우리는 간혹 생각하는 데 시간을 쓰기보다 빨리 결론 내리려고 애쓰는 것 같아요. 우리의 감정은 풍부하지만 어떤 일을 빨리 결정하는 데만 골몰하느라 나의 다양한 감정을 마주하는 데 소홀해질 때가 있어요. 어떻게 하면 내 마음을 글이나 말로 잘 표현할 수 있을까요? 어떻게 하면 내 마음이 따뜻해질 수 있을까요? 이런 물음표가 생길 때 ‘생각하는 연습’을 한다면 나를 더 잘 들여다볼 수 있지 않을까요? 생각하는 연습은 내 마음을 들여다보는 일이기도 합니다. 

7711a6570ed5d6c072ee3fb4912856c8_1656659237_7172.png
작은 상자 팝업을 모둠 전시한 
청주기적의도서관 
 

상자의 또 다른 발견

상자책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무궁무진합니다. 작은 상자를 꾸며서 액자를 만들기도 하고, 상자 하나로 스토리 팝업을 만들어 볼 수도 있습니다. 상자를 보고 떠오르는 이미지를 팝업으로 표현하는 활동은 어린이·청소년과 모둠으로 해도 제격입니다. 여럿이 함께 오려 낸 그림 조각들을 상자에 붙여 가며 극장 무대를 표현할 수도 있고, 작은 상자마다 작은 그림을 담아 옹기종기 벽화 전시를 해 볼 수도 있습니다. 아이들과 만든 벽화 앞에 그에 어울리는 그림책들을 전시해 두면, 눈길을 끄는 북큐레이션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버려진 그림책으로 벽화를 만들고, 그 앞에 그림책을 전시해 두면 어린이들이 책을 읽다가 벽화를 뚫어져라 보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그림책 속 캐릭터와 같은 인물을 숨은그림찾기 하듯 발견해 내는 것이지요. 상자로 해 볼 수 있는 팝업의 세계는 나의 마음을 돌아보는 데에도, 함께하는 놀이 활동에도 제격입니다. 상자를 활용한 벽화 꾸미기는 청주기적의도서관과 제주초등학교에서 잘 활용해 주셔서 뿌듯함이 컸던 작업이었답니다. 



‘싫어증’에서 벗어났던 고2 남학생 

한 남학생은 무대책 만들기를 하기도 전에 털어놓았습니다. “하기 싫어요.” 저는 무대책의 모양을 만들어 주고 종이접기 3개만 오려서 붙여 보라고 타일렀습니다. 아무 생각도 하지 말고 예쁘게 만들 필요도 없다고 일러 주었습니다. 학생은 귀찮은 듯 오리고 붙이기 시작했습니다. 무대책을 완성한 후에는 환하게 웃었습니다. 학생은 무대책을 집으로 가져가고 싶다고 했지만, 저는 무대를 내가 만들어 주었으니 이건 내 책이라고 우겨서(?) 그 책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학생은 자신이 만든 무대책을 사진으로 남겼지요. 자신이 만든 무대책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던 밝은 얼굴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7711a6570ed5d6c072ee3fb4912856c8_1656659353_5557.png

  
 
목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