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시인 아빠랑 세상 책 읽기]원고지에 글을 써보았다
<학교도서관저널 , 2017년 11월호> 17-11-01 15:49
조회 : 1,530  


 
아빠는 글 쓰는 일 때문에 할머니 집도 있고 작업실도 있는 정읍에 먼저 내려갔다. 그래서 엄마랑 나는 정읍에 가
는 KTX를 타고 정읍역에 도착했다. 정읍역에는 아빠가 우산을 들고 나와 있었다. KTX를 타고 있었을 때는 몰랐
는데 비가 오고 있었다. 그래서 그날 어디 놀러 가기로 한 건 미루고 할머니 집에 갔다. 그 다음날에도 비가 와서
결국 2일 후에 아빠 작업실이 있는 마을에 갔다.
 
 
2017-11-01 15;44;00.PNG
 
 
 
아빠 작업실 마을 위로 올라가니까 아빠 구절초밭이 나왔다. 그 구절초밭은 아빠가 ‘땀 공부’를 하기 위해 구절
초 농사를 짓고 있는 밭이다. 이제 피려고 하는 꽃들은 꽃잎이 연보라색이고 피어난 꽃들은 꽃잎이 하얀색이었다.
구절초 밭에서 바라본 풍경은 그림 같이 예뻤다. 산들이랑 마을도 보였는데 나는 강물이 가장 예쁜 것 같았다. 그
강물은 원래 빠르게 흐르는 물이었는데 섬진강댐이 생겨서 지금은 호수처럼 고여 있는 물이라고 아빠가 말해주
었다. 아빠는 원래 구절초 농사를 지어서 차를 만들려고 했는데 차를 만들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왜냐면 막
피어나고 있는 예쁜 꽃을 따려다 보니까 내 생각이 나서 꽃을 따지 못하겠다고 했다. 나도 꽃을 따지 않는 게 좋
을 것 같았는데 내 생각을 해서 꽃을 안 딴 아빠한테 고마웠다.
 
 
 
2017-11-01 15;45;24.PNG
 
 
구절초 위에는 나비, 애벌레, 벌 등이 있었다. 아빠는 “저 나비 이름이 뭔 줄 알아?” 하고 물었다. 나는 나비 이름
이 호랑나비인 줄 알았는데 아빠는 ‘네발나비’인 것 같다고 했다. 아빠가 나중에 네발나비랑 비슷한 나비로는 ‘작
은멋쟁이나비’, ‘암끝검은표범나비’, ‘들신선나비’ 같은 게 있다고 알려줬다. 구절초밭에는 감나무가 세 그루 있는데
감나무에 달린 감을 따려고 점프를 했다. 나는 점프를 해도 감나무 가지에 달린 감이 손에 닿지 않았다. 엄마랑
감을 따려고 있는 힘껏 뛰었지만 결국 못 따서 아빠가 따줬다. 구절초밭 밑에는 메밀밭이 있는데 메밀꽃이 다 져서
풀밭으로 보였다. 구절초밭을 내려가는 길에 아빠가 ‘자리공 열매’를 하나 따서 나한테 줬다. 그래서 그 자리공을
약하게 눌러서 손톱에 바르니까 손톱에 보라색 물이 들었다.
 
 
2017-11-01 15;46;17.PNG
 
 
구절초밭에서 작업실로 향했다. 아빠 작업실 문을 열고 들어갔다. 작업실에는 책상이 두 개가 있다. 그런데 아빠 책상에 원고지랑 내가 평소에 잘 쓰는 펜이 있었다. 원고지에 그 펜으로 글을 쓰려고 했는데 뭘 쓸지 생각이 안 나서 생각나는 대로 ‘내 소개’를 썼다. 평소에는 공책에 썼는데 원고지에 써보니까 진짜 작가가 된 것 같았다.
 
 
2017-11-01 15;47;09.PNG
 
 
작업실을 나와서 작업실 마당 옆 계곡 쪽에 갔다. 계곡으로 내려간 아빠가 계곡에 떨어진 호두를 주워서 마당으로 던지면 나는 호두를 주워서 바위 위에 올려놨다. 아빠가 그 호두들은 원래 다람쥐 꺼라고 했다. 아빠는 매년 다람쥐가 이맘때쯤 와서 호두를 먹었는데 올해는 아직 안 왔다고 했다. 그래서 나중에라도 와서 호두를 먹으라고 바위에 올려놓았다. 그런데 나도 계곡에 내려가고 싶어서 아빠를 잡고 계곡으로 내려갔다. 내려가서 보니 호두나무 아래 물이랑 돌들 위에 호두가 떨어져 있었다. 그렇게 계속 호두를 줍는데 아빠가 “으아!” 하면서 뒷걸음질을 쳤다. 아빠한테 왜 그러냐고 하니까 아빠는 계곡 돌 위에 있는 뱀을 가리켰다. 아빠는 뱀이 어제 비가 와서 젖은 몸을 말리려고 돌 위에서 일광욕을 하는 거라고 했다.
 
 
2017-11-01 15;47;18.PNG
 
 
뱀 때문에 계곡에서 나와 아빠 작업실 동네를 산책하러 갔다. 동네에는 코스모스가 피어있었는데 그 코스모스들은 마을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가꾼 거라고 했다. 그리고 아빠도 도왔다고 했다. 강가에 가서 놀다가 오는 길에 동네에서 가장 커다란 밤나무가 있는 곳으로 가서 밑에 떨어진 밤 하나를 까보았다. 마을 공터에는 경운기가 있었는데 아빠가 타보라고 해서 타보았다. 아빠가 글 쓰는 사람은 외로움을 잘 견뎌야 한다고 하면서 원고지를 선물로 주었다. 아빠가 준 원고지에는 ‘내 소개’ 말고 딴 글을 써야겠다.
 
 
2017-11-01 15;48;51.PNG
 
2017-11-01 15;49;02.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266 [ 날짜순 / 조회순 ]
[이달의 도서관 밑줄]어서 와, 학교도서관은 처음이지? (2018년 03월호) 287 hits.
1. 학교도서관업무지원시스템(DLS) 인증서 등록인수인계 받은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본인의 인증서에 등록하여 사용합니다. 진급 처리① 졸업생 삭제[이용자관리] - [진급처리] - [졸업생처리] - [졸업생 학년 선택하여 졸업생 일괄 삭제] ② 진급대상자 파일 만들기 ③ 진급대상자 처리[이용자관리] - [진급처리] - [진…
[끌리는 도서관 만들기]새 학기, 북적이는 도서관을 위한 사전 … (2018년 03월호) 181 hits.
          *알아두면 좋은 tip!처음 도서관에 오는 아이들이 바로 책을 빌려가게 하지 말자. 다만 책을 훑어보고 관심을 갖고 도서관에 호기심이 생기도록 하자.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시작해 보는 것이 좋다.
[쨍한 도서관 DIY]겨울방학에 근무하는 사서선생님들을 위한 Q&A (2018년 01+02월호) 993 hits.
      Q . 겨울방학에 학교 전체의 석면 공사를 한다고 하는데, 석면은 인체에 매우 나쁜 발암 물질이라고 들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까요?교육청에서는 매년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을 이용하여 학교 전체의 석면을 철거하고 비석면으로 교체하는 공사를 합니다. 이에 따라 방학 중에 출근하는 행정실과…
[TED 읽어 주는 남자]Awesome! (2018년 01+02월호) 370 hits.
‘TED 읽어 주는 남자’의 열 번째 글이자, 마지막 글입니다. ‘시작, 리더, 어린이, 실패, 자연, 투쟁, 우울, 미래, 사랑’ 2017년 3월부터 12월까지 한 달에 하나씩 글에 담았던 주제들인데요, 1년 여정의 마무리 글이자 2018년을 맞이하는 이번 글은 2018년을 향한 바람으로 ‘Awesome’을 주제로 정했습니다. ‘Awesom…
[책 공간에서 노닐기] 작은 책방 즐기기 (2017년 12월호) 599 hits.
어떤 책 좋아하세요? 작은 책방들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책방지기의 큐레이션에 따라 서가가 꾸며진다는 것이다. 다양한 분야의 책을 골고루 보고 싶다면 대형서점을 찾으면 되지만, 선택된 책을 집중해서 보고 싶다면 이런 작은 책방을 찾는 것이 더 좋다. 작은 책방들은 각각의 테마가 있는데 예를 들면 여행서…
[리스트 업] 북카페+북플리마켓 (2017년 12월호) 527 hits.
    .
[시인 아빠랑 세상 책 읽기]원고지에 글을 써보았다 (2017년 11월호) 1531 hits.
  아빠는 글 쓰는 일 때문에 할머니 집도 있고 작업실도 있는 정읍에 먼저 내려갔다. 그래서 엄마랑 나는 정읍에 가는 KTX를 타고 정읍역에 도착했다. 정읍역에는 아빠가 우산을 들고 나와 있었다. KTX를 타고 있었을 때는 몰랐는데 비가 오고 있었다. 그래서 그날 어디 놀러 가기로 한 건 미루고 할머니 집에 갔다. …
[쨍한 도서관 DIY] 학교도서관의 도서 선정을 위한 꿀팁들 (2017년 11월호) 674 hits.
명확한 장서 구성의 기준 세우기학교도서관 및 주변 지역의 특성, 학생과 학부모의 특성 등을 파악하여 학생들의 수준에 적합한 장서 구성의 세부 기준을 세우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면 학교 학생들의 읽기 수준이 조금 낮다면 그림책이나 소설책 등 문학의 비중이 높아야 한다, 학교 학생들 가운데 높은 수준의 읽기…
[리스트 업]끌리는 홍보물 만들기 (2017년 10월호) 820 hits.
     /
[TED 읽어 주는 남자]저항의 역사 (2017년 09월호) 708 hits.
#저항의 역사질풍노도의 시기라는 말이 있습니다. 반항 꽤나 해 본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말이지요. 질풍노도처럼 거세진 않더라도 혹시 무언가에 대하여 저항해 본 적 있으신가요? --유치원생 시절 유치원에 가기 싫어서 아파트 1층 베란다 밑에 숨었다.(엄마가 엄청 걱정스러운 소리로 나를 부르던 목소리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