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어린이 새책 어린이 문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학교도서관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2-05-02 16:33 조회 386회 댓글 0건

본문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114_2406.jpg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6_7327.jpg


나슬라의 꿈  

세실 루미기에르 지음│시모네 레아 그림│이지수 옮김│보물창고│32쪽│2022.03.05│15,000원│낮은학년│그림책 

침대에 누운 나슬라는 문득 노란 점과 눈이 마주친다. 아끼던 거북이 인형의 눈일까? 저 눈은 왜 잠들지 않았을까? 나슬라는 노란 점에 대한 상상을 시작 한다. 어두운 밤에 찾아든 두려움과 그 속에서 뻗어 가는 상상의 나래가 몽 환적인 삽화와 어우러져 읽는 재미를 더한다. 잠자리 독립을 이제 막 이룬 아 이가 홀로 잠들기 전 떠올릴 법한 다양한 생각들을 초현실적 이미지로 생생하 게 표현했다. 아이가 현실과 가상의 세계를 오가며 떠올리는 호기심과 두려움 이 글과 그림으로 섬세하게 표현되었다. 어둠 속 공포를 무너뜨리는 나슬라의 절대무기는 어릴 적부터 사용하던 담요. 담요를 쥐고 스스로 다독이며 꿈속으 로 빠져든 나슬라는 장난감들과 신나는 시간을 보낸다. 친숙한 장난감들과의 추억이 나슬라의 밤을 가득 채웠듯 어린이들의 성장 여정에는 어린 시절 기억 이 늘 함께할 것이다. 나슬라와 마주한 노란 점의 정체는 무엇일까? 이야기의 반전에도 주목하길 바란다. 조지환 어울림작은도서관 운영위원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6_8356.jpg


떴다! 배달룡 선생님 

박미경 지음│윤담요 그림│창비│128쪽│2022.03.11│10,000원│낮은학년│동화 

햇살초 교장선생님인 배달룡은 때때로 교장인지 학생인지 구분이 잘 가지 않 는다. 막대 사탕을 까먹고 교장실에서 혼자 춤추는가 하면 1학년 아이들과 딱 지 치기 대결도 벌인다. 하지만 아이들을 위한 일에는 누구보다 세심하다. 분 식집 탁자에 그림을 그리다 걸린 아이를 위해서는 분식집 주인에게 떡볶이 비 법을 전수해서 상황을 반전시키고, 전학 가기 싫어서 고민하는 아이에게는 새 학교에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용기를 심어 준다. 겨울에는 운동장에 눈 언덕 을 만들어서 아이들과 신나게 눈썰매를 탄다. 인물들의 복고풍 스타일과 익살 스러운 표정의 삽화가 이야기와 잘 어울린다. 교장선생님과 아이들이 스스럼없 이 어울려 노는 모습이 유쾌하고 감동적이다. 아이들 눈높이에서 마음을 이해 해 주고 해맑게 자랄 수 있도록 보살펴 주는 배달룡 교장선생님을 통해 아이 들이 위안과 희망을 얻기를 바라 본다. 무엇보다 정말 재미있는 동화다. 다만 1쇄본에 오자가 눈에 띄는 점이 아쉽다. 염광미 경기 화산초 사서교사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6_9525.jpg


마음 사냥꾼 모요 
김수빈 지음│차상미 그림│주니어김영사│124쪽│2022.02.15│12,000원│가운데학년│동화 
린아는 추억이 담긴 집을 떠날 생각에 마음이 무겁고 쓸쓸하다. 이사를 간 곳 에서도 슬픈 일이 연이어 일어난다. 발레리나를 꿈꾸던 언니가 다리를 다친 일, 앞집 할머니와의 이별, 이유 없이 친구에게 미움을 받는 일, 부모님의 이혼을 겪은 친구를 지켜보는 일들을 겪을 때마다 수상한 아이가 린아 주변에 나타 난다. 반짝! 타오르는 빛이 생겼다가 사라지는 곳에 어김없이 나타나는 아이 는 왜 마음이 슬프거나 쓸쓸할 때마다 나타날까? 왜 린아의 눈에만 이 아이 가 보일까? 이름처럼 묘한 아이, ‘모요’는 빛을 사냥하러 다니는 아이다. 모요 는 어떤 대상을 향한 마음이 끝날 때 빛으로 타오르는 마음을 사냥한다. 모 요에 따르면 사냥한 마음은 새롭게 태어난다. 긍정적인 마음은 따스한 마음으 로, 부정적인 마음은 거친 마음으로… 이 책을 읽고 마음의 행로를 되짚어 보 면 어떨까? 어떤 마음이든 소중히 여기는 린아의 이야기는 다양한 마음의 시 작과 끝을 경험할 독자에게 용기를 줄 것이다. 김미현 화성 화산초 교사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7_032.jpg

 
바위굴 속에서 쿨쿨 
유희윤 지음│문명예 그림│비룡소│108쪽│2022.03.11│11,000원│모든학년│동시 
비룡소 동시문학상 수상작으로 유쾌한 말놀이를 할 수 있는 시들이 가득하 다. 시집에는 79세 할머니 시인이 들려주는 사계절의 아름다움이 가득하다. 감 각적인 말맛에서 오는 리듬과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다람쥐는… 땅속에 묻 어 두고/묻은 자리 까먹지//봄이 되면/묻은 자리 바라보며/놀란 듯 말하지//도 토리 싹이 나오네!/누가 심었지?”(「다람쥐네 봄」)은 다람쥐의 생태적 습성을 재 치 있게 보여 준다. “라일락 꽃은/치카치카 안 한다//향긋한 입 냄새/사라질까 봐//아침에도/살래살래”(「라일락 꽃향기」)에서는 반복되는 의태어로 라일락 향 기를 표현하여 후각을 자극한다. 선명한 색의 대비와 오감을 깨울 수 있는 시 들도 많기에 감각 수업을 할 때 활용해도 좋겠다. “희끔희끔/희끔깨비//질척질 척/질척깨비… 얼렁뚱땅/발을 거네//아이고야/벌러덩 쿵!”(「진눈깨비」) 등의 재미 있는 동시를 읽으며 제목 맞히기도 할 수 있겠다. 아이들과 오감을 활짝 열고 계절 마중을 나가 보자. 최문영 글쓰기 강사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7_125.jpg

 
알레르기 함께할 수 없지만 내가 진정 원하는 것 
메건 바그너 로이드 지음│미셸 미 너터 그림│임윤정 옮김│밝은미래│240쪽│2022.03.02│16,000원│높은학년│ 그래픽노블 
반려동물을 소재로 한 그래픽노블로, 주인공 매기의 성장 이야기다. 수의사가 꿈인 매기는 동물을 진심으로 사랑한다. 부모님을 조르고 졸라 생일 선물로 강아지를 입양하기로 한 날, 매기는 자신에게 심각한 동물 털 알레르기가 있 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매기는 털이 거의 없는 동물을 찾아보고, 약을 먹으며 가족 몰래 동물을 키워 보기도 하지만 알레르기를 이겨 낼 순 없었다. 그러나 좌절하고 낙담하는 과정을 거치며 매기는 자신의 상황을 받아들이고 성장한 다. 마침내 매기는 바다동물을 연구하는 해양생물학자라는 멋진 꿈을 찾아낸 다. 요즘 아이들에게 이 책의 부제 “함께할 수 없지만 내가 진정 원하는 것”이 의미하는 바는 크다. 매기의 이야기를 읽으며 자신이 간절히 원해도 이뤄질 수 없는 일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현실을 그대로 받아들인 후 나아갈 수 있는 힘을 키울 수 있다면 좋겠다. 정재연 경기 가평초 사서교사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7_3178.jpg

 
자꾸자꾸 책방 
안미란 외 지음│국민지 그림│사계절│176쪽│2022.01.15│12,000원│가운데학년│동화 
마당에 커다란 동백나무가 있고 다양한 생명체가 공존하며 살아가는 ‘자꾸자 꾸 책방’에는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가 자꾸자꾸 생겨난다. 부산에 있는 어린 이·청소년 책 전문 서점 ‘책과아이들’을 모델로 한 작품집인 이 책에는 아홉 작가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작가들은 그곳에서 인연을 다지고 동화 쓰기 와 책 만들기를 공부하며 경험한 책방 이야기를 이 책에 풀어 놓았다. 누군가 의 추억이 깃든 보물을 찾을 수 있는 본책방 잔치, 엄마가 먹으라는 책만 먹다 가 배가 아팠던 참이, 책방 개 도도의 비밀, 책방 뒤 우물터에서 살면서 책방 일을 하는 강우렁 씨, 책을 통해 오래 떨어져 지냈던 딸과의 연결 끈을 갖게 된 아빠 이야기 등 사람과 사람을 잇는 책방 에피소드들이 잔잔하게 담겨 있다. 책방이 점점 사라지는 요즘, 편하게 들를 수 있는 마음의 안식처 같은 자꾸자 꾸 책방이 동네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박혜리 부천 원미초 사서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7_4225.jpg


조선 최고 꾼 

김정민 지음│이영환 그림│비룡소│172쪽│2022.03.11│12,000원│높은학년│동화 

노미가 조선 최고의 ‘꾼’이 되어 가는 과정을 그린 성장 동화다. 엄천교 아래에 버려진 네 살 아이 노미(놈)는 파란 반도단에게 거두워져 소매치기를 배워 나간 다. 하지만 어린 노미 주변에는 노미를 응원해 주는 이들이 있다. 그가 옳지 않 은 길로 가지 않도록 지지하는 고보 형, 벅수 누나, 솔이 덕분에 노미는 건강 하게 성장해 간다. 1936년 경성을 무대로 벌어지는 사건과 만남들 속에서 노미 는 “사람답게” 살아야 한다고 말하는 고보 형에게 믿음을 느끼기도 하고, 유 괴단에게 잡혔던 소녀들을 구출하며 자기만의 길을 찾아 나서기도 한다. 고단 했던 우리 역사의 시대 배경을 살피다 보면 가슴 아프기도 하지만 그 속에서 서로 의지하는 노미와 벅수의 우애가 뭉클하게 다가온다. “용기를 내기로 했 다. 행동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기에”라는 구절은 작가가 주 는 핵심 메시지가 아닐까? 이 책은 어린이들에게 내가 주인이 되는 삶을 일깨워 준다. 성주영 부천 오정초 사서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7_5113.jpg



eced0c308fba3454361579b3b0fb0f51_1651476217_6044.jpg

교실 뒤의 소년 

온잘리 Q. 라우프 지음│피파 커닉 그림│김경연 옮김│다봄│328쪽│2022.02.25│14,800원│높은학년│동화 

2015년 9월 2일, 신문에 한 장의 사진이 실렸다. 시리아 내전으로 난민이 되어 가족과 함께 에게 해를 건너다가 배가 뒤집혀 목숨을 잃은 두 살 아이 알란 쿠르디의 사진이었다. 이 소식은 전 세계에 큰 충격을 주었고 작가는 이를 계기 로 난민을 돕기 시작했다. 이 책은 작가가 난민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쓴 이야기다. 

알렉사는 개학하고 세 번째 화요일 아침, 특별한 친구를 만난다. 짧고 검은 머리에 동그랗고 커다란 눈, 부드럽고 창백한 피부를 가진 아이 아흐메트. 그 아이는 쉬는 시간에도, 점심시간에도, 늘 어디론가 사라져서 말을 걸 수조차 없다. 하지만 알렉사는 그와 친구가 되려는 노력을 멈추지 않았고, 마침내 둘 은 비밀을 나누는 사이가 된다. 아흐메트는 시리아에서 전쟁을 피해 가족과 함께 피란을 떠나는 도중에 여동생을 잃었다고 한다. 아흐메트는 함께 도망했던 부모님과도 헤어지게 되었다고 털어 놓는다. 

어느 날, 버스에서 영국이 더는 난민을 받지 않기 위해 국경을 폐쇄한다는 소식을 들은 알렉사는 사랑하는 친구 아흐메트가 헤어진 부모님과 다시 만날 수 있도록 엄청난 계획을 세운다. 바로 여왕님께 아흐메트에 대해 알리고, 난민 이 들어오는 것을 막지 말아 달라는 편지를 전하는 것이다. 이 일로 아이들은 난민을 자국민이 누려야 할 혜택을 가로채는 벌레처럼 여기는 사람들의 공격 을 받기도 한다. 알렉사는 과연 아흐메트가 부모님과 만나 전쟁이 없는 곳에 서 평화롭게 사는 것을 도울 수 있을까? 

난민 구호 활동을 계속해 온 작가의 글이 생생하다. 앞뒤 재지 않고 결심을 실행으로 옮기는 아홉 살 아이 알렉사를 통해, 세계 시민으로서 우리는 어떻 게 해야 할지 생각하게 한다. 작가는 그럴싸한 구호가 아닌 결단력 있는 행동 이 큰 고통 속에 있는 사람을 구하는 동력이 된다고, 그러니 지금 당장 작은 행동이라도 시작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한다. 작가가 던지는 ‘깊이 생각해 볼 질문 7개’는 독자에게 긴 여운을 남긴다. 정재연 경기 가평초 사서교사



  


 

목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