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책모임 레시피]다다다 새싹 동아리와의 만남
<학교도서관저널 , 2018년 01+02월호> 18-01-09 10:21
조회 : 1,076  


 
2018-01-09 10;16;07.PNG
 
 
 
2018-01-09 10;16;23.PNG
 
 
 
2018-01-09 10;16;34.PNG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방안에 둘러 앉아 가족에게 읽어 주고픈 그림책은?
최운경
『호랑이와 곶감』은 옛이야기로, 엄마가 아이에게 이야기해 주듯 재미있게 읽어 줄 수 있는 책이에요. 이 책과 함께 읽으면 좋은 『엄마 마중』은 어린 꼬마가 엄마를 기다리는 마음을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이에요. 엄마랑 아이가 계단을 올라가서 펼쳐지는 눈 오는 마을 그림이 겨울밤을 포근하고 만들어 줄 거예요.
인춘애 『알사탕』은 저희 아이가 빌려달라고 해서 알게 된 책인데, 아이가 알사탕을 든 아이의 모습을 따라하면서 좋아하더라고요. 알사탕을 먹으면 상대방의 속마음을 알 수 있는 신비함이 담겨 있어 재미나게 읽을 수 있어요. 책 속 주인공의 아빠는 잔소리가 많지만 속마음 속엔 ‘사랑해, 사랑해’라고 전하고픈 이야기가 한가득이에요. 저도 이 책을 읽으면서 아이에게 “사랑한다!”라는 말을 계속 들려주고 싶어요.
 
한국을 좀 더 가까이 느낄 수 있게 해 주던 책은?
만복실 『도깨비감투』에 나오는 할아버지는 메밀묵을 좋아하는 도깨비에게서 감투를 얻어요. 감투를 쓰면 자신의 모습을 감출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이곳저곳 시장을 다니며 물건을 훔치지요. 작은 것을 훔치다가 점점 큰 소도 훔치게 된다는 이야기인데, 한국의 속담인 “바늘 도둑이 소도둑 된다.”라는 가르침을 아이들에게 전할 수 있었어요.
속파오시다 아이들이 되게 좋아하는 『기분을 말해 봐!』에는 주인공의 기분이 매일매일 달라져서 때마다 어떤 기분인지 살펴볼 수 있어요. 주인공이 자신의 기분을 입말로 들려 줘서 다양한 감정 표현도 익힐 수 있어요. 화가 나거나 속상할 때 천천히 펼쳐봐도 좋아요.
 
다른 책모임에게 권하는 책은?
이옥선 『한밤중 개미 요정』은 신선미라는 동양 화가가 그린 책으로, 그림을 보면 동양화가 갖는 매력을 느낄 수 있어요. 아이들에게는 요정이라는 상상 이야기를, 어른에게는 시간에 대한 추억, 서글픔 등을 느낄 수 있게 해 주어 다 함께 읽어 보길 권해요.
김명홍 저는 『장수탕 선녀님』을 권하고 싶어요! 한국 고유의 느낌이 드는 그림을 보는 재미가 있고, 신선하고 웃겨요! 여자아이든 남자아이든 모두 좋아할 만한 내용이고요. 『구름빵』을 쓴 작가의 책이어서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신나게 펼쳐볼 수 있어요.

김명화 『나이 든 부모를 사랑할 수 있습니까』에는 이런 구절이 나와요. “하루하루 이 사람과 함께 살며 행복하자.” 부모로부터 우리가 존재한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감사하게 된다는 걸 사람들과 고르게 나눠보길 바라요.
전연 『민들레는 민들레』를 함께 읽어 보는 건 어떨까요? 우리 삶은 힘들거나 불행할 때도, 아프거나 즐거울 때도 있어요. 이 그림책은 우리가 언제든 다 민들레처럼 용감하고 적극적으로 살 수 있다는 사실을 들려주는 고마운 책이에요.
 
2018-01-09 10;19;33.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444 [ 날짜순 / 조회순 ]
[고민타파 책책!]서울 당산중 아이들 (2018년 03월호) 252 hits.
-                                      
[지구별 사서의 오늘]네팔에서 희망을 보았다 (2018년 03월호) 132 hits.
길을 떠나기 전, 책으로 여행을! 작년 가을부터 계획한 네팔 방문! 그동안 도서관에서는 네팔 책을 구입하여, 네팔 ‘책친구’들을 맞이할 준비를 했다. 책을 읽으러 오는 네팔 사람들에게 그곳의 날씨, 생활 문화에 대해 물어보기도 했다. 네팔 하면 안나푸르나, 히말라야가 떠올라서 엄청나게 추운 곳이라 생각했는데, …
[독자가 만난 작가]김혜진 작가와의 만남 (2018년 03월호) 153 hits.
    십 대의 마음과 일상을 들여다보고국문과, 문창과 출신 작가들이 많은 편인데 작가님께선 정외과을 졸업하셨어요. 전공하지 않은 분야라서 좋은 점과 아쉬운 점이 있나요?실은 대학을 졸업하기 직전까지도 글을 쓰려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어요. 대학을 졸업하기 몇 달 전에 글쓰기를 시작했거든요. 문…
[책모임 레시피]다다다 새싹 동아리와의 만남 (2018년 01+02월호) 1077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방안에 둘러 앉아 가족에게 읽어 주고픈 그림책은?최운경 『호랑이와 곶감』은 옛이야기로, 엄마가 아이에게 이야기해 주듯 재미있게 읽어 줄 수 있는 책이에요. 이 책과 함께 읽으면 좋은 『엄마 마중』은 어…
[청소년 풋수다]더불어 사는 너에 대한 이야기야 (2018년 01+02월호) 412 hits.
진짜 이별과 마주하기4년을 함께 보낸 고양이가 있다. 라온이를 처음 만났던 때는 여름의 초입이었다. 따뜻했던 날씨와, 그보다 더 뜨거운, 두 손에 살짝 넘치게 들어오는 어린 고양이. 라온이를 처음 품에 안고 집에 들어오는 날 언제까지고 사랑해 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라온이가 함께 살게 된 이후로 우리 가족의 생…
[독자가 만난 작가]사이다 작가와의 만남 (2018년 01+02월호) 494 hits.
      그림책을 통해 예술의 끈을 잇고그림책 작업을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대학에서 조소를 전공했어요. 학교 다닐 때는 늘 ‘나는 예술가’라고 생각했는데, 예술가 역시 학교를 졸업하게 되잖아요. 이후 결혼을 했고 계속 예술적인 일을 찾아 하고 싶었어요. 하지만 예술 작업에는 많은 품이 들…
[독자가 만난 작가] 김금숙 작가와의 만남 (2017년 12월호) 670 hits.
    무엇을 어떻게 말해야 할까? 공항시장 인근 카페에서 만난 김금숙 작가와 헤어지고 돌아온 날 든 생각이다. 이날에 대해 근사한 수식을 붙일 재간은 없다. 그럼에도 기억에 남는 것이 몇 가지 있다. 작은 체구에서 느껴지는 강단, 맑은 눈매, 나무와 같이 느껴지는 정직함. 꾸준히 위안부 문제에 …
[책모임 레시피] 책이랑 친구랑 정답게 노닐자 '서유당… (2017년 12월호) 556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친구에게 건네주고픈 소설책은?인현정 세 소년이 화분에 난 꽃을 키우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원예반 소년들』이요! 문장이 어렵지 않고 간결해서 막힘없이 읽을 수 있어요.윤승희 『위대한 개츠비』는 1920년대 미국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세계대전 직후의 사회상…
[책모임 레시피]팬더처럼 찬찬히 읽고 넓어지는 너와 나의 은하… (2017년 11월호) 601 hits.
              함께 읽은 책 나누기 그림이 마음에 들었던 책은?윤하경 『스갱 아저씨의 염소』는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그림책이에요. 아기 염소는 산과 들에서 자유롭게 살고 싶어 하지만, 스갱 아저씨는 안전을 위해 울타리 안에 염소를 가둬요.아기 염소가 자유…
[독자가 만난 작가]이현 작가와의 만남 (2017년 11월호) 655 hits.
    제일 좋아요, 신비한 모험 이야기!언제부터 꿈이 작가였어요?저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책 읽는 걸 좋아했어요. 그땐 창원에서 살았는데, 서울에서 전학 온 친구가 “얘들한테 물어보니까 네가 책을 제일 많이 읽었다고 하던데 요즘 무슨 책 읽니?”라고 물어보더라고요. 이후로 친구랑 친해졌어요. 그…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