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크게 작게 인쇄

증정_ <학교 안의 인문학 1>(생각학교)

학교도서관저널 회원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신청] 
- 학교도서관저널 홈페이지 '출판사 책소개' 코너의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 비밀댓글(이름, 주소/우편번호, 전화번호)을 달아 주세요.
▶ 2020년 2월 20일까지~ 이벤트 페이지▶ http://www.slj.co.kr/bbs/board.php?bo_table=ad&wr_id=19800&sca=

[당첨] 
- 비밀댓글(이름, 주소 + 우편번호, 전화번호)로 신청한 회원 가운데 10명 추첨, 도서 증정
---------------------------------------------------------------------------------------------------
K762636508_f.jpg
 


사물 속에서 나를 발견하는 생각 도구들 12  학교 안의 인문학 1



오승현 지음|생각학교 펴냄|정가 13,000원|2019. 11. 25. 발행|분야 : 청소년




도서 소개


“교실 거울에도 인문학이 있다고?”
“학교 운동장에도 인문학이 숨어 있다고?”
매일 마주하는 ‘사물’과 매일 머무는 ‘공간’ 속에서
새로운 나를 발견하고 다양한 삶을 이해하게 만드는 생각의 힘!


학교 안에 있는 모든 것이 인문학이다!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을 새로운 시선으로 보는 힘을 길러주는 ‘청소년 맞춤형 인문서’가 나왔다.
《학교 안의 인문학》은 청소년들이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학교’에서 매일 보는 사물과 공간을 통해 또 다른 생각과 사고력을 확장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책이다. 흔하게 만나는 것들 속에서 새로운 생각을 발견하기란 쉽지 않다. 이 책은 학교 아니면 집을 오가며 다람쥐 쳇바퀴처럼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우리 청소년들이 또 하나의 시선을 찾아내고 그 안에서 긍정성을 깨달을 수 있도록 돕는다.
1권에서는 학교 교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거울, 시계, 책상, 교과서, 급훈 등 매일 마주하는 열두 개의 ‘사물’을 통해 청소년들이 생각의 힘을 키울 수 있도록 도와준다. 2권에서는 시선을 확장해 운동장, 교문, 계단, 식당, 화장실 등 학교 안에 머무는 열두 곳의 ‘공간’을 살펴보며 더욱더 깊은 사유의 길로 갈 수 있도록 이끌어준다.
인문학, 멀리 있지 않다. 《학교 안의 인문학》은 학교 안의 익숙한 사물과 공간을 새롭게 조명함으로써 청소년들을 인문학적 사고와 통찰의 세계로 초대하며, ‘새로운 나’를 발견하고 ‘다양한 삶’을 이해하는 문을 열어줄 것이다.



출판사 리뷰
 
“열다섯 살 영철이는 하루 종일 학교에서 무엇을 보고 있을까?”
학교생활을 즐겁게 해주는 열두 가지 생각의 힘!

 
어느덧 중학교 2학년이 된 영철이는 오늘도 아침 일찍 일어나 교복을 입는다. 시계를 보니 지각은 하지 않을 것 같다. 다행히 교문 앞에서 복장 단속에 걸리지 않았다. 학교 중앙 현관에는 커다란 거울이 있다. 슬쩍 매무새를 보곤 교무실과 복도를 지나 교실로 향한다. 정면에는 급훈과 태극기가 걸려 있고, 교탁 위에는 출석부가 있다. 뒤쪽 벽면에는 작은 벽 거울과 게시판이 걸려 있다. 의자에 앉아 책가방에서 교과서, 펜과 노트를 꺼낸다. 오늘은 체육 실기시험이 있는 날이다. 탈의실이 없는 학교라 화장실에 들러 체육복으로 갈아입고 운동장으로 나간다. 수업이 끝난 후 식당으로 달려가 급식을 받는다. 얼른 먹고 이따 도서관에도 가봐야겠다.


열다섯 살 영철이가 매일 가는 학교에서 보고, 경험하는 것들은 흔하디흔한 사물과 공간이다. 늘 있는 일과라 새로운 생각이 끼어들 틈은 전혀 없다. 정해진 스케줄에 따라 움직인다.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는 “내 배움이 멈추었던 유일한 시기는 내가 학생이었을 때뿐”이라고 했다. 그만큼 우리 청소년들의 일상은 습관처럼 굳어져 있는 게 아닐까.
《학교 안의 인문학》은 학교에서 매일 마주치는 사물과 공간을 통해 청소년들이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의 구석구석을 돌아보게 한다. 그 과정에서 저자는 “인문학적 사고와 통찰을 할 수 있는 ‘또 다른 새로운 나’를 발견하게 될 것”이라 확신한다. 결국 이 책은 일상의 사물과 공간을 통해 ‘진짜 나’를 찬찬히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던져준다. 다시 한 번 ‘내 안의 나’를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해준다. 매일 같은 일상이지만 다른 시선으로 사물과 공간을 바라볼 때, 학교생활이 지금보다 조금은 즐거워지지 않을까 조심히 권하는 책이다. 그 다른 시선을 조금씩 곧은 방향으로 가질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책이다.



“학교에서 매일 마주하는 모든 것에 인문학이 있다”
매일 반복되는 똑같은 일상에서, 새로운 관점이 탄생하는 순간!

 
우리는 하루에도 수십 번 거울을 보곤 해. 학교에도 의외로 많은 거울이 있지. 중앙 현관에 들어서면 보통은 커다란 전신 거울이 우리를 맞이하잖아. 현관에 거울이 없더라도 교실마다, 화장실마다 거울이 있지. 그것도 모자라 시시때때로 손거울을 보기도 하고 말이야.
사실 수업하는 교실에 거울은 그다지 어울리지 않아. 엘리베이터 같은 특수한 공간에서 사람들의 필요에 의해 설치된 거울과는 다르지. 도서관이나 연구실처럼 공부와 관련된 공간에 거울, 특히나 벽 거울은 드물어. 집을 한번 떠올려봐. 공부방에 거울이 걸려 있니? 공부방 책상 위에 탁상 거울이나 손거울을 놓는 경우는 있겠지만, 큰 거울은 대체로 거실이나 옷방, 현관에 있을 거야. 그런데 왜 우리가 공부하는 교실 공간에는 거울을 걸어놓는 걸까?
분명 거울을 보면서 용모를 단정히 하라는 뜻이겠지? 그러고 보니 거울은 교실 뒤편에서 우리를 지켜보며 단정한 모습이 학생답다고 조용히 속삭이는 것 같기도 해. ---p.13~14(1권)


철학자 장 폴 사르트르가 “타인은 지옥”이라고 했던 이유는 타인의 시선이 진짜 나를 가리고, 진짜 나를 찾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진짜 소중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법이라고 하지 않는가. 저자는 ‘거울’ 편에서 누구의 얼굴도 아닌 ‘오로지 나의 얼굴’로 살아갈 것을 권한다. 추하든 아름답든, 가려져 있든 드러나 있든 우리가 ‘별들의 후예’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는다고 잔잔히 도닥여준다. 이 모든 인문학적 시선이 오롯이 사람을 향해 있기 때문에 더욱 든든한 위로가 된다.
사물 ‘거울’(1권)을 통해 외모에 대한 타인의 시선이 내면화되는 상황을 경계했다면, 공간 ‘식당’(2권)에서는 또 다른 폭력의 그늘, 차별과 편견에 대해 짚는다. 학교에는 학생들과 정규직 교사들만 있는 게 아니다. 교무실, 행정실, 경비실, 급식실에도 보이지 않게 수고하는 사람들이 있다. 학교가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누군가는 청소를 하고 누군가는 밥을 짓고 누군가는 전등을 갈고 누군가는 밤새 교문을 지킨다. 비정규직이라는 이름으로. 이렇듯 학교라는 작은 세상도 누군가의 노동으로 돌아가고 있는데 저자는 “값싼 비용은 값비싼 대가를 부르기 마련”이라며, 배움의 산실이라는 학교에서조차 만연해 있는 차별과 편견을 지적한다. 학생으로서의 신분이 끝나면 누구나 노동자가 된다. 노동자가 미래를 꿈꿀 수 없는 사회라면 어떨까? 이처럼 《학교 안의 인문학》은 이런 사회 문제에 대해서도 같이 곰곰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진다.
비단 이 책은 전반에 굳어져버린 ‘시선’을 진단하는 데만 머무르진 않는다. 결정적으로 이 책은 우리 안의 ‘긍정성’에 주목하기 때문이다. 당연한 것들과 마주할 때도 그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을 때, 우리 안에서 새로운 생각이 꽃필 수 있다.
소설가 마크 트웨인은 “여러분 자신이 다수의 편에 서 있음을 발견할 때는 언제나 잠시 멈춰 서서 성찰할 시간”이라고 했다. 스스로 다수의 생각과 방식에 들어와 있다고, 남들 하는 것만큼 응당 하고 있다고, 공동체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안도하기보다 매일 마주치지만 스쳐 지났던 소중한 사물들, 그리고 우리가 속해 있지 않은 곳까지도 이제는 관심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이 책은 역설한다. 그렇게 될 때 사물에 대한 시선이, 매일 가는 학교라는 공간이 청소년들에게 새롭게 다가올 수 있지 않을까. 또 다른 생각과 희망을, 지금과는 다른 변화를 꿈꿀 수 있지 않을까.



저자 소개
 
오승현 서강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했습니다. 문학을 전공했지만, 문학보다 다른 분야를 기웃거리며 공부한 시간이 더 많았어요. 그 덕분에 지금은 다양한 책을 쓰고 있답니다.
오랫동안 학생들에게 논술과 글쓰기를 가르쳤습니다. 지금은 집필에 매진 중이고 틈틈이 강연을 합니다. <초등 독서평설> 집필 위원으로 활동했고, 지금은 <고등 독서평설> 집필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소년 도서로 《인공지능 쫌 아는 10대》 《너희들의 미래 보고서》 《지구 멸망 보고서》 《생각의 주인은 나》 《말이 세상을 아프게 한다》 등을 썼고, 어린이 도서로 《인공지능 논쟁》 《머리에 쏙쏙 들어오는 초등 어휘 100》 《차별은 세상을 병들게 해요》 《원자력 논쟁》 《세상을 아프게 하는 말, 이렇게 바꿔요!》 등을 썼습니다.



책 속으로
 
《어린 왕자》에서 어른들은 모자처럼 생긴 그림을 보고 하나같이 그것을 ‘모자’라고 답한다. 어린 왕자는 그림에서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을 본다. 보이는 것 너머를 본 것이다. 다른 것을 보려면 다르게 생각해야 한다. 사물의 피부 아래 속살에 가닿아야 한다. 사물의 속살과 밑바닥을 응시할 때 삶을 돌아볼 수 있다.
이 책은 학교 교실에서 매일 마주치는 사물들을 통해 청소년들이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의 구석구석을 돌아보게 한다. 그 과정에서 인문학적 사고와 통찰을 할 수 있는 ‘또 다른 새로운 나’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왜 하필 학교일까? 청소년들의 삶은 학교에서 시작해 학교에서 끝난다 해도 지나치지 않기 때문이다.
--- 머리말 중에서


너는 누구의 얼굴도 아닌 ‘오로지 너의 얼굴’로 살아야 해. 너는 소중하고 아름다운 존재야. 우리는 저마다 소중하고 아름다운 존재들이야. 모두가 한 떨기 꽃을 피울 씨앗을 제 안에 품고 있거든. 아직 스스로 모를 뿐이야. ‘나’는 별처럼 빛나는 존재지만, 도시의 불빛에 가려진 별빛처럼, 타인의 시선에 가려지면 그 빛을 내지 못한다는 것을.
그러나 우리가 ‘별들의 후예’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아. 오래전 별들이 부서진 잔해 속에서 태양과 지구가 생겨났고, 우리도 그 속에서 태어났거든. 미국 천문학자 칼 세이건(1934~1996)이 《코스모스Cosmos》에서 묘사한 것처럼, 우리의 몸을 구성하는 원자 하나하나는 별의 내부에서 생겨났어. 그러니까 우리는 모두 별들의 후예야.
---「거울」 나의 얼굴로 살아갈 것 중에서


비교의 욕망을 완전히 버리라는 게 아냐. 우리가 진정으로 행복해지고 건강해지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다르게 욕망할 줄 알아야 한다는 거지. 비교에는 ‘나를 죽이는 비교’와 ‘나를 살리는 비교’가 있어. 남과의 비교는 내 영혼을 갉아먹을 수 있지만, 나 자신과의 비교는 내 영혼을 살찌울 수 있어. 오늘의 내가 어제의 나보다 더 건강해지고 성숙해진다면 말이야. 어니스트 헤밍웨이(1899~1961)는 이렇게 말했어.
“타인보다 우수하다고 해서 고귀한 것이 아니라 과거의 자신보다 우수한 것이야말로 진정으로 고귀한 것이다.”
비교의 방점은 ‘남보다’가 아니라 ‘이전의 나보다’에 찍어야 해.
---「출석부」 나는 숫자가 아닙니다 중에서


공부는 세상을 이해하고 살아가는 데 필요한 지식과 교양을 얻고 문제를 해결하는 지혜를 익히는 거야. 더 나아가 다른 사람과 어울려 사는 법을 배우고 나만의 질문을 찾아가는 것도 공부야.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주체적으로 살아가려면 뚜렷한 자기 주관이 필요한데, 나만의 질문을 통해 자기 주관을 확고히 다져갈 수 있어. 이때 책은 중요한 징검다리가 되지. 독일 소설가 마르틴 발저(1927~)는 “우리는 우리가 읽은 것으로 만들어진다”라고 했어. 우리는 도서관에 있는 책을 읽으면서 사는 데 필요한 지식과 지혜를 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기 주관도 키울 수 있어.
---「도서관」 도서관은 살아 있다 중에서


모든 가름은 인위적이야. 자연은 가르는 법이 없거든. ‘정상’이라는 게 지극히 인위적인 개념이지. 집에서 학교까지 이동하는 데 정상적인 이동 수단이 따로 있을까? 걸어가는 것만이 정상일까? 자전거를 타거나 인라인스케이트를 타거나 킥보드를 타면 비정상이야? 그렇게 말하기 어려울 거야. 자전거나 인라인스케이트, 킥보드가 비정상이 아니라면 휠체어도 비정상이 아니겠지. 그러나 길 위에 돌부리처럼 튀어나온 수많은 턱들은 휠체어가 비정상이라고 항변하는 듯해. 걸어가는 것만이 정상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이 바로 ‘이상한 정상인’이 아닐까?
그러나 현실은 학교 역시 가름과 나눔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거야. 장애인만의 문제도 아니야. 학교에서 성적은 가름과 나눔의 절대적 기준선이 되지. 어떤 학교에서는 심지어 급식 순서조차 성적에 따라 정한다고 해. 교양이 없는 교육이 팽배해 있지. 인권, 차별에 대한 교양이 필요해. 교양(가치)이 없는 지식은 위험하고, 지식이 없는 교양(가치)은 공허하지. 영국 소설가 클라이브 스테이플스 루이스(1898~1963)는 “가치관이 배제된 교육은 사람을 영리한 악마로 만들 뿐이다”라고 했어. 옳고 그름을 따져 물을 수 없는 교육은 그저 머리에 든 것만 많은 노예를 만들 뿐이야.
---「계단」 누군가의 불편, 누군가의 침해당한 자유 중에서



차례
 
[1권]


머리말 사물에 대한 새로운 발견, 그리고 나를 찾아가는 시간


1. 거울 나의 얼굴로 살아갈 것
교실에 왜 하필 거울을 달아놓은 걸까│나의 얼굴을 본다는 것│타인의 시선이 내 몸을 지배할 때│외모 평가는 정치적이다?│진짜 중요한 것은 거울에 보이지 않아


2. 펜과 노트 너는 한 권의 책이야
나를 표현하는 원초적 방법
손이 하는 일 중 가장 으뜸인 것│‘나를 쓰는 일’에 대해│산다는 것? 쓴다는 것!│진심을 다하면 진심은 통한다


3. 교복 타율을 벗고 자율을 입다
‘옷을 입은 존재’│옷이 사람을 입는다?│옷은 ‘자유’여야 한다│창의성을 걸친다는 것│교복을 없애기 어렵다면


4. 성적표 공부는 경쟁이 아니야
꼬리표처럼 따라붙는 성적표│시험으로 길들이기│출발선 앞에서 우정은 없다│경쟁이 경쟁력을 키울까│평가를 평가하자


5. 책상과 의자 관계를 빚는 자리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배치와 소통의 이중주│배움이 가르침보다 먼저다│창의성이 피어나는 ‘사이’│교육일까, 사육일까


6. 급훈 훈을 짓다, 훈을 찢다
어찌 됐든 바르게만 살자고?│급훈이 보고 있다│‘시소게임’은 없다│훈이 넘실대는 사회│너의 훈에서 나의 훈으로


7. 가방 내 능력은 내 것일까
나는 소비한다, 고로 존재한다│구별 짓기 vs 차이 지우기 vs 비슷해지기│미래는 과거에 달렸다│사교육의 오래된 그늘│공정한 교육은 실현 가능할까


8. 출석부 나는 숫자가 아닙니다
너의 이름은│숫자는 힘이 세다│지금은 ‘서열 놀이’ 중│비교는 불행을 낳는다│‘끝 번호 1234를 쓰시는 분’


9. 시계 시계는 기계 그 이상이다
시계가 나를 보고 있다│시계종이 만든 질서│시간이 금이라고?│아직 오지 않은 시간의 대가│시간의 주인이 되려면


10. 태극기 애국이 애국을 죽인다
‘당당한’ 태극기 앞에 서서│역사적 사명을 띠고 태어났다고?│국기에 대한 맹세를 강요하는 나라│진짜 애국심이란 무엇일까│국기 경례 유감


11. 교과서 중립은 없다
교과서의 주인은 누구일까│이것은 진짜 세상이 아니다│있는 것, 늘린 것, 꾸민 것│없앤 것, 줄인 것, 뒤튼 것│교과서가 사라진 세상


12. 게시판 시민 없는 시민 교육
게시판과 ‘방’│게시판에 걸린 민주주의│진짜 민주주의를 찾아서│참정권을 허하라│진정한 ‘열린 게시판’이란


참고문헌



K822636508_f.jpg
 


공간 속에서 삶을 이해하는 생각 도구들 12  학교 안의 인문학 2

코멘트 57 새창으로보기
  • 샬롬의전달… 2020-02-13 15:08:19

    * 비밀글 입니다.
  • 역사교사 2020-02-13 16:13:58 2020-02-13 16:14:37

    * 비밀글 입니다.
  • 토미친구 2020-02-13 17:59:13

    * 비밀글 입니다.
  • 붙박이별 2020-02-13 19:48:56

    * 비밀글 입니다.
  • 은하수길 2020-02-14 00:22:11

    * 비밀글 입니다.
  • 고민지 2020-02-14 05:50:03

    * 비밀글 입니다.
  • JjongA 2020-02-14 08:38:20

    * 비밀글 입니다.
  • 내영혼의햇… 2020-02-14 09:17:35

    * 비밀글 입니다.
  • 센치 2020-02-14 09:18:11

    * 비밀글 입니다.
  • 짬짬이 2020-02-14 09:22:16

    * 비밀글 입니다.
  • 보리보리 2020-02-14 09:22:42 2020-02-14 09:22:47

    * 비밀글 입니다.
  • 민선민지맘 2020-02-14 09:27:36

    * 비밀글 입니다.
  • 해나무 2020-02-14 09:33:44

    * 비밀글 입니다.
  • sunshine 2020-02-14 09:36:08

    * 비밀글 입니다.
  • 철현아빠 2020-02-14 09:39:42

    * 비밀글 입니다.
  • 비쥬 2020-02-14 09:48:17

    * 비밀글 입니다.
  • 칸마마 2020-02-14 10:02:36

    * 비밀글 입니다.
  • 기획자의아… 2020-02-14 10:43:21

    * 비밀글 입니다.
  • 식혜고양이 2020-02-14 10:47:25

    * 비밀글 입니다.
  • 뽕글이 2020-02-14 10:57:16

    * 비밀글 입니다.
  • Jedi 2020-02-14 11:16:26

    * 비밀글 입니다.
  • 포로리 2020-02-14 11:25:20

    * 비밀글 입니다.
  • 펭귄 2020-02-14 11:39:07

    * 비밀글 입니다.
  • 껀돌 2020-02-14 11:40:18

    * 비밀글 입니다.
  • 훈민정음 2020-02-14 11:41:34

    * 비밀글 입니다.
  • 샘별 2020-02-14 11:58:44

    * 비밀글 입니다.
  • 고슴도치 2020-02-14 15:56:40

    * 비밀글 입니다.
  • inet 2020-02-14 17:04:59

    * 비밀글 입니다.
  • 연수엄마 2020-02-14 17:07:06

    * 비밀글 입니다.
  • 소명쌤 2020-02-14 18:38:26

    * 비밀글 입니다.
  • livefish 2020-02-14 19:24:54

    * 비밀글 입니다.
  • 사니골 2020-02-14 21:18:17

    * 비밀글 입니다.
  • 캔디아이 2020-02-14 22:01:09

    * 비밀글 입니다.
  • 명륜이 2020-02-14 23:44:53

    * 비밀글 입니다.
  • library 2020-02-14 23:48:26

    * 비밀글 입니다.
  • 도서관쟁이 2020-02-15 06:34:41

    * 비밀글 입니다.
  • 리리 2020-02-15 11:07:34

    * 비밀글 입니다.
  • 삼남매마미 2020-02-15 16:13:03

    * 비밀글 입니다.
  • 뽀리 2020-02-15 17:30:46

    * 비밀글 입니다.
  • 귀인 2020-02-16 01:01:49

    * 비밀글 입니다.
  • 이슬 2020-02-17 09:45:43

    * 비밀글 입니다.
  • 콩순 2020-02-17 13:31:59

    * 비밀글 입니다.
  • 제일여중 2020-02-17 14:21:42

    * 비밀글 입니다.
  • 얼뚱이 2020-02-17 16:28:56

    * 비밀글 입니다.
  • 쌍둥대디 2020-02-17 16:29:37

    * 비밀글 입니다.
  • 또치 2020-02-17 16:30:12

    * 비밀글 입니다.
  • 귀염이 2020-02-17 16:30:55

    * 비밀글 입니다.
  • 둥이s 2020-02-17 16:45:18

    * 비밀글 입니다.
  • 마니 2020-02-17 22:37:06

    * 비밀글 입니다.
  • 방토 2020-02-18 08:42:05

    * 비밀글 입니다.
  • 호호사서 2020-02-18 08:53:56

    * 비밀글 입니다.
  • 아자봉 2020-02-18 10:28:58

    * 비밀글 입니다.
  • 보리앤스토… 2020-02-19 15:50:24

    * 비밀글 입니다.
  • 쓰고싶다 2020-02-19 16:37:18

    * 비밀글 입니다.
  • 이쁜앵이 2020-02-19 16:42:18

    * 비밀글 입니다.
  • 푸르르른하… 2020-02-20 09:38:32

    * 비밀글 입니다.
  • 학교도서관… 2020-02-20 10:14:39

    마감합니다~^^
출판사 책소개 | 전체게시물 1,181
안내

포인트안내닫기

  • 글읽기0
  • 글쓰기0
  • 댓글쓰기10
  • 다운로드0
출판사 책소개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8-07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8-06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8-03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12-28 -
1181 텍스트 +14 학교도서관… 08-07 465
1180 텍스트 +42 학교도서관… 08-06 634
1179 텍스트 +60 학교도서관… 08-03 851
1178 텍스트 +70 학교도서관… 07-30 1218
1177 텍스트 +48 학교도서관… 07-28 1354
1176 텍스트 +86 학교도서관… 07-24 1661
1175 텍스트 +88 학교도서관… 07-22 1547
1174 텍스트 +86 학교도서관… 07-20 1689
1173 텍스트 +58 학교도서관… 07-16 1906
1172 텍스트 +76 학교도서관… 07-14 1959
1171 텍스트 +60 학교도서관… 07-10 2250
1170 텍스트 +69 학교도서관… 07-07 2237
1169 텍스트 +58 학교도서관… 07-03 1907
1168 텍스트 +82 학교도서관… 07-02 2039
1167 텍스트 +62 학교도서관… 06-26 2251
 맨앞이전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