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정기구독


크게 작게 인쇄

증정_ <오줌싸개 시간표>(여유당)

학교도서관저널 회원을 위한 이벤트입니다!  


[신청] 
- 학교도서관저널 홈페이지 '출판사 책소개' 코너의 해당 이벤트 페이지에 비밀댓글(이름, 주소/우편번호, 전화번호)을 달아 주세요.
▶ 2019년 7월 12일까지~  
[당첨] 
- 비밀댓글(이름, 주소 + 우편번호, 전화번호)로 신청한 회원 가운데 10명 추첨, 도서 증정
---------------------------------------------------------------------------------------------------
S792635590_f.jpg
 


오줌싸개 시간표



윤석중 동화시|권문희 그림|2019. 6. 10|여유당|값 12,000원|ISBN 978-89-92351-78-2|대상: 4~7세>초등학생>100세까지

분야: 한국문학>창작그림책>시 그림책|주제어: 오줌, 꿈, 시간표, 습관, 가족, 사랑, 추억, 실수, 불안

교과연계: 국어 1-1-4 글자를 만들어요/국어 1-2-5 알맞은 목소리로 읽어요/국어 2-1-1시를 즐겨요/국어 2-2-1 장면을 떠올리며



춘원 이광수가 '유년문학의 거벽'이라 했던 윤석중 시인!
그의 동화시 「오줌싸개 시간표」가 87년 만에
권문희 화가의 풍부한 상상력, 해학적인 그림을 만나
유쾌하고 따뜻한 시 그림책으로 탄생했습니다!



■ 추천의 글


“역시 윤석중은 유년문학의 귀재라는 생각이 든다. 천진한 아이의 언어와 행동을 표현하는 데 특출한 재능을 지닌 그의 동화시가 오늘날 다시 부활하게 된 것은 무척 뜻 깊은 일이다.”  -원종찬(아동문학평론가, 인하대 교수)


“윤석중은 우리 아동문학의 큰 산이다. 세대를 이어 입에서 입으로 불린 많은 노래들이 그를 입증한다. 그러나 아직도 우리가 온전히 맛보지 못한 작품들이 여전하다. 1932년에 씌어진 동화시 「오줌싸개 시간표」 또한 그럴 것이다. 거기에는 귀엽고도 익살스러운 유년의 몸짓이 들어 있을 뿐더러 그 아이를 따스하게 감싸는 사랑의 시선이 담뿍 담겨 있다. 90여 년이라는 긴 시간이 흘렀어도 유쾌한 시적 호흡과 푸근한 입말의 기운은 여전히 새 것 같다. 시가 지닌 품격에 화답하는 화가의 솜씨 또한 일품이다. 시인의 마음과 화가의 마음은 오랜 시간의 벽을 뛰어넘어 하나로 이어져 있다. 어린이는 물론이려니와 어른이 읽어도 더없이 좋을 그림책이다.” -김제곤(『윤석중 연구』 저자, 초등학교 교사)


"동시가 동시집에 있으면 그냥 동시다. 그런데 그림과 만나면 시 그림책이 된다. 여기에 권문희 작가의 삐뚜름한 캐릭터의 해학과 만나면, 동시는 자다 오줌 싸듯 잠에서 깨어난다." -정병규(『우리 그림책 작가를 만나다』 저자, 어린이책예술센터장)



■ 이 책에 대하여


오줌 싼 날의 생생한 경험담을 풀어내며 
여섯 살 아이가 들려주는 오줌싸개 처방전!


‘유년문학의 귀재’, ‘동요의 아버지’라 불리는 윤석중 시인의 동화시 「오줌싸개 시간표」가 권문희 화가의 풍부한 상상력, 해학적인 그림과 만나 87년 만에 유쾌하고 따뜻한 시 그림책으로 탄생했다.


신나는 꿈을 꾸다 불을 끄려고 오줌을 깔겼는데, 실제로 오줌 싼 아이는 억울하다. 키 쓰고 소금 받아 오라는 호통에 이유를 대려 하지만, 할머니‧아버지‧엄마‧누나는 꿈 이야기는 들으려 하지 않고 엉뚱한 추측들만 늘어놓는다. 그러다가 “그런데 쟤가 어젯밤에 오줌을 누구 잤든가?” 하는 의문을 던지고, 결국 어른들이 챙겨 뉘지 않아서라는 결론에 다다른다. 그날 밤 누나가 오줌싸개 시간표를 써 붙여 놓은 뒤로는 여태 한 번도 안 쌌다는 아이가 들려주는 처방전은 무엇일까?


생생한 아이의 입말로 펼쳐지는 이야기에는 삼대가 함께 사는 가족 사이에 흐르는 웅숭깊은 정과 사랑이 가득하다. 어른들 반응에 큰소리로 항변하려는 아이의 말과 몸짓이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비록 타박하는 듯하고 말로 표현하지 않지만 그 속에 배어 있는 사랑이 오롯이 느껴진다. 책을 보는 아이들은 여섯 살 아이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오줌 싸는 건 잘못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과정임을 알고 오줌 누고 자는 습관을 들이려 할 것이다. 어린이와 어른 모두의 마음을 따스하게 어루만져 주는 정겨운 그림책이다.


 
'유년문학의 귀재' 윤석중 시인의 동화시,
권문희 화가의 해학적인 그림으로 부활하다!


일찍이 춘원 이광수가 ‘아기네 노래의 거벽’이라 일컬었던 윤석중 시인. 이미 『넉 점 반』(이영경 그림)으로 동심을 포착하는 탁월한 언어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시인. 「퐁당퐁당」「어린이날 노래」 「졸업식 노래」 등 우리나라 사람 모두가 자라면서 즐겨 부른 수많은 동요의 노랫말을 지은 시인. 그의 시집  『잃어버린 댕기』 속에 잠들어 있던 동화시 「오줌싸개 시간표」가 『줄줄이 꿴 호랑이』 『깜박깜박 도깨비』 등 우리 정서와 문화를 해학적으로 그려온 권문희 화가의 그림을 만나 정겨운 우리시 그림책으로 다시 탄생했다.


「오줌싸개 시간표」는 1932년 11월 5일자 『동아일보』에 처음 발표되고 1933년 우리나라 첫 동시집 『잃어버린 댕기』에 실린 다섯 편의 동화시 가운데 하나로, “천진한 아이의 언어와 행동을 표현하는 데 특출한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 준다. 오줌 싼 아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가족들의 반응과 아이의 마음을 아이 시점에서 아이의 입말로 재미있게 펼쳐낸 이 동화시가 오늘날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보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그림책으로 부활한 것은 권문희 화가의 우리 정서에 대한 깊은 이해와 풍부한 상상력, 이를 풀어내는 해학과 재치의 힘 덕분이다.



시인의 동심과 화가의 상상력,
글과 그림의 화음이 빚어낸 걸작!

 
“타박하는 듯 보이지만 따뜻함이 가득한 글 속 가족들의 모습에
그리는 내내 제가 사랑받는 기분이었습니다.
세상 모든 아이들이 이런 따뜻한 사랑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권문희 화가가 『오줌싸개 시간표』의 그림을 완성하고 난 뒤에 밝힌 소감이다. 이처럼 화가는 아이를 감싸고도는 따스한 사랑의 온기에 빠져들어 어린 시절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아이 마음에 공감하고 한껏 상상력을 펼쳐낼 수 있었다고 한다. 한지에 동양화 물감으로 그린 그림은 때론 과감한 터치로 면을 가득 채워 서사를 확장하고, 때론 시원한 여백 속에 담백하고 절제된 그림으로 감정에 집중케 하는 리듬을 만들어 내면서, 주인공의 마음과 시의 정취를 한결 깊고 풍부하게 구현했다.


첫 장면부터 놀랍다. 할머니 담뱃불이 날아와 소꿉놀이 초가집에 불이 붙는 장면을 보면 세상을 창조했다는 마고할미 혹은 제주도 대표 여신 설문대할망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이러한 신화적 상상력으로 시작된 그림 텍스트는 시원하게 오줌을 ‘깔겨’ 불을 끄는 장면, 민망하고 화나는 아이의 감정을 거쳐 꿈속에서 얼마나 행복했는지를 그린 장면에서 최고조에 이르고, 해결책을 찾은 뒤 시원한 오줌 줄기로 담백하게 끝을 맺는다. 왁자지껄하던  가족들은 아이가 자다 깨어 오줌 누는 마지막에 이르러서야 얼굴을 드러내는데, 이는 아이의 마음에 집중하고 공감케 하는 역할을 한다. 엄마‧아빠가 다시 잠든 아이를 흐뭇하게 바라보며 이불을 덮어 주는 정다운 모습은 뒤표지에 등장하며 이야기가 마무리된다.


키득키득 웃음을 자아내는 능청스런 그림, 환한 미소를 짓게 하는 평화로운 그림, 단순 담백하고 절제된 그림 들을 보노라면 과연 권문희 작가라는 생각이 든다. 한마디로 글과 그림의 완벽한 화음이 만들어낸 걸작이다. 화가의 마음을 오래도록 붙잡고 행복에 젖게 했다는 신나는 꿈 장면은 오래도록 들여다볼 일이다. 어린 시절을 행복하게 하는 요소가 거기에 다 들어 있으니 말이다.



우리 문화가 담긴, 세대와 세대를 이어 주는 시 그림책! 
소리 내어 읽어 주고 함께 이야기 나누면 즐거움이 두 배!!

 
이 시는 여섯 살 오줌 싼 아이가 들려주는 경험담이지만, 그 안에는 점점 잊혀 가는 정겨운 우리말과 정서와 문화가 풍부하게 담겨 있다. 87년 전 지어진 시를 해석하고 상상력을 보태 풀어낸 그림 덕분에, 이 시 그림책은 할머니‧할아버지와 손녀‧손자를 이어 주고 세월의 벽, 세대 간의 벽을 허물어 주는 귀한 자산이 되었다.


이 시 그림책에는 정겹고 푸근한 입말과 사투리가 그대로 살아 있다. 이야기를 들려주는 아이의 마음, 시가 지닌 정서와 분위기를 고스란히 전하기 위해, 맞춤법과 띄어쓰기는 현대 규정을 따르고 맥락으로도 이해 안 되는 말은 이해하기 쉽게 고쳤지만, 가능한 한 입말과 사투리를 고스란히 살렸다. 우리말의 흥취를 느끼기 위해 눈으로 읽기보다 소리 내어 읽기를 권한다. (책 뒷면지에 원전을 그대로 실었다.)


또한 이 시 그림책에는 이미 사라졌거나 보기 드문 우리 고유의 풍습이 담겨 있다. 오줌 싼 아이에게 “키 쓰구 소금 받어 오라구 소릴 꽥 지르”는 대목이 대표적이다. 1970년대까만 해도 아침이면 키를 쓰고 소금 얻으러 가는 아이를 종종 볼 수 있었다. 세탁기가 있는 시절이 아니었으니 요 빨래가 쉽지 않은 까닭에 오줌 싸는 버릇을 고치기 위한 극약 처방이었을 게다. 하지만 ‘키’는 곡식에서 불순물을 걸러내는 도구이고 ‘소금’은 액을 쫓아 준다는 믿음, 마을 공동체가 함께 아이를 돌보는 시절이었기에 가능한 일이기도 했다. 이 시에서는 호통은 쳤지만, 오줌 싼 이유를 찾다가 어른들 잘못이라고 결론을 내는 모습이나 주눅 들지 않는 아이에게서 드러내지 않는 은근한 사랑을 엿볼 수 있다. 더불어 종이에 동그라미를 그려 시간표를 만드는 일도 보기 드문 요즘, 이 시 그림책을 읽고 종이 시간표를 만드는 시간을 갖는 것도 좋을 것이다.


이렇듯 이 시 그림책은 아이들 마음을 온전히 대변하고 위로하는 동시에 어른들은 어린 시절 삶의 풍경을 떠올리며 추억을 들춰 보게 한다. 할머니‧할아버지, 아빠‧엄마와 함께 읽고 어린 시절을 공유하며 이야기꽃을 피우기에 더없이 좋은 그림책이다.



■ 작가에 대하여


윤석중(1911~2003)
13세에 동시「봄」으로 등단한 뒤 「어린이날 노래」 「퐁당퐁당」 등 지금도 널리 사랑받는 수많은 동요를 지었습니다. 우리나라 첫 동시집 『잃어버린 댕기』, 동요집 『날아라 새들아』 『어깨동무』 『굴렁쇠』, 동화집 『열 손가락 이야기』 『멍청이 명철이』 『열두 대문』 들을 지었고, 『넉 점 반』 『낮에 나온 반달』 들이 그림책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림 권문희
삼대가 함께 사는 가족 사이에서 퍼져 나오는 따스한 온기에 이끌려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그리는 내내 행복했습니다. 『줄줄이 꿴 호랑이』 『석수장이 아들』 『깜박깜박 도깨비』 들을 쓰고 그렸으며, 『나의 초록 스웨터』 『까치와 호랑이와 토끼』 『백구』  『조막만 한 조막이』 등 많은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오줌싸개-상세(980).jpg
 

코멘트 41 새창으로보기
  • 식혜고양이 2019-07-05 15:08:39

    * 비밀글 입니다.
  • 로제트 2019-07-05 16:07:09

    * 비밀글 입니다.
  • 정초이우람 2019-07-06 06:06:13

    * 비밀글 입니다.
  • 책먹는여우 2019-07-06 08:44:21

    * 비밀글 입니다.
  • 즌즌 2019-07-06 09:50:08

    * 비밀글 입니다.
  • 옥여사 2019-07-06 09:52:29

    * 비밀글 입니다.
  • 게으름이스… 2019-07-06 10:13:33

    * 비밀글 입니다.
  • NICOLE 2019-07-06 20:47:22

    * 비밀글 입니다.
  • 지에맘 2019-07-07 18:19:25

    * 비밀글 입니다.
  • 쌀사마 2019-07-07 18:55:56

    * 비밀글 입니다.
  • 노오랑 2019-07-08 09:01:30

    * 비밀글 입니다.
  • 책사랑터 2019-07-08 09:20:02

    * 비밀글 입니다.
  • 호호사서 2019-07-08 09:25:21

    * 비밀글 입니다.
  • 등꽃 2019-07-08 09:34:42

    * 비밀글 입니다.
  • 영웅마미 2019-07-08 09:57:11

    * 비밀글 입니다.
  • 우리둘이 2019-07-08 11:19:22

    * 비밀글 입니다.
  • 샬롬의전달… 2019-07-08 11:55:29

    * 비밀글 입니다.
  • 펭귄 2019-07-08 14:55:14

    * 비밀글 입니다.
  • 껀돌 2019-07-08 14:56:04

    * 비밀글 입니다.
  • 쓰고싶다 2019-07-08 15:10:12

    * 비밀글 입니다.
  • shiny 2019-07-08 16:13:47

    * 비밀글 입니다.
  • 햇살가득 2019-07-08 16:23:47

    * 비밀글 입니다.
  • 미영공주 2019-07-08 18:07:38

    * 비밀글 입니다.
  • library 2019-07-09 09:37:20

    * 비밀글 입니다.
  • 명륜이 2019-07-09 09:51:36

    * 비밀글 입니다.
  • 상냥한여우 2019-07-09 11:06:05

    * 비밀글 입니다.
  • 붙박이별 2019-07-09 11:17:14

    * 비밀글 입니다.
  • ellena666 2019-07-09 11:33:26

    * 비밀글 입니다.
  • 해나무 2019-07-09 16:32:07

    * 비밀글 입니다.
  • 칸마마 2019-07-09 20:36:43

    * 비밀글 입니다.
  • 아들셋 2019-07-10 11:05:45

    * 비밀글 입니다.
  • lebien 2019-07-10 11:20:33

    * 비밀글 입니다.
  • 그래도지현… 2019-07-10 14:02:16

    * 비밀글 입니다.
  • 레체 2019-07-10 18:01:53

    * 비밀글 입니다.
  • 싱그런햇살 2019-07-11 08:16:58

    * 비밀글 입니다.
  • 연우서맘 2019-07-11 14:32:29

    * 비밀글 입니다.
  • 연수엄마 2019-07-11 18:05:16

    * 비밀글 입니다.
  • 리리 2019-07-11 21:24:38

    * 비밀글 입니다.
  • 삼남매마미 2019-07-12 05:52:45

    * 비밀글 입니다.
  • 학교도서관… 2019-07-12 10:41:51

    마감합니다~^^
  • Jedi 2019-07-13 07:06:42

    * 비밀글 입니다.
출판사 책소개 | 전체게시물 1,067
안내

포인트안내닫기

  • 글읽기0
  • 글쓰기0
  • 댓글쓰기10
  • 다운로드0
출판사 책소개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10-11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10-10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10-04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9-10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7-25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7-25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7-23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7-22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07-01 -
 공지  텍스트 학교도서관… 12-28 -
1067 텍스트 +36 학교도서관… 10-11 229
1066 텍스트 +44 학교도서관… 10-10 372
1065 텍스트 +45 학교도서관… 10-04 674
1064 텍스트 +36 학교도서관… 10-02 652
1063 텍스트 +36 학교도서관… 09-30 704
1062 텍스트 +39 학교도서관… 09-27 790
1061 텍스트 +63 학교도서관… 09-26 793
1060 텍스트 +55 학교도서관… 09-24 789
1059 텍스트 +25 학교도서관… 09-20 737
1058 텍스트 +57 학교도서관… 09-19 770
1057 텍스트 +57 학교도서관… 09-17 807
1056 텍스트 +47 학교도서관… 09-16 690
1055 텍스트 학교도서관… 09-10 1314
1054 텍스트 +44 학교도서관… 09-03 1353
1053 텍스트 +46 학교도서관… 09-02 1005
 맨앞이전12345678910