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품 검색

장바구니0

[증정]《우리의 베스트셀러》(바람의아이들) , 15명 추첨!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학교도서관저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2-06-07 08:19 조회 308회 댓글 28건

본문

교도서관저널 회원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신청] 
- 학교도서관저널 홈페이지 '출판사 책소개' 코너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 비밀댓글(이름>전화번호>우편번호>주소) 달아주세요.
▶ 2022년 6월 13일까지~ 이벤트 페이지▶ https://slj.co.kr/bbs/board.php?bo_table=ad&wr_id=38187
비밀댓글(순서 : 이름 > 전화번호 우편번호 > 주소)로 신청한 회원 가운데 15명 추첨, 도서 증정                                    

★ 선택과 집중!! 받고 싶은 책을 받는 비결?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하는 것입니다! 
예전 회차 당첨자를 빼고 또 빼는 방식으로 당첨자를 선정하기 때문에, 매번 신청하면 당첨 횟수는 늘어날지 몰라도,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기회는 그만큼 줄어듭니다. 
진짜 받고 싶은 책을 받을 확률, 진짜 받고 싶은 책만 신청해야 올라갑니다!


《우리의 베스트셀러

반올림 55

엘자 드베르누아 지음 | 김주경 옮김 | 224쪽 |148*210mm | 13,000원

2022년 6월 24일 발행 | ISBN 979-11-6210-181-0 (44800)



작가를 꿈꾸며 서로를 응원하던 단짝 친구는 

어쩌다가 서로를 궁지로 몰아넣게 되었을까? 


작가가 되고 싶은 십대 소녀가 있다. 작가가 되어 누릴 부와 명예, 인기를 꿈꾼다기보다는 현재의 갑갑한 일상을 견딜 수 있고 자신을 좀 더 사랑할 수 있기 때문에 글쓰기를 좋아한다. 더더군다나 같은 꿈을 꾸는 특별한 단짝 친구가 글쓰기를 함께하는 중이다. 두 친구는 일주일에 한 번씩 서로의 글쓰기를 확인하고 다독이며 함께 친밀한 시간을 보낸다. 이들에게 글을 쓰는 것은 구체적인 성취를 위해 훈련하는 과정이 아니라 놀이이자 취미이고 휴식이다. 그러니까 꼭 작가가 되지 않아도 괜찮았을 것이다. 이들 사이에 기이한 판타지와 수수께끼, 질투와 배신이 끼어들지 않았더라면. 알리시아와 클레망스의 소중한 우정에 금이 가지 않았더라면. 

프랑스 청소년소설 『우리의 베스트셀러』는 두 소녀의 즐거운 글쓰기 모임을 보여주면서 명랑하고 건전한 진로 탐색 이야기로 시작하는 듯하지만 이내 장르가 바뀐다. 여름 방학이 끝나고 난 후, 서로 떨어져 있는 동안 알리시아가 아빠가 만든 타임머신을 타봤다고 클레망스에게 털어놓은 것. 덕분에 알리시아는 2년 뒤 시간대를 방문했다가 미래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발견하고, 그 십대 작가의 원고를 2년 먼저 발표해 가로채겠다는 계획을 세운다. 시간여행과 뻔뻔한 도작이라니, 그야말로 SF 범죄소설에서나 나올 법한 이야기다. 친구의 이야기에 놀란 클레망스는 알리시아가 건네준 USB 속 원고를 읽고는 한층 더 충격을 받는다. 이건 너무나 재미있고, 너무나 놀랍고, 너무나 매력적인 이야기다. 클레망스는 알리시아의 파렴치함에 기막혀하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어차피 현재 시간대 에서 아직 쓰이지 않은 원고라면 아무도 피해를 보지 않을 테고, 그렇다면 먼저 줍는 사람이 임자가 아닐까? 

여름방학이 끝나고 새 학년이 시작되자 알리시아를 차갑고 쌀쌀맞게 대하는 클레망스. 클레망스가 유일한 친구였던 알리시아에게 학교는 이제 지옥이 된다. 원고가 든 USB를 둘러싸고 다툼이 일어나고, 클레망스가 알리시아를 망신 주는 데까지 이르고 나서야 알리시아는 내막을 알게 된다. 놀랍게도 클레망스는 출판사에 소설 원고를 보내 자신의 이름으로 계약까지 했으며 머지않아 책이 나올 예정이다. 세상에, 클레망스는 타임머신에 얽힌 농담을 진짜로 믿었단 말인가? 사실 그 소설은 알리 시아가 여름방학 내내 하루종일 책상 앞에 앉아 완성한 원고이고, 클레망스에게 조금 색다른 재미를 주고 싶었을 뿐이다. 그런데 클레망스는 알리시아의 원고를 훔치고 가상의 작가 ‘미르티유’의 이름까지 제 것으로 만들었다. 그렇게 몇 년 동안 쌓아왔던 우정과 함께했던 시간들, 둘이 공유했던 꿈들이 박살나 버린 것이다.    


431d6d4bc42ac7371277d36443db7cb6_1654557449_5124.jpg

| 작가 소개 | 


지은이_ 엘자 드베르누아 

엘자 드베르누아는 이공계 공부를 했다. 다양한 직업을 경험한 후, 조카들과 바캉스를 보낼 때 이야기를 만들어 들려주는 즐거움을 발견했다. 지금은 모든 연령의 어린이들을 위한 글을 쓰고 있다. 그녀는 밀랑 출판사의 잡지들과도 협력하여 함께 일하고 있다. 


옮긴이_ 김주경 

이화여대 불어교육학과와 연세대학교 대학원 불문학과를 졸업. 프랑스 리옹 제2대학교에서 박사 과정 수료 후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눈표범』, 『엄마를 위하여』, 『달콤 쌉싸름한 꿀벌』, 『내가 생각 해도 난 정말 멋진 놈』, 『살해당한 베토벤을 위하여』, 『성경-세 계 최고의 베스트셀러』, 『레미제라블』, 『느리게 산다는 것의 의미 1, 2, 3』, 『흙과 재』, 『교황의 역사』, 『80일간의 세계 일주』, 『신은 익명으로 여행한다』, 『어리석은 철학자』, 『인간의 대지에서 인 간으로 산다는 것』, 『인생이란 그런 거야』, 『토비 롤네스』, 『페넬로페: 전쟁터에서 돌아온 여자』, 『당신의 목소리가 사라지는 동안』 외 다수가 있다.

목록

댓글목록

게시물 검색
회사소개 개인정보 이용약관 광고 및 제휴문의
Copyright © 2021 (주)학교도서관저널.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