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여럿이 함께] [어른도 그림책!] 그림 바다 속 언어들
<학교도서관저널 , 2018년 10월호> 18-10-05 14:40
조회 : 783  


2.PNG
 
홀라홀라 추추추
카슨 엘리스 지음|김지은 옮김|웅진주니어|2017
정원사로 일하며 그림책을 만드는 작가 카슨 엘리스의 작품이에요. 관찰한 대상을 온전히 그려내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죠. 그런데 이 작가, 관찰 대상의 언어를 인간의 문자로 옮기는 시도를 했어요. 식물들 곁에서 수다를 떨고 제안을 하며 노래도 부르는 곤충들은 그들 세계의 주인공입니다. 스스로 지구의 주인인 양 살아온 인류로서는‘ 약치면 그만‘,’ 밟으면 그만’인 곤충들에게도 언어와 그들만의 세계가 있다는 사실이 황당할 수 있을 거예요. 생명이 싹트는 순간을 함께 지켜보고 그 옆에 집을 지어 살며 여러 계절을 지나는 곤충들의 다양한 언어와 만나 보세요.
3.PNG
 
반대말
존 버닝햄 지음|비룡소|2004
그림의 은유가 늘 무릎을 치게 만드는 작가 존 버닝햄의 유아용 낱말 책이에요. 그림으로 보여 주는 상황이 너무 그 단어와 맞아서 배꼽을 잡을 때도 있습니다. 이 정도로 그려서 아이에게 보여 줘야 서로 반대되는 개념을 확실히 인지하게 될 거예요‘. 마른-젖은‘,’ 뚱뚱한-날씬한,’ ‘뜨거운-차가운‘,’ 시끄러운-조용한’ 등의 기본적인 형용사에 관한 아이들 질문에 깔끔하게 답할 수 있는 책입니다.
4.PNG
 
산책하는 물고기
에바 무겐트할러 지음|김현희 옮김|고래뱃속|2015
이 책은 단어 혹은 아주 짧은 문장으로 쓰인 어떤 상황을 환상적인 그림으로 보여 줍니다. 어떤 개념을 특정한 딱 한 가지 상황이나 배경으로 설명할 수 없다는 경험을 한 적이 있을 거예요. 책을 구석구석 들여다보면 상상 이상의 재미나는 요소들을 발견할 수가 있어요. 밥 딜런의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이나 양병집, 김광석이 불렀던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가 떠오를 수도 있겠어요.(옛날 사람!)
5.PNG
 
6.PNG
 
말하면 힘이 세지는 말
미야니시 다쓰야 지음|김지연 옮김|책속물고기|2015
세상을 바꾸는 데 뭐 대단한 무기가 필요한 건 아니죠.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는다는 건 확실히 옛말이긴 합니다. 계약 관계가 서류로 남고 그 효력을 법으로 보장하는 요즘엔 안 맞는 속담일 수 있어요. 하지만 아주 짧고 간단한 순간의 적절한 한마디는 마음을 움직입니다. 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면 다음은 좀 더 많은 사람이 귀 기울일 거예요. 그것을 생각만 하는 게 아니라 입 밖으로 내뱉는 건 용기가 필요할 테지만 한번 해보자고요. 그러자는 책이에요. 코믹한 그림체로 사람을 웃겼다 울렸다 합니다.
7.PNG
 
8.PNG
 
깃털과 단어
비르지니아 아라가 드 말레르브 지음|이정주 옮김|보림|2014
디지털 커팅에 감탄하게 되는 책입니다. 1차적으로는 그렇죠. 대상을 표현하고 설명하는 방식이 색다릅니다. 대부분의 질문에 답을 하려면 동물들의 특징을 알아야 해요. 간단한 과학적 상식은 물론 역사적 사실도 알아야 이 책이 더 재밌어집니다. 이 책을 처음 봤을 때“ 이게 뭐야?” 의아했던 분들은 그 키워드와 동물을 함께 검색하며 읽어 보세요. 이 책은 그 모든 것을 넘어 책이라는 것, 특히 아름다운 그림책의 미래를 제안합니다.
 
 
9.PNG
 
10.PNG
 단어수집가
피터 레이놀즈 지음|김경연 옮김|문학동네|2018
단어를 좋아해서 모으고 쓰고 정리해 온 제롬에게 믿을 수 없는 사건이 생겨요. 책을 옮기다 그만 모든 게 뒤죽박죽이 된 거예요. 제롬이 단어들을 모으는 동안 문학과 일상의 경계는 무너지고 제롬의 생각과 함께, 독자들도 언어의 가치는 무엇이었는지까지 가닿게 돼요. 뒤죽박죽된 단어 책을 세상에 뿌려버린 제롬은 또 새 단어를 찾아야 할 판입니다. 그 기분을 표현할 단어는 아무래도 떠오르지 않았기 때문이죠.
11.PNG
 
12.PNG
 
마법의 낱말 딱지
세실 루미기에르 지음|바루 그림|이희정 옮김|한울림어린이|2018
괴물도 잘 모르는 단어를 만나면 순간 당황하게 되나 봐요. 한 아이가 숲에서 괴물을 만나는 고전적인 설정이지만 말이 가진 위력을 명확하게 보여 주는 책입니다. 왜 저러나 싶게 아이는 자기를 잡아먹겠다는 괴물 앞에 낱말 카드를 펼쳐 놓아요. 아이를 잡아먹으려던 괴물도 실은 순진한 구석이 있었네요. 궁금한 나머지 아이를 계속 살려두는데요. 숲을 빠져나갈 때쯤 둘은 다시 만날 약속도 합니다. 자유롭고 사랑스런 그림도 한몫을 하네요.
13.PNG
 

<저작권자 (주)학교도서관저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Total 938 [ 날짜순 / 조회순 ]
[모아 읽는 책] 여름방학에 어디 가요? (2019년 07+08월호) 368 hits.
“친구들은 해외여행 간다는데 우리 집은 올해 휴가철에도 부여에 가요.”대출도서를 반납하는 중학생에게 휴가 계획을 물었더니 이렇게 볼멘소리를 냈다. 그 아이는 어려서부터 여름휴가 때는 무조건 할머니, 할아버지가 계시는 부여에 갔단다. 앞으로도 할머니 할아버지가 살아계시는 한 절대 바뀌지 않을 거라며 한숨이…
[요즘 책들] 『사탕책』 외 (2019년 06월호) 253 hits.
     『사탕책』 영민 지음(독립출판물) 지난달부터 책방에서 zine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을 5주간 했다. 일반적인 책 형태를 갖추지 않아도 자유로운 크기와 볼륨과 제작 방식으로 원하는 콘텐츠를 담을 수 있는 zine. 5주 수업 중 하루는 워크숍 공간에 복사기가 등장했다. 콜라주 기법으로 작은 책을 …
[모아 읽는 책] 해마다 유월이 되면? (2019년 06월호) 201 hits.
막연히 전쟁이 무서웠고, 전쟁 중에 있는 사람들이 불쌍했고, 일상이 전쟁 같다고 느끼기도 했다. 매일 크고 작은 혼란들에, 너무 쉽게 전쟁이라는 말이 붙게 된다. 이 땅에 있었던 전쟁도 70년이 다 되어가도록 어떤 형태로든 이 땅의 사람들의 몸과 마음에 생채기로 남아 있다.가끔 아이들과 전쟁에 대해 이야기를 한다. …
[모아 읽는 책] 우리가 만난, 특별히 사랑하는 작가들 (2018년 11월호) 729 hits.
      권정생권정생 선생님이 살아계실 때 운 좋게 뵐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안동 조탑리에 있는 선생님 댁을가면서 얼마나 떨렸는지 모른다. 집은 방 하나, 마루 하나가 전부였고, 그 안은 책으로 가득 차 있었다. 선생님은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오래 앉아 있지 못하셨다. 선생님은 작품만큼이나 …
[모아 읽는 책] 식물 산책 (2019년 05월호) 190 hits.
지난 4월에 강원도 산불로 인해 우리는 많은 나무를 잃었다. 지금의 세대와 다음의 세대들은 우리보다 자연을 많이 보지 못하게 될 것 같아서 미안하다. 어린이자료실에서는 식물도감, 동물도감처럼 각 꽃의 종류와 이름, 동물의 이름을 궁금해하는 초등학생들을 위해 도감 책들을 찾아 준다. 청소년자료실에서는 자…
[요즘 책들] 『ㅅㅏ랑한다 정말 보고싣구나』 외 (2019년 05월호) 177 hits.
  책이라고 하기엔 쓰인 글이나 표현된 이미지가 없고, 노트라고 하기엔 많은 정보가 담겨 있는 『72노트』. 백지는 물론 트레싱지, 크라프트지, 흑지 등 접하기 어려웠던 종이 포함 72가지의 다양한 종이로 묶인 노트로 넘길 때마다 달라지는 종이를 한번에 경험할 수 있다. 종이를 눈으로 보고 촉감으로 느껴볼…
[모아 읽는 책] 오늘도 배고픈 우리, 책으로 보는 음식 이야기 (2019년 04월호) 594 hits.
고정원, 김윤나, 최지희 구립 구산동도서관마을 사서 우리가 매일 같이 먹는 밥과 간식들은 일상 속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존재이다. 세상엔 맛있는 것이 너무 많고, 우리는 항상 배고프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주제와 궁금한 것은 무엇이든 담겨 있는 책에서 ‘음식’을 찾아보기로 했다. 어떤 재료들이 만나 맛있는…
[요즘 책들] <SIMPLY Vol.1 Closet>,『나와 승자』,『디디… (2019년 04월호) 453 hits.
    <SIMPLY Vol.1 Closet>심플리 편집부|심플리 매거진 봄이 오면 대청소를 하곤 한다. 어릴 적부터 그렇게 해온 탓에 한 해 동안 잘 사용하지 않으면서도 우발적으로 사 모았던 물건들이 쓰레기통으로 향한다. 다른 물건들은 쉽게 정리하곤 하지만 옷장 정리는 어렵기만 하다. 옷장 정…
[어른도 그림책!] 그림 바다 속 언어들 (2018년 10월호) 784 hits.
  홀라홀라 추추추카슨 엘리스 지음|김지은 옮김|웅진주니어|2017정원사로 일하며 그림책을 만드는 작가 카슨 엘리스의 작품이에요. 관찰한 대상을 온전히 그려내는 일도 쉬운 일은 아니죠. 그런데 이 작가, 관찰 대상의 언어를 인간의 문자로 옮기는 시도를 했어요. 식물들 곁에서 수다를 떨고 제안을 하며 노…
[요즘 책들]잠깐 애덤 스미스 씨, 저녁은 누가 차려줬어요? 외 2020 hits.
  “애덤 스미스가 『국부론』을 집필할 당시 푸줏간 주인, 빵집 주인, 양조장 주인이 일하러 가기 위해서는 그들의 부인, 어머니, 혹은 누이들이 하루 종일 아이들을 돌보고, 청소하고, 음식을 만들고, 빨래하고, 눈물을 훔치고, 이웃과 실랑이를 해야 했다.”(31쪽) 전국의 어머니들이 입이 닳도록 하는 말이 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