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증정]《또 하나의 집》(놀궁리) , 15명 추첨!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학교도서관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2-06-10 08:19 조회 265회 댓글 31건

본문

교도서관저널 회원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신청] 
- 학교도서관저널 홈페이지 '출판사 책소개' 코너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 비밀댓글(이름>전화번호>우편번호>주소) 달아주세요.
▶ 2022년 6월 17일까지~ 이벤트 페이지▶ https://slj.co.kr/bbs/board.php?bo_table=ad&wr_id=38269
비밀댓글(순서 : 이름 > 전화번호 우편번호 > 주소)로 신청한 회원 가운데 15명 추첨, 도서 증정                                    

★ 선택과 집중!! 받고 싶은 책을 받는 비결?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하는 것입니다! 
예전 회차 당첨자를 빼고 또 빼는 방식으로 당첨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매번 신청하면 당첨 횟수는 늘어날지 몰라도,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기회는 그만큼 줄어듭니다.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확률, 진짜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해야 올라갑니다!


《또 하나의 집

이야기와 놀 궁리 04

남찬숙 글 | 백두리 그림 | 172쪽 |152*210mm | 12,000원

2021년 11월 10일 발행 | ISBN 979-11-91900-01-9 (73810)


어른들만 힘든 거 아냐. 우리는 뭐 쉬운가.

너는 사는 게 쉬워? 난 어려운데.”

 

이 모든 것은 아빠 때문이다!

하나는 학교에서 문제가 생긴다. 친구 수민이와의 카톡 말싸움이 수민이 엄마에게 발견되어 학폭위가 열릴지도 모른단다. 엄마는 하나에게 무조건 사과하라고 한다. 아빠가 시골에 내려가셔서 올라오지 않으신다는 비밀은 수민이에게만 말한 건데, 친구들에게 소문이 확 퍼졌다. 억지로 사과를 하고 학폭위는 무산되었지만, 하나는 학교가 가기 싫다. 등교했다 도망 나오고, 등교를 하지 않고, 매일매일 엄마랑 싸우다 지쳐 있는데, 아빠가 오셨다. 오셔서 하나에게 시골집에서 같이 가지 않겠냐고 묻는다. 알고 보면 이 모든 것은 아빠 때문이다. 아빠가 싫지만 지금은 엄마와 따로 있고 싶다. 아빠는 왜 계속 시골에 계신 걸까? 가족은 원래 같이 살아야 하는 거 아닌가?

 

흔들리는 아빠와 엄마, 그리고 흔들리는 가족

아빠와 함께 살 때도 아빠를 자주 보거나 이야기를 나누지는 못했다. 아빠는 늘 늦게 들어왔고, 술을 마시고 온 날도 많았다. 엄마는 학원을 운영하느라, 오빠와 하나는 공부 때문에 늘 바빴다. 아빠는 집 안에서 하나와 오빠의 공부를 위해 조용히 지내야 했다. 시골에서 다시 만난 아빠는 달랐다. 적극적으로 사람들과 소통하고, 사람들을 돕고, 적극적으로 일을 배우고, 주위 사람들도 아빠를 필요로 하고 있었다. 숨을 쉬지도 못할 것 같은 스트레스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어야 했던 아빠는, 시골집에 와서야 다시 시작하고 살아갈 수 있을 힘이 생겼단다. 엄마는 아빠가 무책임하다며 화가 나 있었다. 가족이 따로 사는 건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엄마는 시골에 내려와 살 생각이 없단다. 하나네 가족은 어떻게 되는 걸까?

 

맵고 쓰고 짠 통과의례

아이들의 일상은 치열하다. 가족도 흔들리고 친구 관계도 일상도 늘 안전하진 않다.

하나는 수민이에게 사과를 했지만, 사과만으로 다시 절친이 된다는 건 환상이나 마찬가지란 걸 알게 된다. 자기가 낸 상처는 없어지지 않는다는 걸 말이다. 가족에게는 미안하지만 시골에서 살겠다는 아빠도, 아빠와 가족을 위해 시골에서 살 수는 없다는 엄마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도 이제 왠지 알 수 있을 것만 같다. 성장의 일부에는 맵고 짜고 쓴 통과의례가 있다. 부모의 복잡한 상황을 이해할 수 있을 것만 같은 지금이 하나의 통과의례 시간이다.

 

남찬숙 작가의 단단한 시선

아이들의 삶을 쫓는 남찬숙 작가의 눈은 날카롭고 진지하다. 문제는 새로운 문제를 낳고, 그 안에서 아이들은 이리저리 부딪힌다. 쉽게 해결될 거라는 얕은 희망과는 거리를 둔다. 그 이유는 성장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장하지 않고 머물러 있다면 그곳이 더 힘들 수 있다. 이 책에 나오는 아이들 모두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다. 하나도, 수민이도, 정은이도, 각자의 삶에서 자신만의 성장을 이뤄낼 것이다. 남찬숙 작가는 날카롭고 진지한 눈으로 그들의 성장을 든든히 지켜보고 있다.


bac79449db995186f280aa3258feffac_1654816717_2903.jpg

| 작가 소개 |

 

글 남찬숙

2000년에 괴상한 녀석을 발표하면서 글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2004년에 가족사진으로 MBC 창작동화 장편 부문에서 상을 받았고, 2005년에 받은 편지함으로 올해의 예술상을, 2017년 에 까칠한 아이로 눈높이아동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사라진 아이들, 누구야, 너는?, 안녕히 계세요, 할아버지의 방, 혼자 되었을 때 보이는 것, 일 층 친구들등이 있습니다.

 

그림 백두리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고 그림이 담길 마땅한 자리를 찾아 채워 넣는 즐거움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나는 안녕한가요?, 그러니까 오늘의 나로 충분합니다등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어린이 토론 학교 생명 윤리, 김정호, 사소하지 않은 생각, 까칠한 아이, 드론 전쟁등이 있습니다. 

 
목록

댓글목록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